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목련 - 이윤학(1965~)

    ... 백구 한 마리 벌어지는 봉오리들을 재촉하고 있다. -시집 《꽃 막대기와 꽃뱀과 소녀와》(문학과 지성사) 中 이른 봄에는 새로 눈도 뜨이고 귀도 열려, 어떤 풍경은 더없이 신선하고 따뜻한 감각으로 올 때가 있지요. 잎보다 먼저 서둘러 피는 목련 봉오리의 움직임을 볼 때도 그렇습니다. 고요한 봄날이 맑고 아름다워지는 때지요. 마음을 매혹시키는 백목련의 작은 몸짓과 사람의 발소리에 귀를 대봅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4.18 17:36

  • thumbnail
    [이 아침의시] 상자 - 이규리(1955~)

    ... 첫눈입니까》(문학동네) 中 살아온 날들의 과거를 상자에 담아두고 떠난 사람들. 어떤 상자들은 비밀스러워요. 내게도 그런 상자 하나가 있고, 우리는 각자 내 것으로 가졌던 내용물들을 간직하고 살아왔겠지요. 이곳이 아닌 다른 곳으로 떠나는 사람은 상자를 닫아 두기로 합니다. 머물기만 한다면, 이전의 삶과 다른 삶은 없겠지요. 어떤 가능한 미래를 향해 떠날 때 우리는 새로운 자기 앞의 생을 만나게 될 테니까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3.21 17:26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선인장 - 박상률(1958~)

    ... 식물이든 무엇인가 되고 있는 과정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요. 어떤 몸의 감각과 느낌 속에서 자기 몸에 가시가 돋는 순간의 가려움을, 사막과 같은 환경에서의 목마름을 견뎌야 하기도 하니까요. 어떤 선인장은 긴 시간을 지나 납작하고 가는 형태로 자라납니다.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르지만, 어떤 희망이 있어 사람도 저마다 고유한 형태로 자라나고 있겠지요. 기다림 너머에서 자기만의 이름을 살게 되겠지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2.21 17:42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대나무 - 이윤(1959~)

    ... 소리로 울었다 -시집 《혜윰 가는길》(시산맥사) 中 텅 빈 마음에 바람을 들여 울음을 연주하는 게, 그게 대나무였습니다. 이리 왔다 저리 갔다 하는 갈지자 마음에 부는 바람 소리. 텅 빈 마음을 살아내는 동안 마디마다 슬프기도 했겠지요. 울음을 음악으로 바꾸어 자기만의 생을 울리기도 했겠지요. 어떤 날들을 지나온 마음에 어떤 이름 붙인 아름다운 음악이 들리는지, 가만히 내게도 귀 기울여 봅니다. 김민율 시인 (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1.24 17:12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가을을 던지는 나무 - 이수명(1965~)

    ... 나무의 모양과 색깔과 온도가 바뀌는 계절. 변해가는 나무의 풍경을 관찰해 보면 나무가 지나가고 있는 계절이 보일 때가 있습니다. 빛에 섞여 여름에서 가을로, 가을에서 겨울로 옮겨 가는 나무의 존재를 우리는 문득, 알아채기도 하는 것인데. 사람만이 한 계절을 던지고 또 다른 계절의 자기 자신으로 옮겨 가는 것은 아니겠지요. 나무는 가을을 던지면서 바깥에서 또 다른 이미지의 나무로 자기 몸을 바꿉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12.20 17:48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손놓기 3 - 황동규(1938~)

    ... 이 지구라는 둥근 공간에서 살아있는 동안 나의 불 하나로 켜져 있는 일도, 친구의 불빛 하나 꺼지고 반딧불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외로운 밤도, 서성거릴 넉넉한 시간도, 갈 데 없이 떠도는 시간도 다 고마운 일이지요. 각자의 불 꺼지는 시간이 유예되는 동안, 오늘 하루를 충실히 살면서 지금을 지금답게 살려고 지금 이 순간을 붙잡고 놓지 않는 일. 그리하여 서성거리는 당신은 지금 어디로 가시겠어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11.29 17:36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씨앗이 시에게 - 정일근(1958~)

    ... 사람은 어떤 생명의 가치를 훼손해 필요를 채우기도 하지만, 씨앗 하나는 나무를 키우고 숲을 이뤄 종이를 내어 줍니다. 선하고 겸손한 씨앗 하나! 사람은 종이를 얻어 그 위에 시 몇 구절 적기도 하는데, 당신은 씨앗 한 톨 품어 누군가에게 어떤 쓸모 있고 가치로운 존재, 생명이 될 무엇인가 되어 준 적 있을까요. 씨앗 하나는 경이롭고, 종이에 시 몇 구절 적어놓은 어떤 사람은 부끄러움 속에 있습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10.04 17:33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연대 - 이영주(1974~)

    ... 말기를》(문학과지성사) 中 밀알이 싹을 틔우고 자라난 이삭은 내 친구의 이름입니다.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우리는 너와 나의 이름으로 공동체를 이루고 서로 어둠을 나눕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주는 것. 곁에서 믿음과 희망으로 함께 성장하여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존재가 되어 주는 것. 이름 가진 존재들의 아름다움이지요. 그리고 우리는 그런 아름다운 관계에 연대라는 이름을 붙여요. 김민율 시인 (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8.30 17:24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맨발 - 김기택(1957~)

    ... 투명한 바람 신발 벌거벗은 임금님 신발 맨발을 신는다 시집 《사무원》(창비) 中 하루종일 구두 속에 속박돼 있던 발이 해방되는 순간은 집에 돌아와 구두를 벗는 순간입니다. 비로소 자유를 얻는 순간이어서 맨발은 투명해지고 가벼워지고 숨쉬기도 합니다. 오래 갇혀 있던 고통 끝에 구두를 벗어 버린 맨발이 스스로 신발이 되는 경지에 이른다는 것. 자유란 자신의 맨발을 신는 것과 같은 느낌이겠지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8.02 17:12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달 밤 - 서영처(1964~)

    저렇게 외로운 높이에 걸린 등을 본 적 있소? 부재중인 한 사람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외따로 한 사람을 품고 있는 사람의 마음. 곁에 없어 하염없이 기다리는 마음. 그 고요한 마음은 달빛이 비추는 등의 이미지로 감각될 때가 있지요. 밤새도록 기다리는 한 사람의 마음이 밤하늘에 환하게 켜져 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에도 높이가 있으니, 달이 떠 있는 외로운 높이만큼이겠습니다. 김민율 시인 (2015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7.05 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