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91,0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 등 무혐의…"외압 없었다"(종합2보)

    ... 연장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추 장관과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동부지검은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 보좌관 A씨, 서씨의 휴가 승인권자였던 부대 지역대장 B씨 등 4명을 불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수사 결과 의혹이 제기된 병가 등 휴가 신청·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서씨의) 부대 미복귀 역시 휴가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9.28 16:17 | YONHAP

  • thumbnail
    모친 내연남 흉기살해…112 자진 신고 뒤 또 찔러

    ... 잔혹하나, 정신질환 병력 고려" 어머니의 내연남을 흉기로 찔러 쓰러트린 것도 모자라 112에 범행 사실을 스스로 신고한 뒤에도 다시 칼부림해 결국 숨지게 한 남성이 중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34)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하고 5년간의 보호관찰을 명령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13일 오후 대전 서구 어머니의 내연남 B(58)씨 집을 찾아가 흉기로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온몸에 ...

    한국경제 | 2020.09.28 16:07 | YONHAP

  • thumbnail
    [일지] 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의혹' 인사청문회부터 불기소까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휴가 연장 의혹'을 수사한 서울동부지검은 28일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보좌관 A씨와 당시 서씨 소속 부대 지역대장 B씨를 혐의없음으로 불기소처분했다. 지난해 12월 추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서씨의 군대 휴가 미복귀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약 8개월 만이다. 다음은 추 장관 아들 병가 연장 의혹 관련 주요 논란과 검찰 수사 일지. ◇ 2019년 12월 ▲ 30일 ...

    한국경제 | 2020.09.28 16:06 | YONHAP

  • thumbnail
    2천년 유적 콜로세움에 이름 새긴 아일랜드인

    ... 32세 남성이 이날 콜로세움의 기둥에 6cm 크기의 자신의 이름 머리 두글자를 새긴 후 민간경찰에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뾰족한 금속 물체로 콜로세움 1층 기둥에 이름을 새긴 이 남성은 역사적, 예술적 유물을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는데, 최고 1년의 징역형과 2천65유로(282만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유물 관리 책임자는 현재 세계 7대 불가사의의 하나로 꼽히는 콜로세움에 이름을 새기는 사람은 유물을 자신의 소유로 만들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9.28 15:58 | YONHAP

  • thumbnail
    수천만 원 빚내 여성 BJ에 선물하다 결국 살인한 막장 20대 기소

    ... 한 편의점에서 일을 마친 후 귀가하던 여성을 강도 살해한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30대 여성을 살해하고 금품을 강탈한 혐의(강도살인)에 사체은닉미수,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A(2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50분께 제주시 도두1동 민속오일시장 인근 밭에서 B(39·여)씨를 살해하고 현금 1만원과 휴대전화, 체크카드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몇 달 간 월세를 ...

    한국경제 | 2020.09.28 15:52 | YONHAP

  • thumbnail
    '불법 사찰' 전 국정원 3차장 1심 징역 8개월(종합)

    ...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종명 전 국가정보원 3차장이 1심에서 일부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창형 부장판사)는 28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이 전 3차장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국고에 납입해야 할 돈을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추적에 사용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이 있는 해외 도피자를 ...

    한국경제 | 2020.09.28 15:51 | YONHAP

  • thumbnail
    [종합] 추미애 아들 '불기소'…"秋 아래서 동부지검장 영전, 믿음 가겠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추미애 장관과 전 보좌관에 대해서도 모두 불기소 처분해 사실상 '외압'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는 28일 추미애 장관 아들 서씨 군무이탈, 근무 기피 목적 위계 혐의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군무이탈방조, 근무기피 목적 위계, 위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

    한국경제 | 2020.09.28 15:40 | 강경주

  • thumbnail
    '돈 갚으라'는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불법체류 몽골인들 구속

    ... A(22)씨와 B(38)씨를 구속해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1일 오후 11시께 같은 국적의 피해자 C(48)씨와 술을 마시던 중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C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폭행을 당해 숨진 C씨는 이튿날 다른 동료에 의해 발견됐다. A씨 등은 빌린 돈을 갚으라는 C씨의 요구에 말다툼을 벌이다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29일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8 15:38 | YONHAP

  • thumbnail
    [속보] 檢, 군 휴가 의혹 추미애·아들 불기소…"외압 없었다"

    ... 서모(27)씨의 `휴가 연장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추 장관과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동부지검은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보좌관 A씨와 당시 서씨 소속 부대 지역대장 B씨를 혐의없음으로 불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수사 결과 의혹이 제기된 병가 등 휴가 신청·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서씨의) 부대 미복귀 역시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검찰은 ...

    한국경제TV | 2020.09.28 15:29

  • thumbnail
    '전화 시킨 적 없다'던 추미애, 보좌관에 지원장교 번호 전달

    검찰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과 서씨, 전 보좌관, 카투사 복무 당시 소속부대 지역대장(예편)을 불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이날 공식 자료를 내고 "수사 결과 '병가 등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부대 미복귀'는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 범의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0.09.28 15:28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