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0,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퇴근길뉴스] 팩트로만 따져 보는 '설강화' 논란

    ... 벌인다는 가상의 이야기라고 설명했죠. 1987년 민주화 운동과 정치는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오히려 이 시기를 배경으로 드라마를 만들면서 정국만 강조하고 민주화 운동을 지운다는 것 자체가 민주화 운동의 폄훼죠. 양김(고 김영삼, 김대중 대통령)의 분열로 군부 세력이었던 노태우가 대통령에 당선되긴 했지만, 이 흐름을 어떻게 블랙코미디로 표현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는 의견이 다수입니다. 민주주의를 외친 정치인과 운동권을 간첩으로 조작했던 군부세력의 경쟁이 블랙코미디라는 ...

    텐아시아 | 2021.04.01 18:39 | 우빈

  • thumbnail
    김영록 전남지사 "군 공항, 공모 통해 유치 경쟁하도록 해야"

    "주민이 수용할 수 잇는 획기적인 지원대책 마련 정부에 건의" 김영록 전남지사는 1일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 "해당 지역 주민의 선택권 보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4월 정례조회에서 "총리실이 주관하는 범정부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국방부·국토부·기재부·행안부 등 관계부처에 획기적이고 종합적이며 포괄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건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민이 수용할 수 있는 획기적인 ...

    한국경제 | 2021.04.01 15:16 | YONHAP

  • thumbnail
    [TEN 이슈] '설강화' 말장난은 그만, 민주화 운동에 터치 NO

    ... 배경으로 드라마를 만들면서 정국만 강조하고 민주화 운동을 지운다는 것 자체가 민주화 운동의 폄훼다. 1987년은 6월 민주 항쟁을 통해 국민의 직접 선거가 처음 이뤄졌던 역사적인 날이다. 물론 이 과정에서 양김(고 김영삼, 김대중 대통령)의 분열로 군부 세력이었던 노태우가 대통령에 당선되긴 했지만, 이 흐름을 어떻게 블랙코미디로 표현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민주주의를 외친 정치인과 운동권을 간첩으로 조작했던 군부세력의 경쟁이 블랙코미디라는 말로 끝낼 수 있는 ...

    텐아시아 | 2021.04.01 12:11 | 우빈

  • thumbnail
    치악산 체험학습관 '옻칠기·허브' 연계 다양한 체험 운영

    ... 영상을 보며 안전하고 쉽게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원주 옻칠기 공예관과 허브이야기를 연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유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치악산 체험학습관의 에코엔티어링 인증서를 가져오면 체험 프로그램을 10% 할인해 준다. 김대중 원주 옻칠기공예관장은 "세계 최고 품질의 옻칠을 생산하는 고장인 원주를 알리고 체험할 기회와 우수한 옻칠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연환경을 갖춘 치악산국립공원이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자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 ...

    한국경제 | 2021.04.01 10:31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 유세'

    1987년 13대 대통령 선거 때 서울 여의도광장에서 열린 DJ(김대중)와 YS(김영삼) 유세엔 각각 1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당시엔 군중 동원이 정치인들의 ‘세(勢)’를 과시하는 대표적 수단이었다. 국회의원 선거 때도 역 앞이나 학교 운동장에서 합동연설회가 열렸다. 꼭 10년 뒤인 1997년, 15대 대선 때 첫 TV토론이 도입됐다. 이회창 김대중 이인제 세 후보가 세 차례 공방을 벌였다. 시청률은 무려 56%에 ...

    한국경제 | 2021.03.31 17:53 | 박성완

  • thumbnail
    [오형규 칼럼] '돌팔이 경제학'에 멍든 경제

    ... 방향’ ‘나아지고 있다’는 뇌피셜 주문(呪文)만 외우다 말았다. 국민 생업을 건드리고 안식처까지 들쑤셨으니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 역대 정권은 경제만큼은 최고 관료에게 맡겼다. 전두환 정부의 김재익, 김대중 정부의 이규성, 노무현 정부의 이헌재, 이명박 정부의 윤증현 등은 실력과 카리스마까지 갖췄다. 그러나 문 정부는 관료를 철저히 배격했다. ‘우리 편’이 아니니까. 여기에는 집권세력의 왜곡·편향된 ...

    한국경제 | 2021.03.31 17:53 | 오형규

  • thumbnail
    '분단시대 망명객' 통일운동가 정경모 빈소 충무로에

    ... 후에는 국비장학생으로 미국 유학을 떠나 에모리대 문리학부를 다녔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연합군 통역관을 맡았고, 판문점 휴전회담에도 참가해 민족상잔과 분단 과정을 가까이에서 지켜봤다. 1970년 일본으로 건너간 고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지하 시인 석방운동을 주도했고, 1989년에는 문익환(1918∼1994) 목사 등과 함께 방북해 북한의 허담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4·2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문 목사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으나, 그는 조사를 받고 ...

    한국경제 | 2021.03.31 15:59 | YONHAP

  • thumbnail
    조국·윤미향·박원순·오거돈…美가 콕 찝은 'K-부정부패' 인사

    ... 처벌하는 법률을 효과적으로 집행했다”면서도 “공무원들은 때로 처벌 없는 부패 관행에 동참했고 정부의 부패에 관한 수많은 언론 보도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대표 사례로는 김홍걸 무소속 의원을 꼽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됐지만 지난해 9월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이 제기된 후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년 연속 이 보고서에 올랐다. 보고서는 조 전 장관과 ...

    한국경제 | 2021.03.31 10:13 | 송영찬

  • thumbnail
    고민정, 이번엔 개나리·벚꽃 배경으로…"개혁의 길 험난"

    ... 엎드려 자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야권에서는 그를 향해 '최악의 감성팔이'라며 맹공을 퍼부었지만 고민정 의원은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고민정 의원은 "언제 우리가 쉽게 가본 적 있는가. 지난 고(故) 김대중, 고 노무현 대통령, 문재인 정부도 한발 한발 쉽지 않았다"며 "하지만 더 무서운 적은 힘들다고 지쳤다고, 지치고 포기하고 무릎 꿇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의원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

    한국경제 | 2021.03.31 10:02 | 조준혁

  • thumbnail
    재판으로 본 제주4·3…불법 군사재판 사슬 끊고 무죄 판결까지

    ... 한 자손'이라는 뜻이다. 4·3은 이후에도 오랜 기간 강요된 금기 속에 국가권력에 의해 은폐되고 왜곡됐다. ◇ 소송, 소송 또 소송…집요한 4·3 흔들기 오랜 군사정권이 끝나고 문민정부(김영삼 정부)에 이어 국민의 정부(김대중 정부)가 들어서면서 4·3의 진실을 찾고 명예 회복을 위한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보수단체의 '4·3 흔들기'가 이어졌다. 지난 2000년 1월 많은 논란 끝에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

    한국경제 | 2021.03.31 0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