전체뉴스 1-10 / 77,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감찰없이 넘긴 검찰 내부비리 지적…"공수처 필요한 이유"

    ... 흘렸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이 언급한 '누구'는 진모 전 검사다. 진 전 검사는 2015년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한 후배 검사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진씨는 당시 처벌이나 징계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채 사표가 수리됐고, 대기업 법무담당 임원으로 취업했다가 사직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신의 '감찰 무마 의혹' ...

    한국경제 | 2020.08.15 14:03 | YONHAP

  • thumbnail
    '계약 대가' 1천500만원 뇌물수수 청주 재개발 조합장 실형

    ... 비난 가능성 커" 징역 1년 6개월 선고 정비업체 선정과 용역 계약을 대가로 업체 대표로부터 금품을 받은 청주 재개발 조합장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조형우 부장판사)는 뇌물수수·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사직1구역 조합장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 벌금 4천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재판부는 "조합원의 신뢰를 저버리고 재개발 업무 집행의 공정성과 청렴성을 저해해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아 ...

    한국경제 | 2020.08.15 14:00 | YONHAP

  • thumbnail
    [법알못] "푼돈 버느라 고생하지 말고 집에서 살림이나 해"

    ... 과정에서 부부 모두 큰 상처를 입게 됩니다. 유명한 ‘죄수의 딜레마’이론이 있습니다. 갑과 을이 친구 사이로 주가조작 사기범행의 공범입니다. 수사기관에서 각자 다른 방에서 조사 받고 있습니다. 두 명을 기소하기 위한 증거는 부족하고 이들의 자백만이 유일한 증거입니다. 검사가 각 범죄자를 대상으로 신문을 합니다. 검사는 두 공범에게 동일한 제안을 합니다. “다른 공범에 대해 범행을 자백하면 자백한 당신은 1년형으로 감경되고, ...

    연예 | 2020.08.15 13:46 | 이미나/김소연

  • thumbnail
    "왜 승차거부해"…택시기사 때리고 오리백숙 던진 50대男 벌금형

    ... A 씨는 B 씨가 112에 신고하자 포장된 오리 백숙을 던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택시 기사가 승차 거부를 해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고, 검찰이 자신을 벌금 100만원에 약식 기소하자 "형이 무겁다"며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나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참작하더라도 약식명령의 벌금형이 무거워 보이지 않아 약식명령과 동일하게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보배 ...

    한국경제 | 2020.08.15 11:59 | 이보배

  • thumbnail
    "승차 거부해서 화나" 택시 기사 우산으로 때린 50대 벌금형

    ... A씨는 택시를 잡았지만, 승차 거부를 당하자 B씨의 택시를 약 20m 쫓아간 뒤 조수석 문을 열고 우산을 휘둘렀다. A씨는 B씨가 112에 신고하자 포장된 오리 백숙을 던지기도 했다. A씨는 검찰이 자신을 벌금 100만원에 약식 기소하자 "형이 무겁다"며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택시 기사가 승차 거부를 해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정 판사는 판결문에서 "범행 동기나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참작하더라도 약식명령의 벌금형이 무거워 보이지 ...

    한국경제 | 2020.08.15 11:00 | YONHAP

  • thumbnail
    "훈화 목적이라지만" 교복치마에 폰 들이댄 교사 징계 정당

    ... 2월 A씨에게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다. A씨는 공개된 장소에서 지나치게 짧은 치마를 입으면 피해를 당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려고 교육 목적으로 훈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휴대전화 화면이 꺼져 있었고 검찰도 불기소 처분했다며 교육청의 징계가 부당하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상대방에게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행동으로 보기 충분하다며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징계와 수사는 목적과 성격이 다른 별개의 절차로, ...

    한국경제 | 2020.08.15 10:18 | YONHAP

  • thumbnail
    오징어를 그물로 싹쓸이…4년간 113억원 상당 불법 조업

    ... 선주에겐 91억원 추징 명령 4년여간 대형 트롤어선 그물로 오징어를 싹쓸이 해온 선장과 선주가 1심에서 징역형 유죄를 받았다. 선주에게는 별도로 91억원을 추징했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부동식 부장판사는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형트롤어선 선장 A씨에게 징역 6월, 선주 B씨에게 징역 10월을 각각 선고하고 집행을 2년 유예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선주 B씨에게는 91억원의 추징 명령을 내렸다. 판결문을 보면 이들은 불법 공조 조업으로 오징어를 ...

    한국경제 | 2020.08.15 09:30 | YONHAP

  • thumbnail
    남양주 묘적사 사건 오해에서 비롯된 '쌍방 폭행' 결론

    경찰, 주지·관광객 등 2명 불구속 기소 의견 사건 송치 지난달 경기 남양주시에서 발생한 묘적사 주지 스님 폭행 사건은 오해에서 비롯된 쌍방 폭행으로 조사됐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묘적사 주지 A 스님과 50대 B씨 등을 불구속 기소 의견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0일 오후 5시께 남양주시 묘적사 입구 주변에서 몸싸움을 벌이다 서로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A 스님이 몸담은 묘적사는 ...

    한국경제 | 2020.08.15 08:01 | YONHAP

  • thumbnail
    살인 무죄 '보험금 95억 아내 사망사건' 다시 대법원 간다

    ... 유죄로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로 상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2014년 8월 23일 오전 3시 41분께 자신의 승합차로 경부고속도로를 운전해 가다 천안나들목 부근 갓길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아 동승한 아내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24세였던 캄보디아 출신 이씨 아내는 7개월 된 남자 아기를 임신 중이었다. 이씨 아내 앞으로는 95억원 상당의 보험금 지급 계약이 돼 있었다. 지금까지 지연 이자를 합하면 100억원이 넘는다. 법원 판단은 크게 엇갈렸다. ...

    한국경제 | 2020.08.15 07:00 | YONHAP

  • thumbnail
    허위 영수증으로 홀인원 보험금 타낸 60대 벌금 200만원

    대구지법 형사10단독 박효선 부장판사는 허위 영수증으로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기소된 A(60)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홀인원 관련 보험에 가입한 A씨는 2014년 8월 골프를 치다가 홀인원을 했다. 그가 가입한 홀인원 보험은 축하 만찬과 기념 라운딩 등으로 지출한 비용을 500만원까지 보상해주는 규정이 있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의 아내가 백화점에서 의류를 사면서 쓴 영수증 등 홀인원 관련 행사와 관계없는 영수증을 ...

    한국경제 | 2020.08.15 0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