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86·DJ맨 깜짝 발탁…남북교착 풀어낼까

    ... 이인영 통일부 장관 구도를 통해 교착상황에 봉착한 남북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장관 후보자는 전국대학생협의회 1기 의장 출신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야당 대표 시절 발탁해 국회에 진입한 4선 의원이다. 고(故) 김근태계의 대표 주자다. 2017년부터 매년 8월 비무장지대 걷기운동을 개최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천착해왔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이 사퇴한 후 통일부의 역할 강화와 대북 현안을 파악하고 있는 정치인 출신 장관 후보자군 가운데 가장 ...

    한국경제 | 2020.07.03 17:12 | 김형호/강영연

  • thumbnail
    80년대 운동권 상징 이인영, 통일 전선으로

    ... 인정…남북긴장 속 대화복원 기대 3일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은 80년대 학생 운동권 출신을 뜻하는 86그룹의 상징이자 선두 주자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초대 의장을 지냈고 재야 민주화운동의 대부인 고(故) 김근태(GT) 전 열린우리당 의장의 최측근으로서 'GT계의 적장자'로 불린다. 1987년 고려대 총학생회장이자 전대협 초대 의장으로 6월 항쟁 당시 대학생 시위를 이끌었다. 1999년 김대중 대통령의 '젊은피'로 국민회의에 입당하며 ...

    한국경제 | 2020.07.03 16:13 | YONHAP

  • thumbnail
    재야 출신 '교육개혁 컨트롤타워' 유기홍 교육위원장

    ... 서울의 봄 당시 서울대 운동권의 일원으로 이해찬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부겸 전 의원 등과 함께 거리 투쟁을 전개했다. 그해 5월 광주민주화운동 후 학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교내 시위로 구속되기도 했다. 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과 함께 재야에서 활동하다 2000년 김대중 정부 청와대에서 시민사회담당 행정관으로 일했고 2002년 대선 때 유시민 이사장과 함께 개혁국민정당에 몸담아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당선에 일조했다. 2004년부터 네 차례의 ...

    한국경제 | 2020.06.29 15:54 | YONHAP

  • 한은까지 건드린 거대 여당…"금통위에 노동자 대표 왜 없나"

    ... 100억원 가진 사람은 돈의 실질가치가 1억원으로 줄지만 돈이 없는 사람은 피해가 없다”며 “한은이 물가 안정만 신경쓰지 말고 돈 없는 사람이 돈을 확보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평련은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계열의 민주당 당내 모임으로, 당권 주자인 우원식 의원이 대표로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 의원 외에 대권 잠룡인 이낙연 의원, 이인영 전 원내대표 등도 참석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

    한국경제 | 2020.06.17 17:52 | 임도원

  • thumbnail
    "금통위원에 노동자 대표 왜 없나"…한은까지 건드린 거대 여당

    ... 증가했다고 하면 돈 100억원 가진 사람은 돈의 실질가치가 1억원으로 줄지만 돈이 없는 사람은 피해가 없다"며 "한은이 물가 안정만 신경쓰지 말고 돈없는 사람은 돈을 확보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평련은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계열의 민주당 당내 모임으로, 당권 주자인 우원식 의원이 대표로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 의원 외에 대권 잠룡인 이낙연 의원, 이인영 전 원내대표 등도 참석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간담회가 끝난 후 '한은·금융 ...

    한국경제 | 2020.06.17 15:34 | 임도원

  • thumbnail
    '당권' 몸푸는 이낙연·김부겸

    ... 국회에서 열린 민평련 초청 전문가 간담회에서 우원식·이인영·설훈 의원의 이름을 언급하며 “일관된 가치관을 가지고 꾸준히 추구해오는 노력에 대해 배워야겠다는 마음”이라고 치켜세웠다. 민평련은 고 김근태 상임고문계로 분류된 의원들이 주축인 모임이다. 당대표 도전 의사를 밝힌 우 의원이 대표로 있다. 이 전 총리는 이후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김경수 경남지사도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

    한국경제 | 2020.06.16 17:18 | 조미현

  • thumbnail
    경쟁자 행사 챙긴 이낙연 vs '친노·친문' 대변인 세운 김부겸

    ... 국회에서 열린 민평련 초청 전문가 간담회에서 우원식·이인영·설훈 의원이 이름을 언급하며 "일관된 가치관을 가지고 꾸준히 추구해오는 노력에 대해 배워야겠다는 마음"이라고 치켜세웠다. 민평련은 고 김근태 상임고문(GT)계로 분류된 의원들이 주축으로 당내에서 가장 오래된 모임 중 하나다. 당대표 도전 의사가 있는 우 의원이 대표로 있다. 같은 날 김 전 의원은 지지모임인 새희망포럼 대표자 회의에 참석했다. 새희망포럼은 김 전 의원이 ...

    한국경제 | 2020.06.16 15:48 | 조미현

  • thumbnail
    원희룡 "뻔뻔해진 與…김대중·노무현의 민주당 이제 없다"

    ...서 "지금 민주당은 우리가 알던 민주당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회주의자' 김대중의 민주당도, '원칙주의자' 노무현의 민주당도, '민주주의자' 김근태의 민주당도 아니다. 그런 민주당은 이제 없다"고 했다. 원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은 '원칙 없는 승리'보다 '원칙 있는 패배'가 낫다고 했다. 입만 열면 김대중, 노무현, 김근태 정신을 ...

    한국경제 | 2020.06.16 10:11 | 이보배

  • thumbnail
    당권·정책 쥐락펴락…巨與 내 '실세 모임' 더좋은미래

    ... 초·재선 의원 22명이 중심이 돼 구성된 연구 모임이다. 18대 대선 패배 이후 의원들의 정책적 역량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출범했다. 운동권 출신인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그룹’과 ‘GT(고 김근태 상임고문)계’ 일부 의원이 주축이 됐다. 연구비 명목으로 1000만원을 내야 한다. 21대 국회에서는 홍정민·한준호 등 새로 입성한 초선의원 26명이 추가로 합류하면서 현역의원만 51명에 달하는 최대 의원 ...

    한국경제 | 2020.06.11 17:27 | 조미현/이동훈

  • [인사이드] 巨與 실세는 따로 있다? '더 좋은 미래'를 아시나요

    ... 초·재선 의원 22명이 중심이 돼 구성된 연구 모임이다. 18대 대선 패배 이후 의원들의 정책적 역량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출범했다. 운동권 출신인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그룹’과 ‘GT(고 김근태 상임고문)계’ 일부 의원이 주축이 됐다. 연구비 명목으로 1000만원을 내야 한다. 21대 국회에서는 홍정민·한준호 등 새로 입성한 초선의원 26명이 추가로 합류하면서 현역의원만 51명에 달하는 최대 의원 ...

    한국경제 | 2020.06.11 16:53 | 조미현/이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