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61-1370 / 1,7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관련해 구성된 특별 취재팀에서 일해왔다. '명품 핸드백 사건'을 불러일으켰던 내부고발문 말미에서 그는 그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해 "미국으로 출장을 떠난다. 이번 출장은 자본에 대한 깊은 성찰을 수반하는 일이다. 나의 출장 계획이 누군가에게 알려질 경우 나는 이곳에 다시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음을 안다. 지금 내가 하려는 것은 자본의 심장에 도덕성의 창을 꽂는 일"이라고 적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MBC, '법원결정' 취지 살려 밋밋한 보도

    ... 남부지법 민사 51부에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리가 시작됐고, 오후 7시께 법원은 "원고가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판단하기 힘들다"는 전제 아래 추가 접수한 MBC의 구체적인 보도 내용을 토대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이다. 어쨌든 MBC는 보도 결정까지의 과정과 막상 뚜껑을 열고보니 '알맹이는 없었다'는 시청자들의 평가를 놓고 안팎의 비판여론에 직면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MBC, '도청 테이프' 보도 본격적으로 시작

    ...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며 이날부터 한동안 관련 보도를 내보낼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보도 시기를 놓쳤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취재 내용이 부실하다는 데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면서도 "사건의 본질은 파헤쳐지지 않고, MBC의 테이프 공개 여부에만 주목하는 것은 상당히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MBC는 법원의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서도 보도 전략을 수립해나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단팥빵' 콤비, 이별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

    ... 김정은-정준호 커플의 내공이 만만찮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또 '내 이름은 김삼순'에 밀려 고전중이지만 시청자 평에 있어서만큼은 화제작인 '부활'이 체제를 정비하고 있다. 이 PD는 "다른 드라마와 어떻게 차별화를 이룰지 모르겠지만,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옥탑방 고양이'와 '풀하우스'를 성공시켰던 민효정 작가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1 00:00

  • thumbnail
    '내 이름은 김삼순', 종영 앞두고 자체 최고 시청률

    ... 결과에서도 전국 46.0%로 자체 최고를 기록했으며, 수도권 지역 시청률은 47.8%로 조사됐다. 20일 방송에서 희진이 한국을 떠날 것을 결심하고, 삼순이 진헌의 기대대로 희진의 마음을 이해해주는 장면 등 '해피엔딩'을 향한 순항이 이어졌다. 더욱이 MBC측이 별도의 연장 방영 없이 15, 16회를 10분 더 연장 방영하기로 해 상대적으로 시청률면에서 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1 00:00

  • 김정은-정준호, 투톱체제로 로맨스 엮는 '루루공주'

    ... 김정은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무장해제시킬 지도 관전 포인트. 구본근 책임 프로듀서는 "더위에 지친 시청자들이 부담없이 즐겁고 신나게 볼 수 있는 드라마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여성 캐릭터 김삼순이 사라진 자리에 돈 많고 마음씨까지 착한, 왠지 좀처럼 만날 수 없을 것 같은 비범한 여성 캐릭터 고희수가 신나는 여름을 만들지 두고 볼 일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0 00:00

  • 송윤아, 일본 디자이너 유미 카츠라 컬렉션 초대돼

    ... 이번 패션쇼를 통해 본격적인 일본 진출의 계기로 삼을 예정. 송윤아의 소속사 스타아트측은 "유미 카츠라가 패션쇼에 처음으로 게스트를 초청한다고 들었다. 광고나 드라마 촬영을 제외하면 첫 공식 방문이 돼 60여개 이상의 일본 언론매체를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송윤아는 현재 설경구와 함께 영화 '사랑을 놓치다'를 촬영 중이며, 이 영화는 12월초 개봉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MBC, 최진실에 KBS 드라마 출연 불가 통보

    ... 출연을 허용한다면 원칙을 무너뜨리게 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연기를 재개하겠다는 뜻을 확인한 이상 MBC도 최진실씨가 성숙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작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하며 양측간의 갈등으로 내비치는 것을 경계했다. 최진실은 2000년 이전 MBC와 두 차례에 걸쳐 300회 드라마 전속 출연 계약을 체결했고, 아직 50회 이상의 꽤 많은 잔여 출연분량이 남아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김삼순,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져

    ... 김 CP는 "재미만 쫓아가는 여느 인터넷 소설과 달리 이 작품은 원작자의 시선이 굉장히 자연스러웠고, 자기 자신이 김삼순 속으로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을 받아 드라마로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일상생활에서 만난 평범한 김삼순들의 삶도 들여다본다. 고졸 학력의 30대 싱글 여사원부터 전문직 고소득의 30대 싱글 여성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일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thumbnail
    '내 이름은 김삼순' 종영 앞둔 김선아

    ... 욕심은 대단했다. "현실에서 영화와 드라마의 여성 캐릭터를 찾지만, 그 캐릭터를 통해 현실에 영향을 미치고 싶다"는 게 그의 속내였다. 인터뷰를 마칠 때쯤 솔직히 결말이 궁금했다. 해피엔딩이냐고 물었다. "글쎄,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삼순이가 멋있게 삼식이를 희진이에게 보내고 자아를 찾아야 하는데, 워낙~에(삼순이 말투) 삼순이가 솔직한 애라서…. 모르겠다. 대본 아직 안나왔다."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kahee@yna.co.kr

    연합뉴스 | 2005.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