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5,7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착한 부채'라는 허상

    ... 대한 위협을 가볍게 평가했던 안토니오는 죽음의 문턱을 넘나드는 위기에서 겨우 벗어났다. 빚은 무서운 짐이다. 저금리 시대엔 이자 부담이 적지만 이자 낼 돈을 벌기도 힘들다. 여행비용이나 긴급재난지원금 같은 소비성 차입은 갚기가 더욱 ... 투자자·채권자는 자금이 제대로 순환될 땐 좋은 친구지만 회수불능 위험에 직면하면 냉혈한으로 돌변한다. 하락률이 기준을 초과하면 예외 없이 처분하는 로스 컷(loss cut)은 칼날 같고, 건전성 비율이 기준 이하로 악화되면 발생하는 ...

    한국경제 | 2020.05.31 18:20

  • thumbnail
    '진단키트 선두' 씨젠, 여전히 가파른 성장 기대

    ... 추가적인 부양책을 마구 쏟아낸 뒤 주가 급등을 유도해 지지율 급상승을 이끌어내려는 전략이 아닌가 싶다. 미국은 금리를 제로금리까지 낮추고, 여기에 기업어음(CP) 매입 등 기업 지원을 위한 공격적인 부양책을 썼다. 또 소비를 진작하기 ... 금리 인하와 유가 하락은 성공했다. 주가 상승만 남은 셈이다. 한국시장으로 돌아가보자.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했다. 세계적인 추세로 볼 때 추가적인 금리 인하도 가능하다. 주식시장은 금리 인하 발표 후 ...

    한국경제 | 2020.05.31 15:39

  • 시중銀도 예금금리 내린다…0%대 이자 본격화

    ... 본격적인 0%대 초저금리 시대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3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국내 시중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에 맞춰 예금금리 인하를 위한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이르면 이번주부터 예금금리를 0.1~0.2%포인트 낮출 ... 대출금 비율을 뜻하는 예대율을 통해 수익성을 관리한다. 경영전략, 시장 상황 등이 고려 대상이다. 은행의 예금금리는 이미 하락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중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금리는 연 1.20%로 전월 대비 0.07%포인트 ...

    한국경제 | 2020.05.31 15:16 | 윤진우

  • thumbnail
    갈곳잃은 부동자금 1천100조 '역대최대'…부동산·증시로?(종합)

    금리 영향…투자예탁금 63% 급증·빚낸 주식투자도 10조원대 은행팀 =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처음으로 1천100조원을 넘어서 역대 최대 규모에 이르렀다. 코로나19 사태에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돈값(금리)'이 ...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면서 자금이 시중을 떠도는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해석된다. 예를 들어 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이미 1% 남짓에 불과하다. 한은이 집계한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은행권의 잔액 기준 정기예금 금리는 ...

    한국경제 | 2020.05.31 09:07 | YONHAP

  • thumbnail
    [주간전망]본격화되는 미중 갈등…코스피, 2000선 등락 예상

    ... 이번 주 코스피지수는 2000선을 중심으로 등락이 예상된다. 지난주 코스피는 미국 등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자극하면서 일주일 간 3.01% 상승했다. 두 달여 만에 2000선을 회복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춘 지난 28일에는 한때 2050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뉴욕 증시도 지난주 상승 흐름을 보였다. 미국 각 주가 경제 재개 움직임에 나서면서 지난주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는 ...

    한국경제 | 2020.05.31 07:59 | 윤진우

  • thumbnail
    예금이자 이르면 금주 인하…우대금리 합쳐도 겨우 1%

    ... 금리는 시차 두고 내릴 듯 은행팀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0.5%로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들은 이르면 이번주 예·적금 금리를 낮출 방침이다. 현재 기본금리 1% 안팎인 주요 은행의 예·적금 상품(1년 만기 기준) 금리는 우대금리를 합쳐야 1%에 턱걸이가 가능할 전망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31일 "기준금리 인하를 반영해 수신금리를 조정할 계획"이라며 "이르면 이번주 중 ...

    한국경제 | 2020.05.31 06:30 | YONHAP

  • thumbnail
    부동자금 1100조 돌파…"갈 곳 잃은 돈 증시로 가나"

    ...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발생한 올해 2월에는 47조원으로 커졌다. 한 달 증가폭이 40조원을 넘은 것은 통계 집계 이래 최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전후해 시장금리가 낮아지면서 채권을 뺀 다른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며 자금의 부동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은 안전상품인 정기예금 금리 인하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은이 집계한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은행권의 잔액 기준 정기예금 금리는 지난해 3월(2.02%) ...

    한국경제 | 2020.05.31 06:30 | YONHAP

  • thumbnail
    '제로 금리' 시대 내 돈은 어디에…은행PB들 추천은

    ...;금·달러 많이 올라…조정 대비해 실탄 마련해둬야" 한국은행이 지난 28일 기준금리를 다시 0.5%까지 낮추면서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사상 유례없는 '제로 금리'(0%대 금리) 시대에 ... 않으니 갈 곳을 잃은 시중 부동자금이 4년 반만에 최대 규모로 불어난 상태다.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이런 초저금리 시대에는 '현재 1% 안팎에 불과한 정기예금 금리의 2배만 돼도 좋다'는 식으로 목표 수익률을 낮춰 ...

    한국경제 | 2020.05.31 06: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는 가도 빚은 사라지지 않는다"…연체율 폭풍전야

    ... 건전성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연체는 한 달 이상 갚지 못한 대출을 의미하는 만큼 3월 말 기준은 코로나19 영향이 제대로 반영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월 말 이후 폭발적으로 ... 갑자기 오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위축과 수출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0.75%→0.50%)로 이자 부담이 줄어들면서 기업과 가계의 대출은 한동안 더 늘어날 전망이다. 기준금리 ...

    한국경제 | 2020.05.31 06:15 | YONHAP

  • thumbnail
    기업·가계, 코로나 사태에 은행서 75조 대출받아 버텼다

    ... 일단 은행 대출로 연명한 것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는 데다 28일 한국은행의 추가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 부담도 줄어 당분간 이 같은 대출 증가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 본격화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75조4천억원 늘었다. 1월 말 기준 877조5천억원이었던 기업대출이 4월 말 929조2천억원으로 불어나고, 같은 기간 가계대출이 892조원에서 915조7천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5.31 06: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