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3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민들, 코로나에 '중간평가' 유보한 것…민심에 긴장해야"

    ... 보인다"며 "총선 패배로 마음이 급해진 통합당이 먼저 치고 나갈 것이고 민주당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에서는 유승민이 다시 재평가될 것이고, 통합 과정에서 합류한 원희룡도 있다"며 "홍준표, 김태호 등 대권주자들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평론가는 "민주당은 이낙연이 대선 핵심 주자가 되겠지만 위험부담도 적지 않다. 이번 총선으로 양극단 정치, 지역주의로 되돌아갔기 때문"이라며 "이재명, 김두관 등도 치고 ...

    한국경제 | 2020.04.16 20:42 | YONHAP

  • thumbnail
    '무소속 당선' 권성동, 통합당 복당 신청…"보수 살리겠다"

    ... 무시한 공천의 결과이자, 보수의 혁신과 재건을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권 의원과 함께 탈당했던 시·도의원, 당원들도 이날 함께 복당을 신청했다. 권 의원의 복당은 강원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뤄진다. 이번 총선에서 생환한 통합당 출신 무소속 당선인은 권 의원을 포함해 홍준표(대구 수성을), 윤상현(인천 당구미추홀을),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등 총 4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6 17:46 | YONHAP

  • thumbnail
    총선 참패에 리더십 공백…위기의 통합당

    ...유승민이 역할 할까 당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나선 뒤 생환한 ‘거물급’ 인사들의 복당 시기도 주목된다.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은 이날 제일 먼저 복당을 신청했다. 홍준표(대구 수성을), 김태호(경남 거창·함양·산청·합천) 전 경남지사가 당이 혼란할 때 복당해 수습을 주도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대선에 출마하려면 대선 1년6개월 전에 당대표직을 내려놓아야 하는 게 변수다. 윤상현 의원(인천 ...

    한국경제 | 2020.04.16 17:21 | 고은이

  • thumbnail
    '지도체제 붕괴' 격랑 속 표류하는 통합당號…재건 시나리오는

    ... 자격으로 "지금도 의원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범위를 좁혔다. 그는 '당원의 뜻'을 전제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소임이 주어지면 감내할 것"이라고 당권 도전을 시사하기도 했다. 향후 지도부 구성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김태호·윤상현·권성동 등 당선인 4인방의 복당 여부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 직전 당 지도부는 '복당 불허'를 선언한 바 있으나 한 석이 아쉬운 상황에서 결국 이들의 복당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이들 중 일부는 ...

    한국경제 | 2020.04.16 11:52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출신 무소속 4인방 복당 빨라질 듯…"한 석이 급해"

    권성동 "오늘 중 복당신청 검토"…홍준표·윤상현·김태호도 복당 수순 당내서 '복당 허용' 목소리 분출…"모두 소중한 자산" 4·15 총선에서 승리를 거둔 무소속 당선인 가운데 보수진영 주자들의 미래통합당 합류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서 생환한 통합당 출신 무소속 당선인들은 홍준표(대구 수성을) 권성동(강원 강릉), 윤상현(인천 동구·미추홀을),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등 총 4명이다. 16일 연합뉴스 취재 ...

    한국경제 | 2020.04.16 11:47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무소속, 당 밖에 오래두지 말아야…원내대표도 새로 뽑자"

    ... 마당에 '내가 하겠다'라고 나서는 것은 좀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그는 또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컷오프(공천 배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 후 당선된 중진 4명(홍준표·김태호·권성동·윤상현)에 대해서 "우리 통합당의 소중한 자산들"이라 평하며 "원래 무소속 출마한 분을 바로 복당시키는 것은 잘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당 밖에 오래 두는 것은 우리 당의 통합 ...

    한국경제 | 2020.04.16 10:41

  • thumbnail
    주호영 "새 원내대표 조속히 뽑아 수습책 마련하는게 바람직"

    ... "자연스럽게 주위에서 누가 적임이라고 할 때 가능한 일이지, 당이 이렇게 찌그러진 마당에 '내가 하겠소'라고 나서는 것은 좀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컷오프(공천 배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당선된 중진 4명(홍준표, 김태호, 권성동, 윤상현)에 대해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우리 통합당의 소중한 자산들"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원래 무소속 출마한 분을 바로 복당시키는 것은 잘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당 밖에 오래 두는 ...

    한국경제 | 2020.04.16 10:08 | YONHAP

  • thumbnail
    "100석도 어렵다? 미워도 다시 한번"…보수 텃밭으로 돌아온 영남

    ... 통합당은 TK 25개 지역구에서 24곳, PK 40개 지역구에서 32곳을 석권하며 지난 총선에서 다소 흔들렸던 영남을 다시 장악하는 데 성공했다. TK와 PK에서 당선된 무소속 2명도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홍준표(대구 수성을)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후보였다. 통합당의 영남권 압승은 보수 결집 효과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통합당은 ‘개헌 저지선’인 100석도 어렵다며 보수 야당에 표를 달라고 ...

    한국경제 | 2020.04.16 08:50 | 김봉구

  • thumbnail
    민주당, 총선 압승에도 '낙동강 전선' 문턱은 높았다

    ... 국회의원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경남의 낙동강 전선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경남 전체 16석 중 3석을 얻는 데 그쳤고, 미래통합당은 12석을 가져갔다. 나머지 1석은 통합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한 김태호 후보가 차지했다. 경남 여권이 참패에 가까운 성적표를 받은 이유로는 우선 진보 진영의 분열이 꼽힌다. '진보정치 1번지'로 불리는 창원 성산은 투표용지 인쇄 전, 사전투표 실시 전 등 여러 차례 변곡점마다 진보진영 단일화 ...

    한국경제 | 2020.04.16 08:10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코로나 국난 극복' 벽 못 넘은 '정권 심판론'

    ... 대선 주자 가뭄에 시달리는 것 아니냐는 한탄마저 나온다. 당의 공천 배제에 불복해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전 대표와 역시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태호 전 경남 지사가 생환했다. 이들이 통합당에 복당한다면 통합당의 유력 대선 주자가 될 수 있다. 측근들이 선전한 유승민 의원이 전면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그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측면 지원 유세에만 집중해온 만큼 직접적인 ...

    한국경제 | 2020.04.16 07:45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