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공승연·서지훈, 여운 깊은 4차 예고편

    ... 분), 개똥(공승연 분), 이수(서지훈 분)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개똥아, 난 네가 거지여도 좋고, 노비여도 좋고 그냥 내 옆에만 있어주면 좋다. 같이 살자”며 첫사랑 개똥이에게 청혼하는 이수. 꽃비가 내리는 한적한 길을 함께 걷고, 이수에게 업힌 채 환한 미소를 짓는 개똥이의 모습은 혼인을 앞둔 아름다운 연인과도 같다. 하지만 이들의 혼인은 순탄하지 않았다. 혼례 당일, 행복해야 할 신랑이 감쪽같이 사라져버린 것. “그 ...

    텐아시아 | 2019.08.28 11:08 | 김하진

  • thumbnail
    [스포없는리뷰] '광대들', 말에 웃고 웃음에 울고 예인에 깨닫고

    ... 소나무가 법주사로 향하던 세조의 가마가 지나가도록 길을 비키다. 세조 10년 5월2일. 회암사 법회 중 환한 빛과 채색 안개가 공중에 가득하더니 부처님이 나타나다. 세조 10년 6월19일. 원각사 하늘을 황색 구름이 둘러싸고 사방에 꽃비가 내리다. 세조 12년 윤 3월28일. 금강산을 순행하던 세조 앞에 담무갈보살이 1만 2천 보살의 권속과 함께 나타나다. 세조 12년 가을. 문수보살이 세조의 등을 문질러 피부병을 낫게 하다. 세조 13년 봄. 상원사 고양이가 세조의 옷자락을 ...

    bntnews | 2019.08.24 09:01

  • thumbnail
    배우 김슬기 "부처 됐다, 무당 됐다…마스크 바꿔 쓰듯 변신했죠"

    영화와 드라마, 뮤지컬 등 다방면에서 넘치는 끼와 재능을 자랑해온 배우 김슬기가 딱 어울리는 역할을 만났다. 기발함에 무릎을 탁 치게 되는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다. 이 영화는 임금이 행차할 때 꽃비가 내리고 소나무가 가지를 들어올려 길을 비켜주는 등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현상들이 한명회의 지시를 받은 광대패가 꾸며낸 일이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팩션(fact+fiction) 사극이다. 광대패 5인방 중 홍일점이자 ...

    한국경제 | 2019.08.23 17:36 | 김지원/조준원

  • thumbnail
    영화 리뷰+ㅣ '광대들' 말이 안되는데, 말이 되게 웃기네

    ...9; 광대들을 찾아갔다. 기껏해야 불륜을 조작하는 정도였던 풍문조작단 단원들은 더욱 커진 판에서 자신들의 능력을 구현해냈다. "세조가 행차하니 나뭇가지를 들어 올렸다"는 정이품송 뿐 아니라 오대산 문수보살, 원각사 꽃비 등 이적 현상을 연출해냈다. 풍문조작단의 연출능력은 조명과 음향, 와이어를 이용한 특수효과까지 다방면으로 펼쳐진다. 조선이라는 한정된 배경 속에서 펼쳐지는 기가 막히는 상상력은 영화를 보는 내내 피식피식 웃음을 자아낸다. 줄에 매달려 ...

    HEI | 2019.08.20 08:32 | 김소연

  • thumbnail
    [TEN 리뷰] '광대들: 풍문조작단', 오색찬란 볼거리 속 알맹이는 '뜨뜻 미지근'

    ... 돌리라는 명을 받게 된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현상과 야사로 전해지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광대패가 이 일들을 연출했다는 상상력을 더했다. 광대패 5인방이 각각의 재주를 살려 거대한 불상을 만들고 꽃비를 내리게 하는 모습은 기상천외하고 신통방통해서 보는 재미가 가득하다. 임금이 행차하자 소나무가 스스로 가지를 들어올려 임금이 지나갈 수 있도록 했다는 '정이품송' 이야기도 등장한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

    텐아시아 | 2019.08.19 17:55 | 김지원

  • thumbnail
    기상천외·'뻔한 사극' 사이 줄타기…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 미담 작전이 기상천외를 넘어 황당무계하게 느껴져서다. 그래도 '조선 시대에 저게 과연 가능할까'라는 의문을 잠시 접어두고 본다면, 색다른 볼거리와 상상력에 눈과 귀가 서서히 열린다. 황색 연막탄과 꽃잎 주머니를 이용해 하늘에서 꽃비가 내리게 하는 것쯤은 맛보기다. 길이 48m에 달하는 거대 불상을 풍등처럼 만들어 금강산 한복판에 띄워 올리거나, 사람을 공중에 끌어올려 부처가 현신한 것처럼 보이게도 한다. 영화는 약 600년 전 세조 말기, 세조실록에 기록된 ...

    한국경제 | 2019.08.18 13:21 | YONHAP

  • thumbnail
    세조실록에 상상력 덧댄 '광대들'…소화 잘되는 영화를 원한다면 (종합)

    ... 관객들께서 그 부분을 시각적으로 청각적으로 얼마나 잘 받아들이실 수 있을지를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알렸다. 감독이 말한 기존 사극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이란 '이적 현상'으로, 세조가 세운 원각사를 뒤덮은 황색 구름과 향기로운 4가지 꽃비, 오대산에서 몸을 씻고 있던 세조의 등을 문질러 피부병을 낫게 해주었다는 문수보살, 금강산을 순행하던 세조 앞에 나타난 담무갈보살 등 세조실록에 기록된 믿기 힘든 여러 현상의 실제화가 '광대들'의 감상 포인트 중 하나다. 김주호 ...

    bntnews | 2019.08.13 18:57

  • thumbnail
    이창욱, 웰메이드스타이엔티와 전속계약 체결…최수종-하희라와 한솥밥

    ...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 고 밝혔다. 이창욱은 그간 KBS ‘내일도 맑음’, SBS ‘이판사판’, KBS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KBS ‘내 마음의 꽃비’, 영화 ‘세상의 끝’, ‘배우는 배우다’, ‘사이코메트리’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왔다. 특히 국한되지 않는 장르를 ...

    스타엔 | 2019.07.03 08:11

  • thumbnail
    '단, 하나의 사랑' 방송 첫 주 만에 쏟아진 명장면 '심쿵'

    ... 사랑’은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과 천사 단(김명수 분)의 운명적 만남을 특별한 감성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을 웃게도, 눈물 흘리게도, 또 설레게도 만들었던 1-4회 명장면을 꼽아봤다. ◆ 꽃비 아래 천사와의 만남 (1회) 사고로 시력을 잃은 발레리나 이연서는 꿈을 접은 채 삶의 희망도 없이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었다. 이러한 그녀를 우연히 본 천사 단은 안쓰러운 마음에 이연서에게 천사의 숨결을 건네며 따스한 위로를 했다. ...

    스타엔 | 2019.05.26 14:57

  • thumbnail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꽃비 속 첫 만남 '심쿵'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심쿵 첫 만남을 갖는다. 5월 22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첫 방송된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다. 발레리나와 천사의 색다른 만남, 눈부신 비주얼을 예고하며 주목받고 있다. 무엇보다 티저 영상을 통해 공개된 신혜선...

    스타엔 | 2019.05.12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