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2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재로 세운 아주대병원서 영면' 김우중의 사회공헌 행적들

    대우재단 설립해 낙도·오지 의료지원…기초학문연구지원 사업도 83세 일기로 9일 밤 영면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경영활동 외에도 의료와 기초학문연구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행적들을 남겼다. 김 전 회장이 생의 마지막을 맞은 수원 아주대병원도 자신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학교법인 대우학원이 1994년 개원한 병원이다. 고인은 대우실업 창업 10년 만인 1977년 대우학원을 세워 아주대를 인수했다. 이어 1980년에는 옥포조선소가 있던 경남 ...

    한국경제 | 2019.12.10 11:26 | YONHAP

  • thumbnail
    "국민 20%는 해외 나가야" 유언으로 남겨진 김우중 세계경영

    어록으로 본 경영철학…'할 수 있다'는 마음가짐·사람 강조 "실패한 사업가" 자평도…"힘든 경제 일으켜 세운 우리 세대가 전하는 바람"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 9일 향년 83세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남긴 이 유명한 말은 1989년 그가 펴낸 자서전의 제목이다. 1967년 자본금 500만원으로 대우실업을 설립해 자산 규모 기준 국내 2위의 기업으로 일궈냈으나 역대 최대 규모의 부도를 내고 해외로 도피하기도 했던 김 ...

    한국경제 | 2019.12.10 11:15 | YONHAP

  • thumbnail
    "'저희 잘 컸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김우중 사관생도 '침통'(종합)

    베트남 GYBM 연수생들, 추모 묵념…대우사가 합창하며 각오 다져 하노이서 13∼15일 베트남 등 4개국 GYBM 총동문회·포럼 개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밤 별세했다는 소식에 베트남 'GYBM'(Global Young Business Manager·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사업)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수생들이 깊은 슬픔에 빠졌다. GYBM은 전직 대우인들이 2009년 결성한 대우세계경영연구회가 2011년 베트남에서 시작한 청년 ...

    한국경제 | 2019.12.10 11:09 | YONHAP

  • thumbnail
    변혁, 신당 2차 인선명단 발표…바른정당계 대거 합류

    ... 창당총괄실무본부장은 "늦어도 다음 주 내로 시도당 정비까지 가다듬어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대변인 인선을 마친 창준위는 이날부터 현안에 대한 논평을 내며 본격적인 정당 활동을 개시했다. 김익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년실업 증가 현상을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을 추모하는 논평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10 10:58 | YONHAP

  • thumbnail
    박지원 "김우중, DJ와 각별한 관계…수출로 외환위기 극복 강조"

    "하늘나라서 많은 대화 나누길…명복 빌어"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10일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일화를 소개하며 김 전 회장의 별세를 추모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회장님은 김 전 대통령님과도 각별한 관계였고, 야당 때부터도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며 1997년 'IMF 사태' 이후 외환위기 극복을 위한 김 ...

    한국경제 | 2019.12.10 10:47 | YONHAP

  • thumbnail
    김우중이 남긴 추징금 17조원…'공범' 대우 前임원들 연대책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별세함에 따라 17조원 넘는 추징금도 환수가 불가능해졌다. 다만 이 추징금은 분식회계 사건 당시 공범으로 유죄 판결을 확정받은 전직 대우그룹 임원들이 연대해 내도록 돼 있어 미납 추징금 자체가 소멸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2006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8년6개월과 벌금 1천만원, 추징금 17조9천253만원을 선고받았다. 한국은행과 당시 재경부 장관에게 신고하지 않고 해외로 송금한 ...

    한국경제 | 2019.12.10 10:07 | YONHAP

  • thumbnail
    "'저희 잘 컸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김우중 사관생도 '침통'

    베트남 GYBM 연수생들, 추모 묵념…대우사가 합창하며 각오 다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밤 별세했다는 소식에 베트남 'GYBM'(Global Young Business Manager·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사업)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수생들이 깊은 슬픔에 빠졌다. GYBM은 전직 대우인들이 2009년 결성한 대우세계경영연구회가 2011년 베트남에서 시작한 청년 해외 취업 프로그램이다. 중급 ...

    한국경제 | 2019.12.10 10:05 | YONHAP

  • thumbnail
    김우중 회장 별세에…전경련 "창조적 도전정신 이어받겠다"

    9일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별세한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김 전 회장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면서 고인이 보여준 창조적인 도전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10일 논평을 통해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주역이신 김우중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외환위기였던 1998~1999년에 전경련 회장을 지냈다. 1979년부터는 부회장으로 활동했다. 전경련은 김 전 회장을 ...

    한국경제 | 2019.12.10 10:01

  • thumbnail
    전경련 "김우중 회장 '세계경영'…창조적 도전정신 이어받아야"

    "글로벌경영 효시로 산업화·세계화 이끈 선구자…가지 않은 길 앞서 개척" 경영계 "기업가정신,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 따를 것"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준 창조적 도전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10일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김 전 회장 별세 관련 논평에서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

    한국경제 | 2019.12.10 09:54 | YONHAP

  • thumbnail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경영 필독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화제

    ... 세상에는 아직 가보지 않은 길이 있고,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도 많다. 그 길을 가고 그 일을 해내는 용기 있는 개척자들에 의해 역사는 조금씩 전진해 온 것 아닌가. 젊은이여! 우주를 생각하고 큰 뜻을 품어보라.”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오후 11시 50분 향년 83세를 일기로 숙환으로 별세하면서 남겨진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는 이날 "김 전 회장이 ...

    한국경제 | 2019.12.10 09:23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