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 현대미술 40년 발자취 되짚어본다

    서울 인사동 한복판 선화랑의 창업주 고(故) 김창실 회장(1935~2011)은 이화여대 약대를 졸업하고 약국을 운영하던 1960년대 초, 그림에 빠져 인사동을 자주 찾았다. 요즘 식으로 얘기하면 인사동의 분위기와 ‘코드’가 맞아떨어진 셈이다. 그 느낌이 1977년 4월 인사동에서 화랑사업을 시작하도록 이끌었다. 2년 후 계간지 ‘선미술’을 창간해 미술문화 대중화에 앞장섰다. 젊고 실험적인 작가 육성을 위한 ...

    한국경제 | 2017.10.22 18:38 | 김경갑

  • thumbnail
    조선시대 사랑방으로 목가구여행 떠나볼까

    ... 서안, 연상, 문갑, 탁자, 책장, 이층창 등을 놓고, 벽면에는 고비, 필가 등을 걸었다. 목안, 소반, 사각함, 찬탁, 혼례함, 촛대, 반닫이, 궤, 소형 약장 등 선조들의 생활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물건도 출품됐다. 고(故) 김창실 전 선화랑 대표가 30년간 모은 작품들이다. 단수미가 돋보이는 반닫이가 있는가 하면 오동나무의 책장, 느티나무 탁자도 있다. 비록 그 색이 바랬지만 청홍색으로 화사하게 단장한 문갑도 있고, 선조들의 손때가 묻은 약장도 만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13.10.17 18:44

  • 서울 한복판에서 '조선시대 사랑방' 구경하세요 유료

    ... 역시 선비의 문방생활에 꼭 필요한 가구인 서안, 연상, 문갑, 탁자, 책장, 이층창 등을 놓고, 벽면에는 고비, 필가 등을 걸었다. 반닫이, 궤, 소형 약장 등 선조들의 생활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물건도 출품됐다. 고(故) 김창실 전 선화랑 대표가 30년간 모은 작품들이다. 단수미가 돋보이는 반닫이가 있는가 하면 오동나무의 책장, 느티나무 탁자도 있다. 비록 그 색이 바랬지만 청홍색으로 화사하게 단장한 문갑도 있고, 선조들의 손때가 묻은 약장도 만날 수 있다. ...

    모바일한경 | 2013.10.17 15:33 | 김경갑

  • thumbnail
    추상화가 이두식 씨 "그림에 氣·興 살려내려 새벽에 작업하죠"

    ... 한 후에 작업을 시작해요. 그래야 제 그림을 보는 관람객들도 좋은 기분과 영감을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죠.” 감성적인 본능의 표출과 이성적인 힘을 동력으로 한 그의 그림이 기운생동(氣韻生動)하는 까닭이다. 지난해 별세한 김창실 선화랑 대표와 생전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련한 이번 전시에서는 서편제 같은 맑은 소리와 우리 땅에서 나오는 정취, 산야의 시적인 운치를 변주한 근작 40여점을 만날 수 있다. (02)734-0458 김경갑 기자 kkk10@...

    한국경제 | 2012.04.03 00:00 | 김경갑

  • thumbnail
    화랑街 2세시대…경영·경제·미술史 전문가 맹활약

    ... 글로벌 화랑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서울 인사동의 선화랑과 강남구 신사동 예화랑, 진화랑, 선화랑은 1세대 화랑 주인의 작고 이후 자연스럽게 2세대 경영 승계가 이뤄졌다. 선화랑은 지난해 6월 작고한 김창실 대표의 후임으로 큰며느리 원혜경 씨(54)가 경영 일선에 나섰다. 이화여대 영문학과를 나와 사회복지 전문가로 활동해온 원 대표는 1995~1996년 미국 캘리포니아 스테이트대와 버클리대에서 미술사를 공부했다. 1980년대 시어머니 김창실 ...

    한국경제 | 2012.02.13 00:00 | 김경갑

  • 일상의 소소한 행복…'라이프 스토리'展

    ... 추구해왔다며 작품을 보는 "모든 사람이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작품 속 인물들의 꿈 꾸는 표정에 대해서는 "어떤 무거운 주제라도 내 작품을 보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다가갔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별세한 김창실 선화랑 대표의 딸인 이명진 선컨템포러리 대표는 "작품에는 때때로 애잔한 슬픔도 담겨 있지만 그것도 웃음으로 승화시키고 소박한 행복을 생각하게 해준다"며 "바쁜 일상에서 조금씩 주변을 살펴보면 다른 기쁨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1.07.05 00:00

  • thumbnail
    화랑계 원로 김창실 선화랑 대표 별세

    김창실 선화랑 대표가 18일 오후 7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고인은 지난해 9월부터 건강이 좋지 않아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1935년 황해 황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본에서 유학한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서양미술을 접했다. 이화여대 약대를 나와 부산에서 성안약국을 운영하며 번 돈으로 그림을 모으기 시작했으며 이후 화랑주로 변신했다. 인사동에 화랑이 몇 개 없던 1977년 개관한 선화랑은 진화랑,미화랑과 함께 '진 ...

    한국경제 | 2011.06.19 00:00 | 김경갑

  • thumbnail
    올 미술계 파워 1위 박명자 회장 … 화가 인지도 1위는 천경자 씨

    ... 차지했고 이호재 가나아트센터 회장이 4위,오광수 한국문화예술위원장이 5위에 올랐다. 표미선 한국화랑협회장(6위),이두식 부산비엔날레 운영위원장(7위),김순응 K옥션 대표(8위),이학준 서울옥션 대표(9위),배순훈 국립현대미술관장(10위),김창실 선화랑 대표(11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생존 작가로 가장 인지도가 높은 화가는 천경자씨에 이어 이우환(2위) 김창열(3위) 김흥수(4위) 박서보(5위)씨 순이었다. '물방울 작가' 김창열씨는 작년 8위에서 5단계나 뛰어올라 ...

    한국경제 | 2010.12.21 00:00 | 김경갑

  • thumbnail
    [미술품 투자] 그림값 싸고 탄탄한 畵力…46~69세 중견작가의 힘!

    ... '벽돌 화가' 김강용씨의 작품은 국내외 시장에서 호당 125만원 선에 팔리고 있다. ◆컬렉터들 관심 집중 일부 30~40대 인기 작가들이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것과 달리 대부분의 중견 작가들은 한국적인 감성을 갖고 있다. 김창실 선화랑 대표는 "30~40대 작가는 아직 실험성이 강하지만 50대 작가들은 검증을 거쳐 가격 변동성이 비교적 작고 안정적"이라며 "재료와 기법 등에서 국제시장의 트렌드를 읽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갑 기자 ...

    한국경제 | 2010.08.01 00:00 | 김경갑

  • thumbnail
    기업들 아트사랑방서 색다른 피서…'아캉스' 즐겨볼까

    ...상상마당),곤지암 리조트(갤러리 다르) 등 줄잡아 50여곳에 달한다. 미술 문화가 명품의 콘텐츠로 활용됨에 따라 총체적인 아트디렉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시 공간도 백화점,호텔,사옥 로비,매장,공장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김창실 선화랑 대표는 "국내 기업들도 최근 스토리 마케팅 시대에 맞게 미술관 형태의 소장품 전시에서 벗어나 회사 이미지와 직원들의 감성지수를 높이고 근로 의욕을 북돋워주면서 회사 수익까지 올리는 방식으로 바뀌는 추세"라고 말했다. 김경갑 ...

    한국경제 | 2010.07.25 00:00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