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 키우는 부겸…'통추' 인연 친노인사 간판으로

    홍영표·우원식 포섭 노력…장외 대권주자 지원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부겸 전 의원이 '이낙연 대세론'에 맞서 세력화로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전 의원 선거 캠프는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을 간판으로 내세웠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인 원기 전 국회의장이 후원회장을, 노무현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상임고문을 맡았다. 전 의원과 이들의 인연은 1990년대 초반으로 ...

    한국경제 | 2020.07.09 14:53 | YONHAP

  • thumbnail
    당심공략…이낙연 공중전 시동 vs 부겸 호남속으로(종합)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을 놓고 맞대결을 벌이는 이낙연 의원과 부겸 전 의원이 8일 당심 파고들기에 시동을 걸었다. 전날 출마 선언을 한 이낙연 의원은 이번주에는 일단 의원실 주최 토론회 참석과 언론 인터뷰 같은 일정부터 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방문 등 일정은 다음주 이후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일반 국민의 50% 이상, 당원의 70% 이상이 이낙연이 (당 대표) 해보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

    한국경제 | 2020.07.08 19:25 | YONHAP

  • thumbnail
    '당권 출사표' 이낙연…"국민에 희망 줄 경제입법 최우선"

    ... 바란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JTBC와의 인터뷰에서 “강남 집을 팔았으면 한다”며 노 실장을 압박했다. 이 의원은 전임 대통령의 이름을 거론하며 차기 대권에 대한 의지를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이 의원은 “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배출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부친이 “민주당의 이름 없는 ...

    한국경제 | 2020.07.07 17:18 | 조미현/김소현

  • thumbnail
    광주 찾은 부겸 "'광주 정신' 계승 후보 선택받아야"

    당 대표 출마 선언 앞두고 첫 방문지로 이낙연 '텃밭' 광주 찾아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에 뛰어든 부겸 전 의원은 7일 광주를 찾아 "누가 몸으로 맞서 지역주의의 벽을 넘을 후보인지, 누가 '광주 정신'을 온전히 계승할 후보인지 선택받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광주를 생각하면 노무현 대통령의 2002년 경선이 떠오른다"며 "광주 시민들은 대세론과 지역주의를 등에 업은 인물이 아닌 ...

    한국경제 | 2020.07.07 12:09 | YONHAP

  • thumbnail
    "소신 안 굽히는 윤석열…영웅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있다"

    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은 6일 “차기 대통령은 경제학 원론 정도는 이해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한국경제신문·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국가 ... 되게 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지난 15대 국회부터 내리 6선을 한 뒤 21대 총선에서 불출마한 전 의원은 차기 대선에서 우파 승리를 위한 ‘킹메이커’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 그가 주도해 ...

    한국경제 | 2020.07.06 17:27 | 홍영식/고은이

  • thumbnail
    박원순 "서울 주거 핵심정책은 '공공임대주택'…40만호 갖춘다"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병관 등 특별위원장 2명 영입 "대선 논의, 지금은 자제…지지율은 언제나 변동하는 그런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서울시의 핵심 ... 2014년 재선, 2018년 3선에 각각 성공했다. ◇ "대선 논의, 지금은 자제" 박 시장은 차기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직은) 자기가 하고 싶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때로는 안되고 ...

    한국경제 | 2020.07.06 15:14 | YONHAP

  • thumbnail
    대세냐, 신기루냐…'李 대항마' 미련 못버린 親文이 최대 변수

    ... 대통령이 19대 대선 캠프를 차려 대권을 잡은 곳이다. 이 의원 측에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차기 대선에서 문 대통령의 성공을 이어가려는 이 의원의 의지로 풀이했다. (1) 문 대통령의 성공적 마무리 문 대통령의 ... 도전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왔다. 아직은 가시화하지 않았지만 야당의 대권 후보가 누가 되느냐도 변수다. 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차기 보수 리더로 “1970년대생, 경제를 확실히 꿰뚫고 있는 인물이 나서야 ...

    한국경제 | 2020.07.05 17:51 | 조미현/김소현

  • thumbnail
    "이낙연, 역시 대세인가" vs "문재인 신기루인가"

    ...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선 캠프를 차린 곳이다. 이 의원 측에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차기 대선에서 문 대통령의 성공을 이어가려는 이 의원의 의지로 풀이했다. ①문 대통령의 성공적 마무리 문 대통령의 ... 도전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왔다. 아직은 가시화되지 않았지만 야당의 대권 후보가 누가 되느냐도 변수다. 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차기 보수 리더로 “1970년대생, 경제를 확실히 꿰뚫고 있는 인물이 나서야 ...

    한국경제 | 2020.07.05 13:10 | 조미현/김소현

  • thumbnail
    우원식 막판 멈칫…이낙연-부겸 양자대결로 갈까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 경쟁 구도가 급변하고 있다. 당초 이낙연 우원식 홍영표 의원과 부겸 전 의원 간 4파전이 예상됐으나 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해 일단 3파전으로 압축된 상황이다. 우 의원의 경우 이 의원, 전 의원과 달리 출마 선언 일정을 정하지 않고 최종 결정 전 숙고의 시간을 갖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우 의원까지 불출마로 입장을 정한다면 전대가 이 의원과 전 의원 간의 대선 전초전 형태로 흘러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한국경제 | 2020.07.05 06:15 | YONHAP

  • thumbnail
    [정치TMI] 1년 넘게 선호도 1위 이낙연, '대세론'과 '불가론' 사이

    ... 평가했다. 이낙연 의원에게 껄끄러운 경계 사례는 노무현 정부 시절 고건 전 국무총리다. 고건 전 총리도 한동안 차기 대권 여론조사 선두를 달렸지만 결과적으로는 대선에 출마해보지도 못했다.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고건 ... 영남이다. 그동안 민주당의 대선 필승 전략은 호남 몰표에 더해 영남 후보를 내세워 영남표를 가져오는 게 핵심이었다. 대중 전 대통령을 제외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이 전략으로 당선됐다고 할 수 있다. 한 민주당 ...

    한국경제 | 2020.07.04 08:00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