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2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세계경영' 김우중 회장 보내며 기업가 정신을 돌아본다

    한국 경제의 산업화와 세계화를 이끈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83)이 9일 밤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김 전 회장의 별세로 현대 정주영, 삼성 이병철, LG 구인회, SK 최종건 창업주 등 ‘1세대 기업인’들과 함께 6·25 전쟁 잿더미에서 ‘한강의 기적’을 일군 경제계 거목(巨木)들이 모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세계 시장을 개척한 고인이 한국 경제에 남긴 족적은 ...

    한국경제 | 2019.12.10 17:37

  • 김우중 前 회장 타계에 정치권도 "애도"…한국당 "기업가 정신 표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애도의 뜻을 밝혔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김 전 회장 타계 소식에 “그야말로 청년 정신의 상징이자 기업가 정신의 표본이었던 분”이라며 “위태로운 한국 경제 속에서 기적의 역사를 어떻게 계승하고 지켜야 할지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경제 발전을 위해 도전 정신과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세대가 ...

    한국경제 | 2019.12.10 17:26 | 성상훈

  • thumbnail
    김우중 빈소 차분한 분위기…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종합)

    文대통령 조화로 애도…재계 함께 이끌었던 이건희·정몽구 조화 눈길 주요 대기업 일제히 조문…전국서 '대우맨'들 모여 9일 숙환으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옛 대우그룹 관계자들과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종일 끊이지 않았다. '소박하고 조촐한 장례'를 원한다는 고인의 뜻에 따라 유족은 부조금과 조화를 받지 않을 예정이었으나, 애도의 뜻을 ...

    한국경제 | 2019.12.10 17:21 | YONHAP

  • thumbnail
    김우중 회장 추도사, 먼저 내다보고 앞서간 분…대한민국을 세계로 이끌어

    김우중 회장님. 먼 곳에서 들려온 애통한 소식에 밀려드는 슬픔을 주체할 길이 없습니다. 늘 재계의 큰 어른으로 남아 계시리라 믿었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한국 경제를 지켜주실 것만 같았습니다. 이렇게 황망히 저희 곁을 떠나시니 애달픔과 안타까움만 남아 허전함이 더해가는 하루입니다. 돌이켜보면, 앞날을 먼저 내다보시고 앞서가신 회장님이 떠오릅니다. 만 30세, 가난이 당연했던 그 시절, 기업을 손수 일구시고 해외를 무대로 글로벌 기업을 키우셨습니다. ...

    한국경제 | 2019.12.10 17:11

  • thumbnail
    옛 대우맨들 "청년인재 양성 유지 이어갈 것"

    10일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 김태구 대우인회 회장(전 대우자동차 회장)과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장(전 (주)대우 사장), 장영수·홍성부 전 대우건설 회장, 배순훈 전 대우전자 회장, 강병호·김석환 전 대우차 사장, 유기범 전 대우통신 사장, 추호석·신영균 전 대우중공업 사장 등 김 전 회장과 세계를 누볐던 ‘대우맨’들이 한자리에 ...

    한국경제 | 2019.12.10 17:07 | 최만수/이수빈

  • thumbnail
    김우중 前회장 "다시 태어나도 기업가 되겠다…대우의 성공·실패가 국가자산 되길"

    ... 남기고 싶다. 모두 사라질까 두렵다. 과거 성공과 실패가 모두 국가 자산이 되길 바랄 뿐이다. 남이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찾아다닌 세계경영의 공과(功過)를 제대로 평가받길 원한다….” 지난 9일 타계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생전 본지 기자에게 건넨 말이다. 김 전 회장은 1999년 10월 세상을 피해 출국한 지 5년8개월 만인 2005년 6월 14일 귀국했다. 이후 베트남과 한국을 오가며 떠돌듯 지냈다. 기자가 그를 직접 본 건 그 무렵부터다. ...

    한국경제 | 2019.12.10 17:07 | 장창민

  • thumbnail
    대우그룹 총본산 대우센터빌딩의 기구한 운명…주인 4번 바뀌어

    금호·모건스탠리·알파인베스트먼트 거쳐 올해 NH투자증권이 인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그룹의 랜드마크였던 대우센터빌딩(현 서울스퀘어)의 기구한 운명이 조명받고 있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1977년 6월 서울역 앞에 들어선 대우센터빌딩은 이후 주인이 금호그룹, 모건스탠리, 알파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NH투자증권으로 네 차례 바뀌었다. 2003년 10월 발행된 대우건설 30년사는 "서울의 관문인 서울역 앞에 우뚝 서 있는 우람하고 ...

    한국경제 | 2019.12.10 16:54 | YONHAP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배순훈 대우전자 회장

    강용석 전 의원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방문해 조문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6:27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배순훈 대우전자 회장

    배순훈 전 대우전자 회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조문후 취재진에 소회를 밝히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6:26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이경훈 전 대우 회장

    이경훈 전 (주)대우 회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6:25 | 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