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5,7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저 금리에 최대 부동자금…규제 덜한 오피스텔로 모인다

    ... 지역에서는 소유권이전 등기 때까지 분양권 전매가 제한되고 있다. 아울러 예·적금 금리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지난달 말 기준 제1금융권 정기예금 1년 기본 금리는 최대 1.45%지만, 전국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은 5.44%(지난 4월 기준)로 은행 예금금리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0%대 낮은 기준금리가 유지되고 아파트 규제가 추가될 수 있는 현 상황에서 우수한 입지를 갖춘 오피스텔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할 ...

    한국경제 | 2020.06.01 17:36 | YONHAP

  • thumbnail
    만 13세 이하 자녀 있어도 '신혼부부 전세 임대' 신청 가능

    ... 있거나, 자녀가 없더라도 혼인 기간이 10년 이내인 신혼부부 및 예비 신혼부부라면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입주신청일 기준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 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6월 현재 3인 가구 기준 393만8천828원), 배우자가 ... 임대보증금은 지원 한도 내 전세보증금의 5%, 월 임대료는 전세보증금에서 임대보증금을 뺀 나머지 금액에 대해 1∼2% 금리를 적용해 산정된다. 최초 임대 기간은 2년이며, 별도의 소득 및 자산 기준을 충족할 경우 9회의 재계약이 가능해 ...

    한국경제 | 2020.06.01 17:31 | YONHAP

  • thumbnail
    [이태호의 캐피털마켓 워치] 주식과 달리 불안한 회사채시장

    ... 차면 인수 업무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됩니다. 과거 같은 위기를 넘겼던 해결책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등을 동원한 시장 금리의 하락 유도입니다. 금리와 반대로 움직이는 채권 값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면 투자 수요가 살아날 수 있으니까요. 지금처럼 미매각 위기감이 컸던 2012년에도 시장금리 하락은 증권사의 구세주였습니다. 창고에 쌓아둔 회사채 값이 뛰어 ‘이익을 남기면서’ 인수 북을 비울 수 ...

    마켓인사이트 | 2020.06.01 14:37

  • thumbnail
    피플펀드 "작년 P2P 개인신용대출 잔액 544억원 증가"

    개인 간 거래(P2P) 금융기업 피플펀드는 자사의 은행통합형 중금리 개인신용대출상품의 대출잔액이 지난해 544억 늘었다고 1일 밝혔다. 피플펀드의 누적 개인신용 대출액은 올해 4월 말 기준 1천534억원, 대출 잔액은 916억원이다. 전체 누적 취급액 8천583억원 중 약 17.9%가 전북은행 연계형 개인신용대출로 이뤄졌다. 4월 한 달간 개인신용대출 취급액은 92억원으로 2016년 6월 상품 출시 첫 달(2억원)의 46배 수준으로 늘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4:06 | YONHAP

  • thumbnail
    애프터 코로나 시대, 성장에 투자하라

    ... B.C.(Before Christ)와 A.D.(Anno Domini)는 각각 기원전, 기원후를 뜻하는 연대 표기의 기준이다. 최근 B.C.와 A.C.를 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세계는 평평하다(The World is flat)>라는 ... 상관관계가 일시적으로 사라지기도 했다. 다행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큰 폭의 금리 인하와 함께 유동성을 확대하고, 세계 각국의 정부가 모두 큰 폭의 재정부양책을 실시함에 따라 주식시장이 크게 반등했다. ...

    Money | 2020.06.01 13:14

  • thumbnail
    코로나발 '쩐의 전쟁'…환율전쟁 더 복잡하게 전개된다

    ... 근거는 환율을 감안한 어빙 피셔의 국제 간 '자금 이동설(m=rd-(re+e) : m=자금 유입 규모, rd=투자 대상국 수익률, re=차입국 금리, e=환율 변동분)'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돈을 끌어 들이기 위해서는 금리를 올리거나 환차익을 제공해야 한다. '쩐의 전쟁'에 가장 강력한 무기인 금리는 더 이상 동원할 수 없는 용도 폐기된 수준이다. Fed를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 금리를 제로(0) 혹은 마이너스 수준까지 떨어뜨려 놓았기 때문이다. ...

    한경Business | 2020.06.01 10:41

  • thumbnail
    '코로나19 이후' 투자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네 가지

    ... 추세(기울기)로의 회귀를 회복이라고 인식한다. 위기 이전과 이후의 경제 성장 추세 간 갭은 쉽게 좁혀지기 어렵다. 새로운 기준에서의 추세가 중요하다. 셋째, 중앙은행이 막대한 유동성을 공급했지만 모든 경제가 멈춰 있었기 때문에 실물보다 금융 ... 코로나19가 통제되기 전까지는 심각한 위협으로 확산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궁금증 4 Fed가 마이너스 금리를 채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어떻게 봐야 하나 코로나19를 계기로 각국마다 강한 국경 통제와 이동 제한이 도입되면서 ...

    한경Business | 2020.06.01 10:37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거세지는 미국 압박에 '환율대응' 나선 중국…한국 외교 '시험대'

    ... 눈치보기에서 벗어나 보다 과감해져야 할 것이다. 통화정책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 내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지만 득실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 한국은행이 발권력까지 동원하는 마당에 떠밀리듯 금리를 ... 공무원연금의 중국 주식 투자를 중단시켰다. 중국 기업을 제재하는, 3차에 걸친 블랙리스트 발표에 이어 미국 회계기준을 지키지 않는 중국 기업의 뉴욕증시 상장을 막는 법까지 상원에서 통과시켰다. 주목할 사실은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는 ...

    한국경제 | 2020.06.01 09:00 | 허원순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동행·선행·후행…경기종합지수 객관적 분석해야

    ...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지수가 100 이상이면 경기 확장, 100 이하면 경기 침체에 진입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선행종합지수를 구성하는 지표는 통계청 기준에 따르면 총 7개다. 재고순환지표, 경제심리지수, 기계류내수출하지수, 건설수주액, 수출입물가비율, 코스피, 장단기금리차로 구성돼 있다. 3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6으로 전월 대비 0.6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100.2로 100 이상에 진입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

    한국경제 | 2020.06.01 09:00 | 정태웅

  • thumbnail
    [사설] 정부·기업·가계 모두 빚으로 버티는 경제, 얼마나 가겠나

    ... 작년의 두 배(2차 추경까지 89조4000억원 예상)다. ‘빚으로 버티는 경제’는 자칫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우리 경제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 코로나는 가더라도 빚은 고스란히 남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인하(연 0.5%)로 이자부담이 다소 줄긴 하겠지만 이 때문에 부채의존도가 더 높아질 수도 있다. 가계부채는 지난해 이미 국내총생산(GDP) 대비 83%에 이르렀다. 이 비율이 80%를 넘으면 경제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

    한국경제 | 2020.05.31 1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