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4,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바둑 '홍익동 시대' 연 김우중 전 총재 타계에 바둑계 애도

    관철동 기원 건물 비좁다는 건의에 홍익동 회관 희사 9일 밤 타계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생전 바둑계와도 각별한 인연을 맺었다. 1983년 제2대 한국기원 총재로 취임한 김우중 전 회장은 1990년대 말까지 3, 4대 총재를 연임하며 한국 바둑이 세계 최강으로 성장하는데 디딤돌을 놓았다. 장거리 해외 출장 갈 때는 바둑인을 대동해 기내에서 대국할 정도로 열성적인 바둑 마니아였던 김 전 총재는 아마추어 3단의 쟁쟁한 기력으로 유명했다. ...

    한국경제 | 2019.12.10 18:48 | YONHAP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홍영표 의원

    대우자동차 노조 위원장 출신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 뒤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8:39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8:29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정의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8:28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0일 오후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8:26 | 최혁

  • thumbnail
    [포토] 故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찾은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이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나서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10 18:24 | 최혁

  • thumbnail
    전경련 "김우중 회장 '세계경영'…창조적 도전정신 이어받아야"(종합2보)

    "글로벌경영 효시로 산업화·세계화 이끈 선구자…가지 않은 길 앞서 개척" 경영계 "기업가정신,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 따를 것"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준 창조적 도전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10일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김 전 회장 별세 관련 논평에서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주역이신 김우중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19.12.10 18:06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대우해체가 정부정책 탓?…판결문은 '방만경영' 지적

    김우중 회장 생전 "해체원인 잘못 알려져…정부정책탓 금융막혀" 주장 민·형사재판부 "무리한 세계경영으로 경영부실"…분식회계도 지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향년 83세의 일기로 별세하면서 그의 공과가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그 맥락에서 20년 전 대우그룹 해체가 주로 김 전 회장의 경영실패 탓인지 정부의 잘못된 정책 판단때문이었는지도 새롭게 관심을 모은다. 김 전 회장 측은 대우그룹이 1999년 해체한 것은 김대중 정부 고위 ...

    한국경제 | 2019.12.10 17:58 | YONHAP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방치된 740兆...지자체 재산관리 '구멍' 外

    ... 지자체 보고취합자료엔 지난해 공유재산이 740조로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에는 798조원으로 기재돼 있습니다. 구멍뚫린 지자체 재산관리 실태와 문제점을 짚어봤습니다. 2. ‘개척자’ 김우중 타계 …그의 도전정신이 남긴 메시지 (1면, 4~5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10일 새벽 타계했습니다. 향년 83세로 빈소는 수원 아주대병원에 마련됐습니다. 고인(故人)만큼 극적인 성공과 실패의 인생 여정을 ...

    모바일한경 | 2019.12.10 17:44 | 차병석

  • 대우조선해양·미래에셋대우·위니아대우, 그룹 해체 20년…대우는 살아있다

    한때 재계 서열 2위였던 대우그룹은 1999년 공식 해체됐지만, 옛 계열사들은 아직까지 한국 주요 산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대우건설, 미래에셋대우 등은 사명에서 ‘대우’를 떼지 않았다. 대우그룹이 쪼개지면서 모기업이던 (주)대우는 대우건설과 대우인터내셔널로 나뉘었다. 종합상사인 대우인터내셔널은 2010년 포스코그룹에 편입(포스코대우)됐고 최근까지도 이름에서 ‘대우’가 남아 ...

    한국경제 | 2019.12.10 17:38 | 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