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8,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잘못 판매한 묘목 바꿔달라" 묘목 훔치려 한 60대 벌금 100만원

    ... 요구했지만 들어주지 않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차량 조수석에 실은 블루베리 묘목을 농원 주인의 가족이 다시 가져가려고 하자 팔을 당기고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았다. A씨는 재판에서 "농장 주인에게 허락을 받고 블루베리 나무를 가지고 가려 한 만큼 절도의 고의가 없었고, 폭행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정당방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부장판사는 "공소사실이 인정되고 묘목을 되찾아 가려는 농장 주인의 가족을 폭행한 것도 정당방위에 ...

    한국경제 | 2021.05.03 14:17 | YONHAP

  • thumbnail
    머슴, 중동 근로, 닭 장사…50대 아들이 쓴 여든 살 아버지의 삶

    ... 한대웅(53) 교수는 아버지 한일순(80)의 구술을 바탕으로 자신의 경험 및 생각을 정리해 최근 '아버지의 첫 직업은 머슴이었다'(페이퍼로드)를 펴냈다. 책에는 5년 넘게 머슴으로 일하던 아버지가 이후 둑 공사, 냉차 장사, 산판일(산에서 나무를 베어다 파는 일), 품팔이 등을 거쳐 창호지 공장, 중동 근로자 파견, 생선 장사, 닭 장사 등 평생 걸어온 삶의 여정이 담겼다. 저자는 아버지가 전북 임실에서 처음 머슴살이하던 때를 언급하며 "추운 겨울 무명 저고리 하나만 걸친 ...

    한국경제 | 2021.05.03 11:07 | YONHAP

  • thumbnail
    꿀먹는 곰, 옥돔 즐기는 수달...동물 영상 유튜브로 즐겨요~

    ... 실시하고 있다. 색다른 것을 제공하여 새로운 행동도 끌어내고 관찰하기 위함이다. 사육사들은 다양한 풍부화 프로그램을 통해 동물들을 관찰하고 더욱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대공원을 한번쯤 방문했다면 호랑이가 점프해 나무에 올라 먹이를 먹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호랑이의 점프 지지대가 되기도 하고 발톱을 갈기 위한 스크래쳐로도 사용되어 낡아버린 고목을 안전을 위해 제거하는 작업 중에 자연벌집이 발견됐다. 꿀이 가득한 고목은 잘려져 곰들의 먹이 ...

    키즈맘 | 2021.05.03 09:17 | 이진경

  • thumbnail
    현대건설, 대구 신암10구역 재건축사업 수주

    ... 계획을 제시했다. 고급스러운 커튼월 룩을 적용한 외관 특화와 뛰어난 조형미를 자랑하는 대형 문주 디자인을 적용했다. 신암뉴타운 최초로 명품 아파트의 상징인 스카이 브릿지와 스카이 커뮤니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단지 중앙에 실개울과 꽃나무들이 어우러진 200m의 산책로를 포함해 총 600m에 이르는 테마순환 산책로를 조성해 명품 조경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건설만의 명품 평면인 H시리즈와 친환경, IoT, 안전, 에너지절감 등 최첨단 시스템을 대거 적용할 ...

    한국경제 | 2021.05.03 05:57 | 김하나

  • thumbnail
    '60세' 서정희, 명품 콧대 베이겠네…신비로운 숲속의 왕비 [TEN ★]

    방송인 서정희가 숲속의 공주 분위기를 자아냈다. 서정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신앙이 담긴 고백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나무가 가득한 숲 속의 서정희는 핑크와 화이트 의상을 매치해 청순한 매력을 배가시켰다. 드러낸 옆모습의 날카로운 콧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정희는 딸 서동주와 함께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동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5.03 04:59 | 최지예

  • thumbnail
    피카소 反戰 걸작 '한국에서의 학살' 처음으로 한국 왔다

    ... 풍경을 밝고 힘 있는 필치로 묘사한 작품이다. 회화뿐 아니라 도자기(29점), 판화(30점) 조각(17점) 등에서도 기존 미술의 판도를 완전히 바꾼 피카소의 천재성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기타와 배스병’은 나무판 위에 목재와 신문지 조각 등을 붙인 작품이다. 회화와 조각이 뒤섞여 있어 장르를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렵다. 1961년 제작된 ‘두 팔을 벌린 여인’은 피카소가 1957년부터 1965년까지 철판을 절단하고 구부려 ...

    한국경제 | 2021.05.02 16:54 | 성수영

  • thumbnail
    '집에서만 보내기엔 너무 좋은 계절'…마스크 쓰고 밖으로

    ... '5월의 설경'이라는 귀한 풍경을 포착하기 위해 새벽길을 달려온 사진가들은 삼각대를 펼치며 순백의 세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고갯길을 지나던 운전자도 잠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스마트폰을 들어 설경을 찍었다. 움트기 시작한 단풍나무 위에도, 노란 봄꽃 위에도 눈이 쌓여 오가는 이의 시선을 붙잡았다. 부천에서 온 사진 동호인 김민영(52) 씨는 "4월에 내린 눈은 종종 봤지만, 5월에 이렇게 폭설이 내린 풍경을 찍기는 처음"이라며 "높이 올라갈수록 초록에서 ...

    한국경제 | 2021.05.02 15:15 | YONHAP

  • thumbnail
    유튜브서 본 탕후루 만들려다가…산불 낸 초등생 3명 '처벌 불가'

    ... 붙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광양시는 초등생 3명이 모두 10세 미만으로, 촉법소년(범법행위를 한 10세 이상 14세 미만 아동)도 아니어서 법적 처벌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소실된 산림의 소유자도 이들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의사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광양시는 불장난으로 소유주가 피해를 본 만큼 화재 발생한 지역에 벌목한 뒤 나무를 심는 등 조림계획을 세워 복원할 계획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2 14:52 | 김수영

  • thumbnail
    文, 민주당 전당대회에 영상축사 "우리 당 존경스럽다…원팀돼야"

    ... 위에서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 배제하고 상처 주는 토론이 아닌 포용하고 배려하는, 끝내 하나가 되는 토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우리는 다시 '원팀'이 돼 대한민국의 강한 회복과 도약을 위해 앞서갈 것"이라며 "민주당은 더욱더 튼튼한 뿌리를 가진 아름드리나무로 자랄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2 14:48 | 김명일

  • thumbnail
    문대통령 "국민은 민주당 혁신 묻고있어…다시 원팀돼야"

    ... 응답할 수 있다"며 분열을 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성숙해지고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선의 위에서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며 "배제하고 상처주는 토론이 아닌 포용하고 배려하는, 끝내 하나가 되는 토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우리는 다시 '원팀'이 돼 대한민국의 강한 회복과 도약을 위해 앞서갈 것"이라며 "민주당은 더욱더 튼튼한 뿌리를 가진 아름드리나무로 자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13: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