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맨발 - 김기택(1957~)

    ... 투명한 바람 신발 벌거벗은 임금님 신발 맨발을 신는다 시집 《사무원》(창비) 中 하루종일 구두 속에 속박돼 있던 발이 해방되는 순간은 집에 돌아와 구두를 벗는 순간입니다. 비로소 자유를 얻는 순간이어서 맨발은 투명해지고 가벼워지고 숨쉬기도 합니다. 오래 갇혀 있던 고통 끝에 구두를 벗어 버린 맨발이 스스로 신발이 되는 경지에 이른다는 것. 자유란 자신의 맨발을 신는 것과 같은 느낌이겠지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8.02 17:12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달 밤 - 서영처(1964~)

    저렇게 외로운 높이에 걸린 등을 본 적 있소? 부재중인 한 사람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외따로 한 사람을 품고 있는 사람의 마음. 곁에 없어 하염없이 기다리는 마음. 그 고요한 마음은 달빛이 비추는 등의 이미지로 감각될 때가 있지요. 밤새도록 기다리는 한 사람의 마음이 밤하늘에 환하게 켜져 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에도 높이가 있으니, 달이 떠 있는 외로운 높이만큼이겠습니다. 김민율 시인 (2015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7.05 17:31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도무지 슬프지 않은 어떤 시간 속에서 고형렬(1954~)

    ... 것들을 생각할 때에는》(창비) 中 인간의 시간 중에 누구와 함께 잠드는 것만큼 따뜻하고 다정한 시간은 또 없겠지요. 지난날 내 옆에 누군가가 있어 더없이 아름다웠을 잠의 시간. 잠시 빌린 그 시간을 잃어버린 한 사람이 홀로 잠잘 일은 참 걱정입니다. 누구 대신에 외로움과 고독이 나와 함께 누웠으니. 긴 시간을 견디는 일의 어려움은 홀로인 내가 껴안고 자야 할, 내게 주어진 미래라는 시간의 몫이겠지요. 김민율 시인(2015년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6.07 17:38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모란이 피네 - 송찬호(1959~)

    ... 핀 모란은 시인의 눈으로 보기에 단순히 피어만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종소리가 들리는 어떤 낯선 이미지로 보이기도 하고, 모란이 당신께 보여주려고 마지막 벙그는 종소리를 담아 온 보자기로 보이기도 하지요. 모란꽃에게도 마음이란 게 있다면 그 부드럽고 연한 꽃잎을 닮은 정성스럽고 순수한 마음이겠습니다. 그러니 모란꽃을 보면 꽃의 마음에 가까이 다가가 모란이 품고 온 이야기를 들어볼 일입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

    한국경제 | 2020.05.10 17:31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작은 나무'가 달려왔다 - 이영식(1956~)

    ... 정치》(지혜) 中 어떤 세상은 맑고 깨끗한 상상력이 사라져 어느 한 부분이 왜곡되거나 오염된 채 주름지는 우리에게로 와서 불편한 마음일 때가 있는데, 여기 네 살배기 꼬마가 올 때는 어떤가요? 아이가 달려왔을 때 함께 딸려 온 것은 부정한 세상에서는 찾기 어려운 아름다운 것들이지요. 햇볕도 바람도 꽃향기도 딸려 오고, 무엇보다 생명책과 작은 나무 한 그루가 내게 온 것이니, 받아 안는 일이 경이롭습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4.05 17:51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방언 - 류인서(1960~)

    ... (문학과지성사) 中 젖배 곯은 마음. 살다보면 그런 울음 가득한 마음 가까이에 살고 있을 때가 있지요. 그럴 때 마음이 찾는 것은 엄마라는 말. 배냇적에 최초로 발설한 음마라는 말. 음마와 엄마라는 말 사이에는 으 모음과 어 모음의 차이가 있지만, 근본이 같은 언어지요. 알처럼 둥글어서 품고 싶은 말. 혹은 배냇적 나를 품어주던 말. 울음 그친 마음에게 엄마라고 불러보며 마음이 마음을 품게 하는 말. 김민율 시인 (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3.08 19:14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꽃나무에 꽃이 지면 나무가 되지 - 양균원(1960~)

    ... ‘나’도 그대들도 꽃나무처럼 이름을 가졌으나, 꼭 ‘나’라는 주인공이 되지 않고 그냥 아무나가 되어 배경이 되어도, 그래도 좋겠지요. 서로 자기 이름을 내세우지 않고 옆이든지 앞이든지 뒤든지 아무렇게나 같은 공간에 평등하게 서서 익명의 존재가 되어도 좋겠지요. 그래서 ‘나’와 그대들 사이에 경계가 사라지고, 농을 걸어도 좋겠지요. 김민율 <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 >

    한국경제 | 2020.02.09 17:41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첫 - 곽효환(1967~)

    ... 숲에게도 그리고 너에게도 나에게도. ‘첫’은 어떤 설렘과 눈물과 기쁨과 그리움으로 한때 우리에게 머물렀던 기억이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어떤 ‘첫’은 너무도 소중하고 간절했던 의미였을지도 모릅니다. 세월이 흐르는 동안, 이 세상 어딘가에서 났다가 흘러간 ‘첫’들. 당신의 ‘첫’은 다 어디로 갔을까요. 김민율 < 시인 (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

    한국경제 | 2019.12.22 17:41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모과를 깎다 - 이미상(~)

    ... 中 썩은 부위가 커질수록 고약한 냄새를 풍긴다면, 그건 참 견디기 어려운 삶일 거예요. 자기 냄새를 맡아 보면 알게 되겠지요. 지금까지 잘 살아왔는지. 그래서 향이 짙어지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지. 혹 자기 냄새를 참을 수 없다면, 긍정할 수 없다면 삶도 그만큼 아름다움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겠지요. 어쩌면 우리가 잘 살아간다는 건 모과처럼 잘 썩어가는 일임에 다름 아닐 거예요. 김민율 < 시인(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

    한국경제 | 2019.11.24 17:09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허락된 과식 - 나희덕(1966~)

    ... 이야기가 나옵니다.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5000명이 넘는 군중이 나눠 먹었는데, 모두 배불리 먹고도 빵과 물고기가 열두 광주리나 남았다는 이야기지요. 지금 여기 우리에게는 먹음직스러운 햇빛이 가득합니다. 마음에 차고 넘치는 영원한 양식이지요. 그러니 굶주리고 있는 사람들은 맨발을 내어놓고, 지상의 썩을 양식이 아니라 하늘에서 쏟아지는 햇빛으로 오랜 허기를 채워볼 일입니다. 김민율 < 시인(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

    한국경제 | 2019.10.27 1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