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허가 청탁 의혹' 조사위해 前성남시장 소환 검토

    이연택 대한체육회장의 토지 헐값매입 및주택 인허가 청탁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고건호 부장검사)는 17일김모 전 성남시장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시장을 불러 이회장이 땅을 싸게 사는데 ... 부분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이달 23일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끝나는대로 이회장을 소환조사한 뒤 김전 시장을 비롯한 성남시 공무원들을 불러 K사의 인허가가 합법적 절차를 밟아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강삼재.김기섭 곧 소환 .. `안풍' 재수사 착수

    ... 있다"며 소환을 앞당긴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강 의원이 받은 940억원이 안기부 예산이라는 사실은 김전 차장과 홍인길 전 청와대 수석, 당시 안기부 예산담당 간부 등의 진술로도 확인됐으며 계좌추적 결과로 뒷받침되는 부동의 ...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두 사람에 대한 조사는 2000-2001년 대검 중수2과장으로서 `안풍' 사건 주임검사를 맡았고 현재 이 사건에 대한 공소유지를 담당하고 있는 박용석 성남지청차장이 맡게 될 것이라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

    연합뉴스 | 2004.02.07 00:00

  • 특검, 이영로씨 지인 자택 압수수색

    ... 측근비리'를 수사중인 김진흥 특검팀은 4일 오후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비리 의혹과 관련, 김도훈 전 청주지검 검사를 재소환해 청주 키스나이트클럽 실소유주 이원호씨의 공갈교사 등에 대한 수사 당시 외압이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이원호씨의 살인교사 및 공갈교사 사건과 관련, 이 사건에 연루돼 김전 검사로부터 조사를 받은 바 있는 조모씨 등을 소환해 김 전 검사가 수사를 벌일당시의 상황 등을 되짚고 있다. 특검팀은 또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외교통상부 차관에 최영진

    ... 김주수(金周秀) 농림부차관보가 각각 임명됐다. 아울러 부패방지위원회 상임위원 겸 사무처장에는 김성호(金成浩) 대구지검 검사장이 기용됐다. 정찬용(鄭燦龍) 청와대 인사수석은 이번 인사 배경에 대해 "개인적 의견으로 사표를 낸 것이므로 그에 ... 설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그러나 김재섭 전 외교부 차관의 사퇴 배경에 대해 "외시 2회인 김전 차관이 3기인 반기문(潘基文) 장관의 취임을 계기로 후진에게 길을 열어주고 외교통상부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

    연합뉴스 | 2004.01.28 00:00

  • `수임료 나눠달라' 김前검사 소환조사

    청주지검은 조세포탈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던청주 K나이트클럽 실질적 소유주 이원호(50.구속)씨의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2억원을 받아 1억원을 달라'고 요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도훈(37) 전 청주지검 검사를18일 오후 2시께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후 7시께 귀가시켰다. 검찰은 이날 김 전 검사를 상대로 지난 7월 초 이씨로부터 사건을 잘 처리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7천만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지난 6일 구속된 민모(35)변호사에게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검찰, 김前검사 수사기록 공개 거부 논란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몰래카메라 제작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도훈 전 검사 변호인단의 수사기록 공개 요구를 검찰이 거부, 변호인단이 헌법소원을 내기로 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수사기관의 수사기록 공개 거부 관행이 위헌 결정을 받았고 대검도 기소후 수사기록 열람을 전면 허용토록 한 바 있어 검찰의수 사기록 공개 거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예상된다. 김 전 검사 변호인단은 15일 "지난 8일 김 전 검사 관련 검찰 수사기록에 대해공개를 ...

    연합뉴스 | 2003.09.15 00:00

  • 청주지검, '몰카' 관련자 16명 기소

    ... 특별전담팀은 '몰카'를 주도하고 뇌물을 받은 혐의(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및 뇌물수수 등)로 김도훈(37) 전 검사를 불구속 기소하는 등 관련자 16명을 기소했다. 청주지검은 5일 오후 중간수사발표를 통해 K나이트클럽의 조세를 ... 혐의다. 박씨는 지난 2000년 9월께 자신의 토지를 한 모씨에게 10억 5천만원에 판후 잔금을 받지 못하자 김 검사와 친분을 과시하며 협박, 지난 7월 3억원을 받아냈고 김전 검사가 자신과 관련된 사기사건을 무혐의로 처리하자 2천만원을 ...

    연합뉴스 | 2003.09.05 00:00

  • 김前검사 구속적부심서 석방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대한 몰래 카메라 제작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던 김도훈(37) 전 검사가 구속적부심에서 석방됐다. 청주지법 형사합의부(재판장 홍임석 부장판사)는 3일 김 전 검사에 대한 구속적부심에서 보증금 2천만원의 조건부 석방을 결정함으로써 김 전 검사는 4일 오전 보증금을 내면 풀려나게 된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없으며 수사가 완료된 단계에 이른 것으로 보이기때문에 불구속 재판 원칙에 따라 기소전 보석 ...

    연합뉴스 | 2003.09.04 00:00

  • 김前검사 "필요시 수사외압 밝히겠다"

    청주지법의 구속적부심 수용결정에 따라 4일 오전 청주교도소에서 석방된 김도훈(37) 전 검사는 "검찰내 수사외압에대해 필요하다면 변호인단과 상의해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검사는 "공개된 `수사일지'는 내가 경험한 것을 사실대로 적은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검사는 그러나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 과정과 자신에게 적용된 혐의 등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변호인단과 상의, 나중에 밝히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조세포탈 ...

    연합뉴스 | 2003.09.04 00:00

  • 석방 김前검사 "필요시 수사 외압 밝히겠다"

    청주지법의 구속적부심 수용결정에 따라 4일 오전 청주교도소에서 석방된 김도훈(37) 전 검사는 "공개된 `수사메모'는 내가 경험한 것을 사실대로 적은 것"이라면서 "검찰내 수사외압에 대해 필요하면 변호인단과 상의해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검사는 이날 오후 청주지검 수사 검사가 검찰 내부통신망에 자신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데 반발해 7일째 거부했던 검찰 출두에 응해 조사를 받았다. 김 전 검사는 이날 석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세포탈 ...

    연합뉴스 | 2003.09.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