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4월9일~4월15일)의 신설법인

    ...민철·10·건축설계업) ▷경기(강경미·20·외국어 번역업) ▷고성마(윤원식·5·광고기획, 광고매체운영, 광고판매, 광고대행 등 광고사업) ▷골든골(김종빈·1·축구교육사업) ▷공간씨앤디(한린규·10·부동산개발 및 공급업) ▷공동체컨설팅(강성우·200·경영컨설팅 자문업) ▷광운홀딩스(조선영·1...

    한국경제 | 2021.04.16 13:20 | 민경진

  • thumbnail
    박범계, 역대 4번째 수사지휘권…"檢독립 침해" 비판도

    ... 처음으로 검찰총장에게 수사 지휘를 한 건 2005년 노무현 정부 때다. 당시 천정배 장관은 '6·25는 통일 전쟁' 발언으로 고발된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수사하라며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김종빈 당시 검찰총장은 지휘를 수용하고 사직했다. 이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발동되지 않았다. 정권이 임명한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할 경우 검찰 수사의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추미애 전 장관은 임기 1년 ...

    한국경제 | 2021.03.17 18:10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한명숙 사건' 수사지휘권 첫 발동…검찰총장 대행에 공문

    ...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라임자산운용의 로비 의혹과 윤석열 전 총장 가족 의혹 사건의 수사 지휘에서 빠지라는 수사지휘권을 추가로 발동했다. 추미애 전 장관 이전에는 2005년 당시 천정배 장관이 '6·25는 통일전쟁' 발언으로 고발된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수사하라며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바 있다. 김종빈 당시 검찰총장은 지휘를 수용하고 사직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7 16:55 | 강경주

  • thumbnail
    박범계 "대검 부장회의서 '한명숙 사건' 심의" 지시

    ... 중단하고 수사의 독립성을 보장하라며 임기 중 첫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라임자산운용의 로비 의혹과 윤 전 총장 가족 의혹 사건의 수사 지휘에서 빠지라는 수사지휘권을 추가로 발동했다. 추 전 장관 이전엔 2005년 당시 천정배 장관이 '6·25는 통일전쟁' 발언으로 고발된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수사하라며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김종빈 당시 검찰총장은 지휘를 수용하고 사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7 16:34 | YONHAP

  • thumbnail
    법무부, 한명숙 사건 관련 곧 브리핑…수사지휘권 발동할 듯

    ... 중단하고 수사의 독립성을 보장하라며 임기 중 첫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라임자산운용의 로비 의혹과 윤 전 총장 가족 의혹 사건의 수사 지휘에서 빠지라는 수사지휘권을 추가로 발동했다. 추 전 장관 이전엔 2005년 당시 천정배 장관이 '6·25는 통일전쟁' 발언으로 고발된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수사하라며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김종빈 당시 검찰총장은 지휘를 수용하고 사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7 15:35 | YONHAP

  • thumbnail
    '너를 만났다2' 김정수, 사별한 아내와 4년만 VR로 재회 '오열' [종합]

    ... 그림자라도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내비쳤다. 그러나 시작은 순조롭지 않았다. 사춘기 딸들은 엄마에 대한 아픈 기억을 떠올리기 싫어했기 때문. 하지만 김정수 씨는 딸들을 설득했다고 제작진에게 연락해 왔다. 첫째 딸 김종빈 양은 “더 행복하게 살 방법을 마련하는 중인데 아빠가 (엄마를 만나자고 했다)”면서도 “어떻게 보면 애 다섯을 낳은 사랑하는 여자니까. 내게는 ‘내 마지막 소원이다’라고 아빠의 말이 들렸다”고 ...

    텐아시아 | 2021.01.22 07:31 | 태유나

  • 전직 검찰총장 9명 "윤석열 총장 징계 중단돼야"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총장인 문무일 전 총장을 포함한 전직 검찰총장 9명은 이날 윤석열 총장 징계에 대해 “법치주의에 대한 큰 오점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김각영·송광수·김종빈·정상명·임채진·김준규·김진태·김수남·문무일 전 검찰총장 등 9명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이번 ...

    한국경제 | 2020.12.16 21:54 | 이인혁

  • thumbnail
    전직 검찰총장들 "尹 정직 조치는 법치주의에 큰 오점"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역사적 경험을 성찰해 형사사법 절차가 정의롭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성명에는 32대(2002∼2003년) 김각영 전 총장을 포함해 송광수(33대)·김종빈(34대)·정상명(35대)·임채진(36대)·김준규(37대)·김진태(40대)·김수남(41대)·문무일(42대) 전 총장이 동참했다. 한상대(38대), 채동욱(39대) ...

    한국경제 | 2020.12.16 18:07 | YONHAP

  • 전직 검찰총장 9명…"법치주의에 대한 위협"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내린 16일, 검찰 안팎에선 거센 반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김각영·김종빈·문무일 등 전직 검찰총장 9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징계는) 법치주의에 큰 오점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이 애써 쌓아올린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대한 위협의 시작이 될 우려가 너무 크므로 중단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

    한국경제 | 2020.12.16 17:47 | 이인혁

  • thumbnail
    전직 검찰총장 집단성명… "윤석열 징계 법치주의 오점, 중단하라"

    ... 했다. 검찰 구성원에게는 "과거 몇몇 중요 사건에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역사적 경험을 성찰해 형사사법 절차가 정의롭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성명에는 김각영·송광수·김종빈·정상명·임채진·김준규·김진태·김수남·문무일 전 총장이 동참했다. 조아라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6 14:56 | 조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