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선인 인터뷰] 김태호 "보수통합의 중심 역할 하라는 명령"

    제21대 총선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에서 무소속 김태호(57) 후보가 당선됐다. 재선 국회의원, 경남도지사 등을 역임한 김 당선인은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를 이기고 3선 고지에 올라섰다. 다음은 김 당선인과의 일문일답. -- 당선 소감은. ▲ 우리 지역의 '큰 변화, 큰 정치'를 바라는 군민들의 간절한 소망과 바람 덕분에 당선됐다고 생각한다. 낙후된 지역 발전과 나라를 위한 더 큰 정치인으로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 -- ...

    한국경제 | 2020.04.16 01:02 | YONHAP

  • thumbnail
    "살아서 돌아오겠다" 약속 지킨 김태호 … 출구조사 뒤집고 당선

    ... 돌아가 새로운 혁신을 요구하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고 정권창출의 중심에 서겠습니다." 15일 실시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김태호(57) 후보가 현역의원인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를 누르고 3선에 성공했다. 김 당선인은 “김태호의 약속을 믿고 지지해 주신 군민들에게 머리숙여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지역의 대변화의 큰 정치를 바라는 ...

    한국경제 | 2020.04.16 00:59 | 이미나

  • thumbnail
    [화제의 당선인] '진보정치 1번지' 창원성산 탈환…재선 고지 오른 강기윤

    ... 상대적으로 높다. 선거 때마다 진보진영 후보와 힘겹게 겨뤄야 해 통합당 계열 보수정당에는 '험지 중의 험지'로 꼽힌다. 경남도의원, 거창군수, 경남지사 2회, 재선 국회의원 등 출마한 선거마다 이겨 '선거의 달인'으로까지 불렸던 김태호 전 경남지사조차 이번 총선 때 중앙당 공관위의 창원 성산 차출 요구를 거부하고 탈당해 고향에서 출마했을 정도다. 조직화한 진보진영에 맞서 강 당선인은 지역 토박이인 점과 지역구 곳곳을 훑고 다니는 부지런함으로 맞섰다. 창원시는 ...

    한국경제 | 2020.04.16 00:31 | YONHAP

  • thumbnail
    더 높아진 영·호남 지역주의…'잠룡' 김부겸 '거물' 박지원 낙마

    ... 지역에서 파란을 일으켰던 민주당은 이번에 의석수가 줄었다. 부산·울산·경남(PK) 지역 40석 가운데 6석을 차지하는 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33석을 가져갔다. 나머지 한 석 역시 통합당을 탈당한 김태호 후보가 앞서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PK 지역에서 8석을 차지했다. 보수층의 통합당 쏠림 현상은 농촌 지역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경북 김천의 송언석 통합당 의원은 75.7%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경북 군위 의성 ...

    한국경제 | 2020.04.16 00:16 | 김우섭

  • thumbnail
    국난 앞에 '견제'보다 '안정' 택했다…거여탄생에 정국 지각변동(종합)

    ... 민주당에서는 이광재(강원 원주갑) 김두관(경남 양산을) 후보가 우위를 이어가고 있는 반면 김영춘(부산 부산진갑) 후보는 초박빙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김부겸(대구 수성갑) 후보는 뒤지고 있다. 통합당에서는 오세훈(서울 광진을)·나경원(서울 동작을)·김병준(세종 세종을) 후보는 현재까지 개표에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통합당 출신의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후보는 현재 1위인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5 23:55 | YONHAP

  • thumbnail
    [선택 4·15] 영·호남 지역주의 벽, 더 견고해졌다

    ... 당선이 확실하거나 유력한 상황이다. 경남의 경우 16개 중 12개에서 통합당 후보 당선이 확실하거나 유력하다. 김해갑, 김해을, 양산을 3곳만 민주당 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산청함양거창합천은 통합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1위다. 부산은 18개 중 16개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다. 20대 총선에서 5석을 가져간 민주당은 남구을과 사하갑 2개에서만 앞서고 있어 이곳의 교두보가 대폭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에서도 통합당이 6개 지역구를 다 ...

    한국경제 | 2020.04.15 23:54 | YONHAP

  • [후보 득표현황]-경남(15일 23시 현재)

    ...82%) ▲ 서일준(54·통) = 44,768(52.09%) ◇ 양산갑 ▲ 이재영(55·민) = 18,964(38.65%) ▲ 윤영석(55·통) = 29,653(60.44%) ◇ 양산을 ▲ 김두관(61·민) = 27,709(51.05%) ▲ 나동연(64·통) = 24,675(45.46%) ◇ 산청·함양·거창·합천 ▲ 강석진(60·통) = 31,421(36.31%) ▲ 김태호(57·무) = 36,594(42.29%)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5 23:14 | YONHAP

  • thumbnail
    [선택 4·15] 뜨고 지고…희비 극명히 엇갈리는 여야 잠룡들

    ... 접전을 벌이고 있다. 두 사람이 최종 개표 결과 여의도 입성에 성공할 경우 지역 맹주로서 대권 잠룡으로서 입지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당 공천 탈락에 불복해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대구 수성을)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전 경남지사 역시 총선 결과에 따라 정치 행보를 달리 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경우 직접 총선에 나서지는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긴급재난지원금 ...

    한국경제 | 2020.04.15 23:03 | YONHAP

  • thumbnail
    [선택 4·15] '역대급 참패' 충격에 휩싸인 통합당…지도부 책임론 분출 전망

    ... 참패라는 충격파가 가해지면서 서둘러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받을 전망이다. 서울 '격전지'에 나선 오세훈·나경원 후보와 당의 공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김태호 후보의 생환 여부, 불출마한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후보들의 성적표 등이 조기 전대론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모두 당권을 바탕으로 세력을 키워 차기 대권에 도전할 것으로 여겨지는 '잠룡'들이다. 일각에선 ...

    한국경제 | 2020.04.15 22: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