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4,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000만원도 무너진 비트코인…김치프리미엄 순식간에 '소멸' [종합]

    ... 좁혀졌다. 지난 7일 국내에서 비트코인을 사려면 해외보다 1300만원 이상 더 지불해야 했던 것이 약 40만원 차이까지 줄었다. 이후 김치프리미엄은 다시 늘었지만, 3%대에 그치고 있다. 김치프리미엄까지 감안하면 해외보다 국내 비트코인 낙폭이 더 컸다는 뜻이다. 각국 정부 규제안에 더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은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시행 유예기간이 끝나는 오는 9월이면 암호화폐 ...

    한국경제 | 2021.04.23 15:43 | 오세성

  • thumbnail
    공매도 두렵지 않은 '낙폭과대·저평가株'

    ... 충격을 줄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개별 종목별로는 희비가 엇갈릴 것이란 관측이다. 업황이나 실적에 따라 고평가된 종목은 공매도 세력의 집중 공격 대상이 될 수 있지만 그동안 상승폭이 크지 않았던 낙폭과대주와 저평가주의 경우 유리한 국면이 펼쳐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수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 2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공매도 재개를 열흘 앞두고 유가증권시장 대차거래 잔액은 연초 40조원 수준에서 49조원까지 불어났다. 대차잔액은 ...

    한국경제 | 2021.04.21 17:31 | 설지연

  • thumbnail
    1조4000억 주식 매물 쏟아낸 외국인…출렁이는 외환시장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원30전 오른 달러당 1118원60전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4원70전 오른 달러당 1117원에 출발한 이후 상승폭을 키웠다. 전날 4원90전 내린 1112원30전에 마감한 환율은 이날에는 전날 낙폭을 대부분 회복했다. 이날 환율이 치솟은 것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자 원화와 주식을 비롯한 위험자산 선호도가 약화된 결과다. 미국과 유럽 등이 백신 보급 영향으로 확산세가 수그러드는 반면 인도 브라질을 비롯한 신흥국은 확진자수가 ...

    한국경제 | 2021.04.21 16:07 | 김익환

  • thumbnail
    바이든 정부 니코틴 규제 소식에…엇갈린 美 담배주

    ... 사업 구성에 따라 담배주 사이에서도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시장에서 말버러 담배로 유명한 알트리아그룹(MO)은 3.85% 내린 47.19달러에 장을 마쳤다. 19일엔 무려 6.17%나 내리며 이틀간 낙폭이 10%에 달했다. 같은 날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ADR(BTI) 역시 3.61% 내렸다. 19일 2.22% 떨어진 이후 이틀째 하락이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담배 규제에 나설 수 있다는 뉴스가 보도됐기 때문이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4.21 15:25 | 이슬기

  • thumbnail
    '폭탄 돌리기'로 치닫는 암호화폐…상장 직후 1000배 이상 폭등하기도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20일 일제히 롤러코스터를 탔다. 정부가 전날 암호화폐 관련 불법행위에 대해 오는 6월까지 특별단속에 나선다는 소식에 오전에 일제히 급락했다가 오후에 낙폭을 회복하는 모양새였다. 전문가 사이에서는 ‘거품 징후’가 뚜렷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몇 번 언급하자 가격이 두 배 넘게 뛴 도지코인이나, 상장되자마자 1000배가 오른 암호화폐가 잇달아 나타나며 ...

    한국경제 | 2021.04.20 17:42 | 박진우

  • thumbnail
    달러 가치 연일 추락…골드만삭스 "유로 사라"

    ... 확대되면서 미·유럽 간 성장률 격차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실제 “1억 회분의 화이자 백신을 유럽에 추가 공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날 달러인덱스는 올 2월 초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미 국채 금리가 약세를 보인 것도 달러 가치 하락을 압박해온 요인 중 하나다. 국채 금리가 떨어지면 글로벌 자본이 미국에서 빠져나갈 수 있어서다.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최근 들어 연 1.6%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0 17:13 | 조재길

  • thumbnail
    환율보고서 긴장감 사라진다…"2분기 환율 평균 1080원"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오름세를 나타냈다. 시장금리가 내려가면서 위험자산 선호도가 올라갔고 그만큼 원화가치가 뛴 것이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상장사들이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배당금을 지출하면서 달러가 잠시 강세를 보일 여지가 있는 만큼 당분간 환율 낙폭이 크지는 않을 전망이다. 환율은 2분기 들어 갈수록 내려갈 전망이다. 원화가치 등이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6일(현지시간) 미 재무부는 환율보고서를 통해 한국을 미국의 제재를 받는 환율조작국의 전 단계인 ...

    한국경제 | 2021.04.19 11:34 | 김익환

  • thumbnail
    1시간만에 14% 급락한 비트코인…"미 재무부 조사설"

    ... 퍼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 CNN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5만9000달러대에서 움직이던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1시간이 채 되지 않아 5만1000달러대까지 빠르게 내려왔다. 사흘 만에 19% 이상 급락했다. 다만 이날 현재 낙폭을 일정 부분 만회해 5만6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도지코인 등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도 같이 급락했다가 함께 낙폭을 만회했다. 지난 주말 SNS를 중심으로 미국 재무부가 금융기관들을 대상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한 ...

    한국경제 | 2021.04.19 07:45 | 노정동

  • LG경제연구원 "원화가치 강세 지속…하반기 1070원 간다"

    ... 5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하게 된다. 이처럼 국내 기업이 수출로 외화를 많이 벌어들이면 그만큼 달러를 팔고 원화로 환전하려는 수요가 늘어난다. 그 과정에서 원화가치는 올라간다. 외환당국의 시장 개입 강도가 커질 수 있는 만큼 환율 낙폭이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미 재무부는 지난 16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발간한 첫 번째 환율 보고서에서 한국을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 관찰대상국은 미국의 제재를 받는 환율조작국의 전 단계다. 미국의 지속적 환율 점검 ...

    한국경제 | 2021.04.18 17:01 | 김익환

  • thumbnail
    동양생명·위메이드…"1분기 깜짝실적 기대주"

    ... 보니 증권가에서는 기저효과 때문에 증가폭이 큰 종목과 ‘진짜’ 성장세를 보이는 종목을 가려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침체기에서 벗어나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 단기적으로는 낙폭이 컸던 종목이 크게 오른다”며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기저효과와 무관하게 이익이 성장하는 종목의 수익률이 두드러지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1분기 ‘반짝 실적’ 개선주가 아니라...

    한국경제 | 2021.04.05 17:29 | 설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