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3,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암호 참사' 사흘 만에 떠오른 강원 101호…"아우야" 통곡

    ... 이모(55) 경위와 춘천시청 이모(32) 주무관이 탔던 경찰정 '강원 101호'가 인양됐다. 경찰정은 파손이 심하지는 않았으나 내부와 주변에서 실종자의 물건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인양작업에 돌입, 주변 나무와 토사 등을 제거하고 땅을 다지는 작업을 한 뒤 크레인 2대의 쇠고리를 경찰정 선미와 후미에 연결해 끌어올렸다. 낮 12시 15분께 강물 위로 모습을 드러낸 경찰정은 유리창이 부서지고, 하부가 찌그러져 있었으나 파손이 심한 상태는 ...

    한국경제 | 2020.08.08 13:38 | YONHAP

  • thumbnail
    '400㎜ 폭우'에 무너지고 잠기고…경남 호우 피해 잇따라(종합)

    ... 침수됐다. 오전 2시 40분께 진주시 옥봉동에서는 도로에 토사가 유출돼 차량을 덮치기도 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도로 침수 22건, 토사 유출 18건, 포장 파손 1건 등의 공공시설 피해가 있었다. 또 주택 233채가 침수됐으며 나무 쓰러짐 7건, 차량침수 2건, 도로 배수불량 1건 등도 있었다. 벼 73㏊, 과수 27㏊가 물에 잠기는 등 총 121㏊에 달하는 농지가 침수되는 등 농작물 피해도 줄을 이었다. 이에 도는 경남 전역 도로와 마을 등 40곳에서 ...

    한국경제 | 2020.08.08 13:26 | YONHAP

  • thumbnail
    대전통영고속도로 덕유산TG 인근 산사태…1차로로 통행 중

    도로로 나무 쓰러지고 토사 쏟아져…1시간여 뒤 도로 정상화 전망 대전통영고속도로 통영 방향 덕유산TG 인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차량 통행이 부분 통제되고 있다. 8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이 지점 도로로 비탈면의 나무가 쓰러지며 토사가 쏟아져내렸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나 차량 파손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은 장비를 동원해 나무와 토사를 치우고 있다. 당초 나무와 토사가 도로를 모두 막았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8.08 12:55 | YONHAP

  • thumbnail
    "이런 비는 생전 처음"…300㎜ 장대비로 쑥대밭 된 전북 남원

    ... 들어오는 빗물과 1시간 가량 사투를 벌여 겨우 침수를 막았다. 마을 상황을 걱정한 조씨는 집과 5∼6분 거리에 떨어진 마을회관으로 이동했다. 소하천 주변의 마을 회관은 폭격을 맞은 듯 처참했다. 하천 상류에서 떠내려온 나무 1그루가 다리에 걸려 하천이 범람하고 물이 회관 쪽으로 넘치는 상황이었다. 조씨가 보내온 영상에는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하천 양옆에 버티고 있던 석축(돌로 쌓아 만든 축대)이 무너지면서 누런 토사와 빗물이 도로를 집어삼켰다. ...

    한국경제 | 2020.08.08 09:46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탈원전 정책→태양광 설비증가→산사태 급증?

    산비탈에 나무 잘라 태양광시설 설치…"산림 훼손돼 산사태 위험↑" 前정권도 신재생에너지 강조…태양광증가를 탈원전탓만으로 돌릴순없어 전국적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자 산비탈에 설치하는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이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 나온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선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이 산사태의 주범으로 증명됐다"라거나 "정부가 경제성도 없는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사업 정책으로 국민에게 피해만 줬다"는 등의 글이 올라와 있다. 일각에선 문재인 ...

    한국경제 | 2020.08.08 08:00 | YONHAP

  • thumbnail
    춘천의암호 선박 전복 3일째 수색 재개… 아직도 5명 실종상태

    ... 만큼 전날보다 광범위하고 입체적이면서도 촘촘하게 구역을 나눠 정밀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 21분께 춘천시 남산면 서천리 춘성대교와 경강대교 사이에서 경찰 순찰정 '강원 101호'가 옆으로 누운 채 강기슭 나무에 반쯤 걸려 있는 모습으로 발견됐다. 사고 당시 경찰정에는 춘천경찰서 소속 이모(55) 경위와 춘천시청 소속 이모(32) 주무관 등 2명이 탄 것으로 알려졌다. 선체 수색 결과 실종자는 찾지 못했다. 다만 수색 과정에서 경찰정 CCTV ...

    한국경제 | 2020.08.08 07:28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말 잔치'…현실 직시해야

    ...기 등 인프라 시설을 연결하는데 큰 비용과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동칼리만탄의 신수도 건설 부지는 인구 75만명의 발릭파판 시내에서 100㎞ 떨어져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선택한 부지는 대부분 나무를 키우는 조림지로, 직접 가 보면 아무런 인프라가 없다. 국가개발기획원은 5만6천 헥타르(560㎢)에 수도를 건설하면서 5천600 헥타르를 대통령궁 등이 위치한 정부 핵심지로 만들고, 6개 위성도시를 차례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런데 ...

    한국경제 | 2020.08.08 07:07 | YONHAP

  • thumbnail
    대구·경북 도로 침수 등 비 피해 이어져…일부 구간 교통통제

    ... 비 50∼150㎜ 더 내려 8일 대구·경북에 내린 집중 호우로 도로 침수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김천, 구미, 칠곡 등 13개 시·군에서는 주택·도로 침수, 나무 쓰러짐 등 피해가 56건 접수됐다. 영주와 김천에서는 계속된 비에 낡은 주택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지난 2일부터 최근까지 경북에서는 도로 경사지 토사 유출, 하천 제방 유실 등 공공시설 피해도 7건 발생했다. ...

    한국경제 | 2020.08.08 06:53 | YONHAP

  • thumbnail
    '나홀로 이식당' 이수근, 좌충우돌 정신없는 나홀로 개업일

    ... 남았다"는 스태프의 알림에 이수근은 "예, 지금 미치겠어요"라며 정신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바쁘게 영업을 시작했지만 손님은 도착하지 않았다. 이수근은 "주소 잘못 알려드린 거 아니냐"고 제작진을 나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손님 원래 안 오기로 한 거지?"라고 장난을 친 이수근은 아무도 없는 마당에 "어서오세요"라고 인사하기도 했다. 스태프는 "망한 것 같은데, 준비가 필요한...

    연예 | 2020.08.08 01:30 | 장지민

  • thumbnail
    '구해줘 홈즈' 김혜은, 16년 거주한 집 손수 인테리어 '대만족'

    ... 인테리어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지난해 화이트&우드로 인테리어를 마쳤으며, 만족도가 높아 ‘아침마다 (인테리어) 하길 잘했다고 느낀다’고 말한다. 다만 야외 정원의 원목을 촘촘히 붙였더니, 물이 안 빠져서 나무가 썩기 시작했다고 말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고 한다. 김혜은은 그동안 보여줬던 카리스마와는 달리 복팀의 매물만 편파 중계하는 모습을 보여 ‘김모순’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한다. 그는 덕팀의 넓은 정원과 ...

    스타엔 | 2020.08.07 1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