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현수, 4년 연속 150안타 달성 '역대 8호' [잠실:온에어]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 김현수가 4년 연속 150안타의 금자탑을 쌓았다. 김현수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 LG의 팀 간 10차전에서 4번타자 및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48안타를 기록 중이던 김현수는 롯데 선발 아드리안 샘슨을 상대로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선취점을 올리는 1타점 적시타를 쳤고, 5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샘슨 상대로 중전안타를 ...

    한국경제 | 2020.09.18 20:04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김현수 '멀티 히트'[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1사 LG 김현수가 안타를 때려내며 KBO 역대 8번째 4년 연속 150안타를 달성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8 20:03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김현수 '4년 연속 150안타 달성'[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1사 LG 김현수가 안타를 때려내며 KBO 역대 8번째 4년 연속 150안타를 달성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8 20:02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김현수 '선취 1타점 적시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2사 2루 LG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8 19:22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김현수 '오늘도 이기자'[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2사 2루 LG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8 19:22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만루서 7할? 그러라고 돈 많이 주는거지" [현장:톡]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그래 치라고 돈 많이 주는거예요`.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LG 트윈스는 지난 17일 잠실 롯데전에서 9-1 대승을 거뒀다. 이미 5-0으로 앞선 상황에서 7회 나온 김현수의 만루홈런이 결정적이었다. 김현수는 올 시즌 주자 만루시 타율이 0.727에 달한다. 누군가는 커리어 내내 치지 못하는 만루홈런을 올 시즌에만 3번을 쳤다. 득점권 타율 역시 0.510으로 리그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현수의 ...

    한국경제 | 2020.09.18 18:31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류중일 감독 "채은성은 아마 내일 복귀…김민성은 시간 더 필요"

    ... 감독은 "김민성은 아직 경기 감각이 완벽하게 돌아오지 않았다"며 "배트 스피드 등이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보고가 없다. 채은성보단 좀 더 늦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3연승에 도전하는 LG는 홍창기(우익수)-오지환(유격수)-로베르토 라모스(1루수)-김현수(좌익수)-박용택(지명타자)-이천웅(중견수)-양석환(3루수)-이성우(포수)-정주현(2루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LG는 정찬헌, 롯데는 아드리안 샘슨이 선발 등판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16:40 | YONHAP

  • thumbnail
    '수도권 징크스인가' 롯데 이대호, 잠실구장에선 타율 1할대

    ... 1삼진에 그쳤다. 양 팀이 똑같이 8안타를 쳤지만, 경기 결과는 LG의 9-1 완승이었다. 4번 타자의 해결사 능력에서 승부가 갈린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이대호가 4번 타자로 결정적인 찬스에서 죽을 쓴 반면 LG는 4번 김현수가 그랜드슬램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5타점으로 대폭발했다. 특히 롯데는 0-5로 뒤진 6회초 3∼5번 클린업트리오 앞에 무사 만루의 기회가 펼쳐졌음에도 한 점도 얻지 못한 것이 뼈아팠다. 3번 전준우가 3루수 땅볼을 쳐 3루 주자가 ...

    한국경제 | 2020.09.18 09:19 | YONHAP

  • thumbnail
    작전 실패, 연속 볼넷…'잠 못 드는' 롯데

    ... 실패했다. 번트 타구가 투수 앞으로 갔고 선행 주자가 잡혔다. 그리고 0-5로 뒤지는 6회 초 무사 만루에서는 클린업 트리오가 나섰는데도 무득점에 그쳤다. 8회 말에는 불펜이 흔들려 3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가 됐다. 다음 타자 김현수가 사실상 쐐기를 박는 만루 홈런을 치자 롯데 벤치는 이례적으로 야수 4명을 즉각 교체했다. 롯데는 '승률 5할이 넘지만 7위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허 감독은 `질 때도 우리 선수단에 '하려고 하는 ...

    한국경제 | 2020.09.18 05: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LG 윌슨 "김현수, 리그 최고의 선수이자 환상적인 리더"

    ... 당시 상황에 대해 "최대한 내야 땅볼을 유도해 병살로 투아웃을 잡으려고 했다"며 "5-0의 리드가 있었고, 야수들의 탄탄한 수비를 믿고 던졌다"고 했다. 롯데가 무사 만루의 찬스를 놓친 반면 LG는 7회말 무사 만루에서 4번 김현수의 그랜드슬램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윌슨은 김현수에 대해 "우리 팀 선수라서가 아니라 리그 최고의 선수다. 환상적인 리더이자 팀 동료"라며 "이런 선수와 같은 팀에서 함께 뛰는 게 너무나 좋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윌슨의 ...

    한국경제 | 2020.09.17 22: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