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5,7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윤제, 금통위 의결서 빠져…주식 보유로 제척

    인사혁신처, 조 위원 보유주식 직무관련성 심사 중 조윤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이 28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통위 의결 과정에서 빠졌다. 한국은행은 이날 조 위원이 금통위 본회의에는 참석했지만, 보유 주식과 관련해 스스로 제척(사안과 특수 관계에 있는 사람을 직무 집행에서 배제)을 신청했고 금통위도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지난달 신임 금통위원으로 취임한 조 위원은 주미대사 출신으로, 취임 전 8개 회사의 주식을 갖고 있었다. ...

    한국경제 | 2020.05.28 09:56 | YONHAP

  • 한국은행 기준금리 조정 일지

    한국은행은 2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0.50%로 0.25%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이미 역대 최저 수준이었던 기준금리는 이번 인하로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다음은 2008년 이후 기준금리 조정 일지. ◇ 기준금리 조정 일지 ▲ 2008. 8. 7 = 5.00%→5.25%로 인상(0.25%p↑) ▲ 2008. 10. 8 = 5.25%→5.00%로 인하(0.25%p↓) ▲ 2008. 10. 27= 5.00%→4.25%로 ...

    한국경제 | 2020.05.28 09:54 | YONHAP

  • thumbnail
    기준금리 '사상 최저' 年 0.5%로…한은, 조윤제 위원 배제

    한국은행이 28일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로 인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기 하강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3월 임시 금통위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낮춘 이후 두 달 만에 금리를 재차 내렸다. 한은이 금리를 인하한 것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가 빠르게 식어가고 ...

    한국경제 | 2020.05.28 09:53 | 김익환

  • [2보] 한은, 기준금리 0.25%P 인하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포인트(p) 또 낮췄다. 앞서 3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고려해 사상 처음 '0%대 기준금리(1.25%→0.75%)' 시대를 연 지 불과 2개월 만에 추가 인하한 것이다. 그만큼 한은이 최근 수출 급감, 미국·중국 등 주요국 성장률 추락 등으로 미뤄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더 크고 심각하다고 판단했다는 ...

    한국경제 | 2020.05.28 09:50 | YONHAP

  • thumbnail
    [속보]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0.75%→0.50%로 '인하'

    한국은행은 2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0.25%포인트 인하한 연 0.50%로 결정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8 09:49 | 이송렬

  • [1보] 한은, 기준금리 연 0.5%로 0.25%p 인하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8 09:48 | YONHAP

  • thumbnail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위안화·금통위 주목

    ... 환율은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 약세 흐름에 연동해 상승 압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결정도 외환시장이 주목하는 재료다. 전망이 불확실한 가운데 기준금리 인하 등 완화적 통화정책이 확인될 경우 추가 ... 금통위를 주목하며 1,240원 부근에서의 등락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현재 100엔당 1,147.56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47.75원)에서 0.19원 내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8 09:24 | YONHAP

  • 버핏이 버린 은행株의 재발견?…"금리 인하 우려 줄어 저평가 매력"

    워런 버핏으로부터 버림받으며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했던 은행주가 한·미 양국에서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경기회복 기대감이 높아짐과 동시에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우려가 잦아들면서 저평가 매력이 부각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KB금융은 1.53% 상승한 3만3100원에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0.07% 오르는 데 그쳤다. KB금융은 전날에도 3.99% 오르는 등 이틀간 5.58% 상승했다. 하나금융지주(6.25%), ...

    한국경제 | 2020.05.27 17:45 | 오형주

  • thumbnail
    배당주 투자 늘리는 5060세대 "연금처럼 따박따박…배당 받아 노후대비"

    ... 맥쿼리인프라를 1억원어치 매수해 1년짜리 증권사 신탁계좌에 넣었다. 노후대비용으로 저축은행 적금을 들었던 돈인데 금리가 너무 낮아졌기 때문이다. 맥쿼리인프라의 연간 배당수익률(연말 종가 기준)은 지난 10년간 4.9~8.9%다. 인프라 ... 배당금 5조533억원 가운데 3조7913억원(75.0%)을 50대 이상 연령층이 받았다. 2015년(회계연도 기준) 2조6066억원(69.7%)에 비해 1조원 이상 늘었다. 한 증권사 영업이사는 “연금 수익률도 2%를 ...

    한국경제 | 2020.05.27 17:44 | 양병훈

  • thumbnail
    조윤제 3천만원 주식 보유 논란…첫 금리결정부터 파행하나

    조윤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사진)이 지난달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28일 통화정책 결정회의의 기준금리 심의·의결 과정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커졌다. 조 위원이 보유한 주식 가치가 공직자윤리법이 허용하는 상한액(3000만원)을 웃돌아 이해상충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27일 한은에 따르면 금통위는 28일 통화정책 결정을 위한 본회의에 앞서 조 위원의 본회의 제척(배제)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조 위원은 금통위원이 ...

    한국경제 | 2020.05.27 17:20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