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0,9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F-16보다 강하다…'보라매' 120대 한반도 영공 수호

    ... 처음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15년 KAI 주도로 개발이 본격화한 지 6년 만이다. KF-X 사업은 2028년까지 총 8조8000억원이 투입돼 ‘단군 이래 최대 무기개발 사업’으로 불린다. 2001년 3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2015년까지 국산 전투기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하며 시작됐다. 2002년 당시 공군 주력기인 KF-16보다 약간 상위급 전투기 120여 대를 개발하는 것으로 확정한 뒤 사업이 본궤도에 ...

    한국경제 | 2021.04.09 17:33 | 송영찬

  • thumbnail
    '메이드 인 코리아' 초음속 전투기 베일 벗다…시제기 출고

    ... 출고식은 설계도면 상의 전투기가 실물로 완성돼 처음으로 격납고 밖으로 나와 대중에게 선보이는 자리다. 이날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는 방사청과 KAI가 2016년 1월 체계개발에 착수한 이후 5년여 만의 성과다. 2001년 김대중 정부가 독자 우주발사체·발사장·차세대 국산전투기 등을 목표로 제시한 이후 20년 만에 이룬 결실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 세계 8번째 쾌거"라며 ...

    한국경제 | 2021.04.09 16:29 | YONHAP

  • thumbnail
    한국형 전투기 마침내 첫선…DJ 개발 천명 이후 20년만(종합)

    ... 8번째…2032년까지 120대 실전 배치 최초의 국산 전투기인 KF-21 보라매는 개발 천명 이후 시제 1호기가 9일 대중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20년이 걸렸다.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은 2001년 3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2015년까지 국산 전투기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사실상 시작됐다. 합참은 2002년 11월 당시 공군 주력기인 KF-16보다 약간 상위급의 전투기 120여 대를 개발하는 것으로 장기 신규 ...

    한국경제 | 2021.04.09 16:11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우리 손으로 초음속 전투기…세계 8번째 쾌거" [전문]

    ... 5조9천억 원에 달하는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이라며 경제 효과에 대해서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100여 년 전, 도산 안창호 선생을 비롯한 선각자들과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광복군에 공군을 창설하는 꿈을 꿨다"며 "2001년, 김대중 대통령님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일곱 차례나 거쳐 2010년 비로소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핵심기술의 이전 도입이 어려워지면서 우리 기술력만으로는 어렵다는 회의론이 많았으나 ...

    한국경제TV | 2021.04.09 15:50

  • thumbnail
    文 "독자개발 KF-21,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 열어"

    ...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KF-21보라매 출고로 대한민국 임시정부로부터 이어져 온 '우리 손으로 만든 비행기'에 대한 숙원을 달성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일곱 차례나 거쳐 2010년 비로소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며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9 15:46 | 강영연

  • thumbnail
    文 "KF-21 독자개발 쾌거…2032년 120대 실전배치" [종합]

    ... "정부는 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 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타당성 조사를 7차례나 거쳐 2010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며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5:23 | 조준혁

  • thumbnail
    문대통령 "KF-21 독자개발 쾌거…2032년 120대 실전배치"(종합)

    ... "정부는 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타당성 조사를 7차례나 거쳐 2010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면서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9 15:16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KF-21 독자개발 쾌거…2032년 120대 실전배치"

    ... "정부는 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타당성 조사를 7차례나 거쳐 2010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면서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9 15:02 | YONHAP

  • thumbnail
    한국형 전투기 마침내 첫선…DJ 개발 천명 이후 20년만

    ... 등 딛고 결실…2028년까지 실전배치 최초의 국산 전투기인 KF-21(보라매)은 개발 천명 이후 시제 1호기가 9일 대중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20년이 걸렸다.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은 2001년 3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2015년까지 국산 전투기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사실상 시작됐다. 합참은 2002년 11월 당시 공군 주력기인 KF-16보다 약간 상위급의 전투기 120여 대를 개발하는 것으로 장기 신규 ...

    한국경제 | 2021.04.09 14:56 | YONHAP

  • thumbnail
    최초 '메이드 인 코리아' 전투기 뜬다…1호 시제기 출고식 개최

    ... 추진해왔다. 출고식은 설계도면 상의 전투기가 실물로 완성돼 처음으로 격납고 밖으로 나와 대중에게 선보이는 자리다. 이날 시제 1호기 출고는 방사청과 KAI가 2016년 1월 체계개발에 착수한 이후 5년여 만의 성과다. 2001년 김대중 정부가 독자 우주발사체·발사장·차세대 국산전투기 등을 목표로 제시한 이후 20년 만에 이룬 결실이기도 하다. 출고식에는 정부·국회·군 주요 인사와 기업인, 주한 외교사절단 등 250여 명이 참석한다. 인도네시아의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

    한국경제 | 2021.04.09 13: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