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학동 훈장' 김봉곤씨 서당 폭우에 고립…10여명 구조

    '청학동 훈장'으로 알려진 김봉곤씨가 운영하는 충북 진천군 문백면 선촌서당이 3일 내린 집중호우로 고립됐다. 진천소방서는 이날 오후 4시 20분께 고무보트를 이용, 이 서당에서 머물던 학생과 서당 관계자 등 10여명을 구조했다. 진천군은 이들을 청소년수련원에 수용했다. 김 씨는 2013년 이곳에 선촌서당을 건립, 청소년들이 전통 배례법, 효(孝) 사상, 사자소학, 명심보감, 판소리, 민요, 다도 등을 배우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8.03 17:50 | YONHAP

  • thumbnail
    역시 또 트로트…'보이스트롯' MBN 역대 최고 시청률 경신

    ... 트로트의 신선한 만남에 남진은 "독특한 목소리로 '칠갑산'을 소화했다. 깊은 목소리, 풍부한 감정에 깜짝 놀랐다"고 평했다. 트로트 신동들이 모두의 혼을 쏙 빼놓은 한 회이기도 했다. 먼저,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딸인 김다현은 12살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무대 장악력과 터질 듯한 성량으로 '사랑님'을 불렀다. 구성진 가창력과 소름 끼치는 득음 샤우팅이 소름 그 자체였다. 진성은 "사람의 목소리가 얼마큼 아름다운지 ...

    텐아시아 | 2020.07.25 09:59 | 김소연

  • thumbnail
    '보이스트롯' 11.7% 기록, 또 다시 역대 최고 시청률 달성

    ... 놀라움 그 자체였다. 민요와 트로트의 신선한 만남에 남진은 "독특한 목소리로 '칠갑산'을 소화했다. 깊은 목소리, 풍부한 감정에 깜짝 놀랐다"고 평했다. 트로트 신동들이 모두의 혼을 쏙 빼놓은 한 회이기도 했다. 먼저,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딸인 김다현은 12살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무대 장악력과 터질 듯한 성량으로 '사랑님'을 불렀다. 구성진 가창력과 소름 끼치는 득음 샤우팅이 소름 그 자체였다. 진성은 "사람의 목소리가 얼마큼 아름다운지 이 소녀를 보고 알게 됐다"라고 ...

    스타엔 | 2020.07.25 07:58

  • thumbnail
    사적대화 노출, 초유의 소설 환불·작가상 반납 사태 불렀다(종합)

    문학동네·창비 "김봉곤 소설 모두 환불"…젊은작가상 수여도 없던 일로 신경숙 논란 이어 양대 문학출판사 대응 또 도마에 사적인 대화를 무단으로 소설에 인용해 사생활을 침해했다는 논란이 결국 해당 작품의 회수 및 환불과 문학상 반납 사태로까지 이어졌다. 도서출판 문학동네와 창비는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소설에 인용해 논란을 부른 김봉곤의 모든 소설 작품을 회수하고 이미 구매한 독자에게는 환불해준다고 21일 밝혔다. 환불 대상 도서는 ...

    한국경제 | 2020.07.21 21:29 | YONHAP

  • thumbnail
    문학동네·창비, 김봉곤 소설 모두 환불해주기로

    젊은작가상 수여도 취소 도서출판 문학동네와 창비는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소설에 인용해 논란을 부른 김봉곤의 모든 소설 작품을 회수하고 이미 구매한 독자에게는 환불해준다고 21일 밝혔다. 환불 대상 도서는 단편 '그런 생활'이 실린 소설집 '시절과 기분'(창비)과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단편 '여름, 스피드'가 실린 소설집 '여름 스피드'(이상 문학동네)이다. 문학동네는 이날 발표한 '후속 조치'에서 "판매 중단한 '여름, ...

    한국경제 | 2020.07.21 18:05 | YONHAP

  • 김봉곤, "깊이 반성…'젊은작가상' 반납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소설에 무단 인용해 논란을 일으킨 작가 김봉곤이 21일 피해자와 독자, 출판사, 동료 작가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논란 발생 열흘 만이다. 무단 인용 대목이 실린 단편소설 ‘그런 생활’로 받은 ‘제11회 문학동네 젊은작가상’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김봉곤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제 소설로 인해 고통받은 ‘다이섹슈얼’님과 &lsquo...

    한국경제 | 2020.07.21 17:59 | 은정진

  • thumbnail
    '지인 카톡 무단인용 논란' 김봉곤 작가 사과…"수상 반납"

    지인들과 나눈 사적 대화 내용을 자신의 소설에 인용해 논란을 빚은 김봉곤 작가( 사진 )가 입장문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김봉곤 작가는 21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그간의 모든 일에 대해 사죄드린다. 제 소설로 인해 고통받은 '다이섹슈얼'님과 '0'님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단편 '여름, 스피드'에 등장하는 '영우'라고 밝힌 남성을 거론하며 " &...

    한국경제 | 2020.07.21 13:13

  • thumbnail
    김봉곤, '사적대화 인용' 공식사과…"젊은작가상 반납"

    "제 글쓰기의 문제점을 뒤늦게 깨닫고 깊이 반성"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소설에 인용해 논란을 일으킨 작가 김봉곤이 결국 공식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와 독자, 출판사와 동료 작가들에게 사과했다. 논란이 발생한 지 약 열흘 만이다. 김봉곤은 21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그간의 모든 일에 대해 사죄드린다"면서 "제 소설로 인해 고통받은 '다이섹슈얼'님과 '0'님께 사죄드린다. 독자 여러분, 출판 관계자분, 동료 작가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

    한국경제 | 2020.07.21 12:58 | YONHAP

  • thumbnail
    "사적 대화 무단 인용" 김봉곤 소설…문학동네·창비 해당 도서 판매중지

    지인과 사적으로 나눈 대화 메시지를 무단으로 작품에 도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김봉곤 작가(사진)의 소설들이 판매 중단됐다. 문학동네는 지난 17일 공지문을 통해 김봉곤 소설집 《여름, 스피드》와 단편소설 ‘그런 생활’이 실린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판매를 이날부터 전면 중지한다고 밝혔다. 문학동네 측은 “표제작인 ‘여름, 스피드’에 대해 (무단 도용과 관련한) 문제 제기가 있었고, ...

    한국경제 | 2020.07.19 18:21 | 은정진

  • thumbnail
    '사적대화 무단인용 논란' 김봉곤 소설 모두 판매중단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동의 없이 인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작가 김봉곤의 소설이 시중에서 모두 판매 중단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해당 작품은 문제가 된 단편 '그런 생활'이 실린 소설집 '시절과 기분'(창비 펴냄)과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단편 '여름, 스피드'가 실린 소설집 '여름 스피드'(이상 문학동네 펴냄)이다. 문학동네가 이틀 전 김봉곤 작품이 실린 모든 단행본 판매 중단을 발표한 이후에 창비도 판매 중단을 공지했다. ...

    한국경제 | 2020.07.19 17: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