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낙연·이재명 '與 대선판 투톱' 구도, 경수가 흔들까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 2위를 다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중심으로 민주당 주류세력인 ‘친문(친문재인)’이 재편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부 친문 의원이 하나둘씩 이 ... ‘친노·친문’ 친문이자 ‘친노(친노무현)’ 당권파로 분류되는 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와 정책조정회의 공개 발언을 통해 이 지사에게 힘을 싣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원내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9.20 17:10 | 김소현

  • thumbnail
    두관 "야당의 추미애 공세는 검찰 기득권 지켜주기 위함"

    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검찰 기득권을 지켜주고자 하는 속마음이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은 20일 방영된 MBN ... 지원금을 주고, 피해 계층과 업종을 더 지원하는 방식으로 했으면 어떨까 싶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의원은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은 하늘이 내려야 하고, 욕심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

    한국경제 | 2020.09.20 11:12

  • thumbnail
    두관 "野 추미애 공세, 검찰 기득권 지켜주려는 것"

    "대권 꿈 포기않아…이낙연은 엄중 진중, 이재명은 파이팅 잘해" 더불어민주당 두관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을 집중 제기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검찰 기득권을 지켜주고자 하는 속마음이 깔린 것"이라고 ... "전체 국민에게 골고루 지원금을 주고, 피해 계층과 업종을 더 지원하는 방식으로 했으면 어떨까 싶었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은 하늘이 내려야 하는, 욕심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꿈은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

    한국경제 | 2020.09.20 11:00 | YONHAP

  • thumbnail
    이낙연ㆍ이재명 박스권 경쟁 속 친문 경수에 쏠리는 시선

    ... 수는 없지만, 지사가 재판 관문을 통과하면 대권 구도가 완전히 다르게 짜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자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지사가 친문 지지를 등에 업고 유력 대권 주자로 급부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도 지난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지사의 차기 대권도전 가능성과 관련해 "만약 (재판에서)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며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

    한국경제 | 2020.09.20 05:00 | YONHAP

  • thumbnail
    이해찬 "경수 살아온다면 지켜볼 주자" vs 野 "11월이면 사라질 것"

    ... 민주당의 친문 대선후보는 또 한명 사라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전 대표는 16일 경수 지사의 차기 대권도전 가능성과 관련해 "일단 재판 결과를 봐야 한다. 만약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항소심 판결을 앞두고 징역 총 6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특검은 "원심 공판에서 피고인( 지사)이 2017년 대통령 선거와 2018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불법적 여론조사 행위에 관여하고 선거 공정성을 해친 ...

    한국경제 | 2020.09.18 13:30 | 이미나

  • thumbnail
    종인 '기업규제법 찬성' 파장…"野마저 이러면 기업은 어쩌나"

    ... 밝혔다. 위원장은 국내에서 공정거래법과 상법 등 경제민주화 관련 제도 개편을 주도해온 대표적인 정치인이다. 위원장은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하다가 무산된 상법 개정을 거론했다.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 나타냈다”며 “그런 기회를 잘 포착하면 성공하는 정치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위원장이 공식석상에서 차기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해 특정인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원장은 윤 의원이 ...

    한국경제 | 2020.09.14 17:42 | 좌동욱/김소현/도병욱

  • thumbnail
    박홍근-추경호, 예산안 격돌…“미래 성장 길 열어”VS “세금 폭탄, 몰염치”

    ... 상임위원회 예산안, 예결위 심사 자료 외에는 어느 예산도 추가하거나 검토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유지할 예정이다.” 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한국의 재정 건전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고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갈 때는 과감한 발상의 ... ▶여당은 재정 건전성이 최고 수준이라고 주장한다. “그들의 발언은 일관성이 없다. 4차 추경을 추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재정 부담이 크기 때문에 재난지원금을 과거와 같이 지출할 수 없다고 했다. 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국가 부채 ...

    한경Business | 2020.09.14 10:50

  • 당정 '통신비 2만원' 강행…일부 난색 표했지만 "논의할 사안 아니다"

    정부 여당이 만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2만원씩 지원하는 방안을 고수하기로 했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친문(친문재인) 핵심 인사인 경수 경남지사까지 난색을 보였지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재론의 여지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3일 예정에 없던 최고위원 간담회를 긴급 소집했다. 간담회에는 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과 종민·노웅래·양향자 의원 등이 참석했다. 당초 비공개로 예정된 ...

    한국경제 | 2020.09.13 21:18 | 조미현/이동훈

  • thumbnail
    민주당,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논란에도 "끝까지 간다"

    정부·여당이 만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2만원씩 지원한 방안을 고수하기로 했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친문(친문재인) 핵심인사인 경수 경남지사까지 난색을 보였지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 여지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3일 예정에 없던 최고위원 간담회를 긴급 소집했다. 간담회에는 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과 종민·노웅래·양향자 의원 등이 참석했다. 당초 비공개로 ...

    한국경제 | 2020.09.13 20:54 | 조미현/이동훈

  • '통신비 2만원' 놓고 민주당 내홍

    ... 만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2만원씩 지원하기로 결정한 뒤 여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친문(친문재인) 핵심인사인 경수 경남지사까지 난색을 보였다. 지사는 지난 ... 이 대표는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게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일괄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같은 생각”이라고 답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태년 원내대표가 해당 지원안을 강하게 제안했다는 ...

    한국경제 | 2020.09.13 17:33 | 조미현/이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