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9,8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돌아온 이광재 "기업·혁신도시 업그레이드法 만들 것"

    ...에서는 일반 대기업 지주회사에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을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건의했다. 지주회사의 CVC 설립은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의 분리) 원칙에 반한다는 이유로 가로막혀 있다. 이 의원은 “기술의 인수합병(M&A) 시대가 왔다”며 “CVC에 대한 찬반이 아니라 어떻게 국내에서 M&A를 활성화할 수 있을지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편과 네 편으로 가르는 명분주의로는 ...

    한국경제 | 2020.05.31 17:02 | 조미현/이동훈

  • "전화로 쌍둥이 목소리도 구별해요"

    기업은행이 국내 은행 최초로 ‘목소리 본인 인증’ 기술을 도입한다. 개인의 목소리 정보를 분석해 본인 여부를 알아내는 방식이다. 쌍둥이의 목소리까지 구분할 정도로 고도화돼 새로운 생체 인식 방식으로 주목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기업은행은 오는 5일부터 음성본인확인(보이스 아이디)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31일 발표했다. 개인이 갖고 있는 100가지 이상의 목소리 특징을 하나로 모아 고개를 식별하는 방식이다. 금융 거래 및 ...

    한국경제 | 2020.05.31 16:58 | 정소람

  • thumbnail
    카드업계도 인증시장 진출…"경쟁우위 자신"

    카드회사들이 전자인증시장에 뛰어들 채비를 하고 있다. 1997년부터 국내 전자인증시장을 독점한 공인인증서의 지위를 민간 인증서가 대체할 수 있게 되면서다. 카드사들은 생체인식 등 간편인증 기술을 이미 갖추고 있어 저비용으로 전자인증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카드론 등 금융서비스에 인증서가 필요한 경우가 많아 회원 확보에도 통신사 등 다른 업계보다 우위에 있다는 판단이다. ○인증서 개발 뛰어든 KB국민·하나 KB국민카드는 ...

    한국경제 | 2020.05.31 16:56 | 박진우

  • thumbnail
    "내가 있는 곳이 사무실 변신"

    ... 솔루션사업담당(상무)은 “U+클라우드PC는 중소기업에서 업무 환경을 효율적이면서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클라우드PC 시장도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현재 KT 등 통신업체들과 나무기술, 시트릭스 등 국내외 데스크톱가상화(VDI) 전문 업체들이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1 16:55 | 이승우

  • KT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사업 뛰어든다

    위성방송 사업자인 KT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 사업 참여를 추진한다. 알뜰폰은 기존 통신업체의 망을 빌려 저렴한 가격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3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스카이라이프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실무자를 만나 알뜰폰 시장 진출 의사와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올해 3분기 시장 진출을 목표로 인력 선발에 나서는 등 실무 작업을 서두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KT스카이라이프 관계자는 “사업 검토 단계이며 향후 공식 승인 ...

    한국경제 | 2020.05.31 16:54 | 홍윤정

  • SKT, 5G·비대면서비스 유망기업 키운다

    ... 시대의 유망 기업 발굴에 나선다고 31일 발표했다. 5세대(5G) 이동통신, 모바일에지컴퓨팅(MEC), 비대면 솔루션 분야에서 잠재력을 가진 기업들이 대상이다. SK텔레콤은 2016년 페이스북, 인텔, 노키아 등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차세대 통신 인프라 혁신을 위해 글로벌 연합체 ‘TIP(Telecom Infra Project)’를 설립했다. 이번 유망 기업 발굴 사업은 TIP의 파트너 발굴 및 협력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

    한국경제 | 2020.05.31 16:54 | 홍윤정

  • thumbnail
    "AI가 소규모 땅에 맞는 최적의 개발 방법 제시해주죠"

    인공지능(AI)이 건축설계를 하면 훨씬 능률적으로 일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에 착안해 출발한 프롭테크(부동산 스타트업)가 스페이스워크다. 이 회사는 AI 건축 설계 기술을 개발해 서울 도심 등 소규모 개발 단지의 사업성 분석을 바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조성현 스페이스워크 사장(37·사진)은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한 뒤 설계사무소에 다니다가 2013년 경계없는작업실 건축사사무소를 설립했다. 2016년 스페이스워크를 ...

    한국경제 | 2020.05.31 16:52 | 김진수

  • thumbnail
    돌아온 이광재 "기업·혁신도시 업그레이드法 만들 것"

    ...에서는 일반 대기업 지주회사에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을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건의했다. 지주회사의 CVC 설립은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의 분리) 원칙에 반한다는 이유로 가로막혀 있다. 이 의원은 “기술의 인수합병(M&A) 시대가 왔다”며 “CVC에 대한 찬반이 아닌 어떻게 국내에서 M&A를 활성화시킬 수 있을지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편과 네 편으로 가르는 명분주의로는 ...

    한국경제 | 2020.05.31 16:40 | 조미현/이동훈

  • thumbnail
    내일부터 3만8000개 건설현장·사업장 코로나 점검

    ... 대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콜센터 정보기술(IT)업종 육가공업 등 이른바 취약 사업장 1700여곳에 대해 자체 및 불시 점검을 병행한다. 대형 물류센터를 포함한 4000여개 물류시설에 대한 합동 점검도 이어갈 예정이다.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5.31 15:59 | 한민수

  • thumbnail
    '코로나 뉴딜' 나선 중국 5월 인프라채권 170조원대 발행

    ... 올해 인프라 투자 확대 등을 통한 경기 부양에 나섰다. 특히 중국은 최근 전인대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대규모 투자금이 5G, 사물인터넷, 공업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 인프라' 분야에 유입되도록 권장하면서 산업 구조 고도화와 기술 경쟁력 강화를 꾀하겠다는 의도를 강하게 드러냈다. 특별 국채 발행, 특수목적채권 발행, 재정 적자 확대 등으로 확보되는 경기 부양용 재원은 최소 1천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31 15: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