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 / 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926년 '아리랑' 첫 상영 때 노래 가수는 유경이"

    ... 적혀있다. 개봉 당시 민족의식과 항일정신을 고취한 나운규 감독의 '아리랑'은 무성영화로, 변사가 해설하고 가수가 노래를 부르는 형식으로 상영됐다. 첫 상영 당시 '아리랑'을 부른 가수가 그동안 누군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었다. 1일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이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리랑'의 첫 상영 때 노래를 부른 가수가 유경이었다는 것을 처음 확인했다"며 "재상영에서는 김연실 등 여러 가수가 불렀지만 처음 부른 사람이 확인됐다. 해당 자료가 단성사 영화구락부에서 ...

    한국경제 | 2019.10.01 09:52 | YONHAP

  • [부고] 김연갑 흥진건설(주) 대표 별세 外

    김연갑 흥진건설(주) 대표 별세, 서창원씨 남편상, 민직 아토드 대표·병직 흥진건설(주) 업무부 과장 부친상=15일 천안하늘공원 발인 17일 오전 6시 041-621-8017 ▶김주식씨 별세, 손정자씨 남편상, 수경 서울신문 편집제작부 차장·민수 터보윈(주) 대표 부친상, 이석철 前 서울신문 외간사업부장 장인상, 임선아씨 시부상=14일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 16일 오전 5시30분 02-2227-7556 ▶신용석씨 별세, ...

    한국경제 | 2019.04.15 18:00

  • thumbnail
    전문가들이 본 북한 예술단 공연… "정치색 배제·축하 의미 강조"

    ... 지적이 있었는데, 아예 빼거나 가사를 개사하는 등의 방식으로 문제를 비껴갔다"며 "핫팬츠에 민소매 상의를 입고 아이돌처럼 등장한 5명의 가수도 북한이 지닌 이미지를 깨뜨리는 파격적 무대였다"고 평가했다.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이사장은 "세계 명곡과 남북한 가요, 아리랑, '오페라의 유령'과 같은 유명 뮤지컬 곡 등으로 구성돼 민족 간 친선, 동일성을 강조했다고 본다"며 "남측을 상당히 배려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2.08 23:47 | YONHAP

  • 남북 음악인, 판문점서 '아리랑' 음악회

    정전 50주년을 기념해 남북 음악인이 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주제로 한 콘서트를 판문점에서 개최한다. 사단법인 한민족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상임이사는 13일 "오는 7월 27일 판문점에서 아리랑 음악회를 열기로 최근 북측과 합의했다"며 "최종 합의서가 곧 나올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 음악회는 한민족아리랑연합회가 정전 50주년 기념 사업으로 1년여 전부터 준비, 북한 아리랑위원회에 행사 주최를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판문점에서 아리랑을주제로 남북 ...

    연합뉴스 | 2003.05.13 00:00

  • 유공동포 19명 방한

    ... 미 뉴욕가정상담소 최애영(62.여)씨 등이 포함됐다. 재외동포재단 관계자는 "지금까지 독립운동가 후손을 위주로 초청했지만 올해는각 분야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인 유공동포들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단법인 아리랑연합회(상임이사 김연갑)는 이번에 처음으로 모국을 방문하는 고씨에게 41년에 미국 존데이출판사에서 출간됐다 42년에 '공산주의 서적'이라는 이유로 판금된 'SONG of ARIRAN' 초간본을 기증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chun...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北 '아리랑' 16일간 더 공연

    ... 평양을 방문하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이어 "`아리랑' 공연 기간 남측 지역에 거주하는 남측 국적자에게도 사증이 발급된다. 남측 주민의 `아리랑' 공연 관람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측의 한민족아리랑연합회(상임이사 김연갑)는 북측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 대외초청영접위원회'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남측 관람단 모집 위임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아리랑' 공연 일정을 10∼15일 연장할 수 있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北, 蒙에 아리랑 관람객 모집 요청

    ... 관람객 5천명 모집과 이들의몽골 경유 방북을 공식 제의받았다고 정부 당국자가 이날 밝혔다. 또 몽골 정부는 지난달 26일 ㈜제일광업이 세운 몽골 현지 법인인 자스트 제일(Tsast JL)과 사단법인 한민족아리랑연합회(상임이사 김연갑)에 보낸 공식 문서에서'평양에서 개최될 아리랑 축전에 한국인 5천명이 몽골을 경유하여 북한에 가는 사업을 한국의 ㈜제일광업과 한민족아리랑연합회에서 진행시키는 것을 몽골 기간산업부에서 인정하며 지지한다'고 분명히 했다. 한편 또다른 ...

    연합뉴스 | 2002.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