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081-59090 / 65,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 '정상회담이후...] 경협부문 문서화 .. '국무회의 내용'

    대중 대통령은 16일 "다시 전쟁을 하지 말자는 것이 확실해졌다"고 선언했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가 마음만 먹으면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나 우리 민족이 동족끼리 피를 흘리는 일은 없을 것이며, ... 협조하겠다"며 `자주"의 의미가 주변국과의 우호속에 민족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자는 취지임을 밝혔다. 이와 관련, 대통령은 일본 모리 요시로 총리의 북.일 관계개선 의지를 위원장에게 전달했으며 위원장은 "감사히 접수했다고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北, 교황 訪北 초청

    정일 국방위원장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북한 방문 초청 의사를 밝혔다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브리핑하면서 " 대통령이 위원장을 만나 ''교황의 방북을 초청하면 좋겠다''고 말하자 위원장이 수락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남북 '정상회담이후...] "통일사업 찾아나서라" .. 국무회의 내용

    대중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언급한 내용의 골자는 "남북화해의 초석이 놓였으니 이제 각 부처가 이에 걸맞은 "통일사업"을 찾아나서라"는 지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통령의 이런 입장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에서 ... 밝혔다. "자주"의 의미가 주변국과의 우호관계를 유지하면서 민족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간다는 것. 이와 관련, 대통령은 일본 모리 요시로 총리의 북.일 관계개선 의지를 국방위원장에게 전달했으며 국방위원장은 "감사히 접수했다고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호텔업계, 2차 남북정상회담 유치 촉각

    국내 호텔업계가 벌써부터 답방을 약속한 정일 국방위원장의 유치를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위원장이 한라산 등반을 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제주도는 "내고장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 아니냐"며 한껏 기대에 부풀어 있다. 특급 호텔들은 위원장이 남한에 머무는 역사적 순간에 참여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VIP용 룸의 홍보에 나서는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번정상회담 프레스센터가 개설됐던 호텔롯데는 33층에 1백39평의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남북 '정상회담이후...'] 정일 모시기...호텔업계 홍보경쟁

    국내 호텔업계가 벌써부터 답방을 약속한 정일 국방위원장의 유치를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위원장이 한라산 등반을 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제주도는 "내고장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 아니냐"며 한껏 기대에 부풀어 있다. 특급 호텔들은 위원장이 남한에 머무는 역사적 순간에 참여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VIP용 룸의 홍보에 나서는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번정상회담 프레스센터가 개설됐던 호텔롯데는 33층에 1백39평의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한반도 '新데탕트'] (4.끝) '평화정착 첫발'..경의선 철길을 깔자

    ... 해방되지 않고는 경제협력이나 이산가족 교류 등 남북공동선언이 "휴지조각"에 불과함을 두 정상이 인식한 결과다. 대중 대통령은 "한반도에 전쟁이 재발하면 민족공멸을 가져올 것이며 전쟁을 통해서 이룩할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했고 ... 이와 함께 군비감축을 비롯한 실질적인 조치들도 실천에 옮겨 "신데탕트"를 실현해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북한은 위원장이 휴전선을 포함해 남한에 대한 비방을 중단하고 6.25 행사도 하지 않도록 지시하는 등 벌써부터 변화의 조짐이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남북 '정상회담이후...] '이산가족 상봉 어떻게 되나'

    ...부와 대한적십자사가 남북공동선언의 첫 실천사항인 남북간 이산가족 방문단 교환방문을 위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대중 대통령은 이를 위해 16일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대한적십자사(한적)를 통해 곧바로 대북접촉에 나설 수 있도록 ... 지난 85년 방문때보다는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85년에는 1백51명씩으로 고향방문단을 구성했다. 대통령도 지난 15일 귀국 보고때 "정일 위원장에게 "통크게 한번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상당한 규모가 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남북정상회담 '6.15 공동선언'] '金대통령 訪北 성과/과제'

    ... 자주통일, 남북의 통일방안 공통성 인정, 이산가족 방문단 교환, 경제협력 및 제반분야 교류.협력, 당국간 대화 개최, 위원장의 서울답방 등에 합의,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앞으로 한반도를 화해와 통일로 이끌 밑그림을 남북의 정상이 ... "깜짝쇼"를 연출했다. 60만여명의 환영인파, 북한언론의 전향적인 보도태도 등도 남북간 화해분위기에 일조했다. 대통령 역시 마음에 담아 뒀던 말을 기탄없이 털어놓음으로써 서로의 생각을 파악하고 공통분모를 확인할 수 있었다. ...

    한국경제 | 2000.06.16 00:00

  •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 통해 협의 .. 金대통령 15일 서울 도착

    ... 수송날짜도 훨씬 줄어든다"며 "우리가 북으로 가서 전력문제를 해결하고 공단을 만들면 남과 북 모두 혜택을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 "핵과 미사일 주한미군 국가보안법 등 하고 싶은 말을 다 했으며 매우 유익한 대화가 오갔고 아주 좋은 전망을 발견한 일도 있었다"고 밝혔다. 통일방안과 관련, 대통령은 " 위원장은 당초 중앙정부가 외교와 군대 통솔권을 갖는 연방제를 주장했으나 외교.군사권을 남북의 지방정부가 그대로 갖도록 하자는 ...

    한국경제 | 2000.06.16 00:00

  • [남북정상회담 '6.15 공동선언'] '대통령 평양 마지막밤'

    대중 대통령에게 14일은 "길고도 긴 하루"였다. 평양 방문 이틀째, 대통령은 오전에는 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오후에는 정일 국방위원장과 마라톤 협상을 벌였다. 그리고 남북 화해.교류에 새 이정표를 세울 "남북공동선언"을 ... 속에서 극적인 선언을 도출했다는 사실은 정치역정 내내 "색깔시비"의 대상이 됐고 통일연구에 남다른 열정을 보여온 대통령에게는 만감이 교차하는 사건일 수밖에 없다. 대통령을 수행한 한 인사는 15일 "동경 납치 때와 80년 ...

    한국경제 | 2000.06.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