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2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색깔' 드러내는 정의선·구광모…3~4세대가 재계 주축으로 부상

    ... 전 LG 회장이 타계했고 2019년 4월에는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1월에는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의 장녀이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누나인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이 세상을 떠났다. 2019년 12월 9일과 14일에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다. 창업 1세대 중에서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을 제외하면 남아 있는 인물이 거의 없다. 2세대 경영인으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있지만 ...

    한경Business | 2019.12.30 10:43

  • thumbnail
    Premium 세계적 자동차기업과 협업하는 대학

    (김지민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아주자동차대는 1977년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이 학교법인 대우학원을 설립하고 1995년 서해안 자동차 산업벨트의 중심인 충청남도 보령시에 개교했다. 개교 당시부터 모든 전공을 자동차 산업에 초점을 맞추고 대학의 발전전략을 수립한 결과 자동차 산업분야로의 특성화를 이뤄냈다. 현재 아주자동차대는 최신식 교육실습 시설은 물론, 산업체 경력 교원에게 현장기반 교육을 받도록 하고 있다. 교수진의 80% 이상이 현대ㆍ기아...

    모바일한경 | 2019.12.18 15:53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결산2019] 화제의 인물 : 국내

    ...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등도 주목을 받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여권의 차기 주자로 주목받았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정치 초년생에서 제1야당의 투사로 부상했다. 재계 큰 별들이 여럿 졌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구자경 전 LG그룹 회장이 타계했다. 문화예술계에선 가수 정준영·승리 등의 불미스러운 소식도 있었지만,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방탄소년단은 세계 최정상급 ...

    한국경제 | 2019.12.18 06:02 | YONHAP

  • thumbnail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김우중 前 대우그룹 회장 타계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 기업가 정신으로 전 세계에서 신시장을 개척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남긴 명언이다. 지난 9일 83세의 나이로 별세한 김 전 회장은 '프런티어맨(변경개척자)'이었다. 맨주먹으로 일어나 한때 재계 2위 대우그룹을 일군 그는 줄곧 남들이 밟지 않은 새로운 시장을 찾아나섰다. 1990년대 동유럽 시장에 눈을 돌린 이후 1년에 200일 이상을 해외에 머물며 비행기와 공항에서 새우잠을 잤다. 당시 ...

    생글생글 | 2019.12.16 14:07

  • thumbnail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김우중 前 대우그룹 회장 타계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 기업가 정신으로 전 세계에서 신시장을 개척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남긴 명언이다. 지난 9일 83세의 나이로 별세한 김 전 회장은 ‘프런티어맨(변경개척자)’이었다. 맨주먹으로 일어나 한때 재계 2위 대우그룹을 일군 그는 줄곧 남들이 밟지 않은 새로운 시장을 찾아나섰다. 1990년대 동유럽 시장에 눈을 돌린 이후 1년에 200일 이상을 해외에 머물며 ...

    한국경제 | 2019.12.16 09:01

  • thumbnail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12월 16일 (657)

    1.한때 재계 2위까지 오른 대우그룹 회장이던 이 사람이 지난 9일 별세했다. ‘세계 경영’으로 한국 산업 발전사의 한 페이지를 쓴 이 사람은? ①정주영 ②김우중 ③구본무 ④이병철 2.전통적인 교통수단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사람들의 이동을 편리하게 만드는 신종 서비스를 통칭하는 말은? ①클라우드 ②빅데이터 ③모빌리티 ④드론 3.생산가능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이다. 실질적인 고용창출능력을 나타내는 ...

    한국경제 | 2019.12.16 09:00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정부 부동산 규제가 집값 폭등 불렀다 外

    ... "한·미 FTA를 깨라는 것은 한·미 동맹을 깨라는 것"이라며 말도 안되는 주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 법인세,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서도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습니다. 4. ‘김우중의 후예들’ 세계경영 잇는다 (2면) 지난 9일 타계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별세 직전까지 베트남에서 ‘청년 김우중’을 키워내기 위해 ‘글로벌 청년 사업가 육성(GYBM)’ ...

    모바일한경 | 2019.12.15 17:47 | 차병석

  • thumbnail
    '김우중 사관학교', 김우중의 후예들 세계경영 잇는다

    “대우의 성공과 실패는 역사 속에 남겠지요. 이제 저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년들에게 꿈과 용기를 주려고 애썼던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지난 9일 타계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생전 입버릇처럼 하던 말이다. 그가 타계 직전까지 베트남에서 ‘제2의 청년 김우중’을 키워내기 위해 ‘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GYBM)’ 사업을 해온 이유다. 김 전 회장은 2009년 대우세계경영연구회를 ...

    한국경제 | 2019.12.15 17:47 | 박동휘

  • [독자의 눈] '세계경영 신화' 김우중 회장을 생각하며

    ... 대우그룹은 나에게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게 했을 뿐 아니라 안타까움과 자괴감이 들게도 했다. 꼭 그렇게 공중분해해야 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 가장 진취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힘써온 회사였기에 하는 말이다. 한창나이에 날개가 꺾인 김우중 회장의 소식을 간간이 접할 때는 마음이 착잡했다. 분식회계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지만 국가적 차원에서 한 번 기회를 줬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룹의 공중분해에 뭔가 경제 외적인 힘이 작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구심도 ...

    한국경제 | 2019.12.15 17:08

  • thumbnail
    '김우중 사관학교' GYBM, 4개국 총동문회 결성…"꿈 이루겠다"

    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사업…故 김우중 추모 행사 방불 '김우중 사관학교'로 불리는 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사업(GYBM) 졸업생들이 1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총동문회를 결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GYBM은 전직 대우인들이 2009년 결성한 대우세계경영연구회가 2011년 베트남에서 시작한 청년 해외 취업 프로그램이다. 중급 이상의 어학 능력을 갖춰 현지 기업에서 경험과 실력을 쌓아 창업까지 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워 ...

    한국경제 | 2019.12.14 21: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