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4,1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로나 재확산…코스피 4%대 폭락

    주가가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때문이다. 낙폭은 지난 3월 말 이후 가장 컸다. 하지만 개인이 1조5000억원 넘는 순매수를 기록하며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물량을 모두 받아냈다. 코스피지수는 15일 4.76% 떨어진 2030.8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도 7.09% 하락한 693.15를 기록, 700선이 무너졌다. 코로나19로 코스피지수가 1400대까지 밀렸던 3월 말 수준의 낙폭이다. 위험자산(주식) ...

    한국경제 | 2020.06.15 17:44 | 고윤상

  • thumbnail
    오후 1시에 무슨 일이…외국인·기관 1.2조 '매물 폭탄'

    ... 다시 시장을 뒤덮고 있다. 15일 2%대 전후의 하락세를 보였던 코스피지수는 오후 들어 급락하며 4.76% 떨어진 2030.8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지수는 1482.46까지 밀렸던 지난 3월 23일(-5.34%) 후 최대 낙폭이다. 코스닥은 더 크게 흔들렸다. 7% 넘게 떨어지며 700선 아래로 밀렸다. 코스닥지수도 지난 3월 19일(-11.71%) 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국내보다 해외변수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진 ...

    한국경제 | 2020.06.15 17:36 | 고윤상

  • thumbnail
    亞 증시 동반하락…닛케이 3.4% 빠져 3일 연속↓

    ... 때문이다. 이날 도쿄증시에서 닛케이225지수는 전날보다 3.47%(774.53포인트) 하락한 21,530.95로 마감했다. 닛케이225지수는 3거래일 연속 빠지면서 지난달 29일 이후 약 2주 만에 22,000선이 무너졌다. 낙폭 또한 4월 1일 이후 2개월여 만에 가장 컸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지수 역시 2.54% 내린 1530.78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항셍 및 호주 ASX200지수는 각각 2.26%, 2.19% 하락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지수와 ...

    한국경제 | 2020.06.15 17:33 | 정영효

  • "하반기 최대변수는 코로나 2차 확산"

    시장의 관심은 하반기로 이동했다. 증권가에서는 하반기 실적 전망 조정이 이어지고 있지만 낙폭은 점차 줄어드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재확산을 하반기 최대 변수로 꼽으면서도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 대선 등도 증시 변동성을 키울 잠재적 변수로 지목했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세 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낸 국내 201개 상장사의 하반기 영업이익(금융사는 순이익) 추정치는 총 66조7582억원으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 | 2020.06.15 17:31 | 전범진

  • thumbnail
    변곡점에 선 증시…"조정 와도 4차 산업혁명株엔 기회"

    지난 10일 코스피지수는 2195.69로 마감했다. 올 3월 저점(1457.64)에서 50.6% 올랐다. 작년 말(2197.67)보다 불과 0.1% 낮았다. 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졌었느냐는 듯 감쪽같이 낙폭을 회복했다. 하지만 시장 참가자들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증시가 갈림길에 섰기 때문이다. 금방 2200선을 회복할 것 같았던 증시 상승세가 지난 10일 이후 꺾인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코스피지수 주...

    한국경제 | 2020.06.14 15:35 | 임근호

  • thumbnail
    "삼성바이오로직스·카카오 더 간다…반도체 수요도 증가할 것"

    ... 비대면 관련주가 급등했다. 카카오는 올 들어 지난 11일까지 72.6% 올랐다. 그중 4월부터 오른 게 70.4%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후 상승세가 가팔라졌다는 뜻이다. 코로나19 피해주에도 기회는 있었다. 사태가 진정되면서 낙폭과대주가 급반등했기 때문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같은 기간 108.6% 올랐다. 대우조선해양(100.7%), 동국제강(106.0%), 롯데관광개발(65.9%), 현대위아(42.7%) 등도 마찬가지다. 이들 종목을 저가 매수하기 ...

    한국경제 | 2020.06.14 15:23 | 임근호

  • thumbnail
    뉴욕 증시, 폭락 반발매수세에 상승…다우 1.9%↑

    ... 우려에 폭락했다. 다우지수가 6.90% 급락했고, S&P500과 나스닥 지수도 5% 이상 밀렸다. 주간으로 다우는 5.55%, S&P500은 4.78%, 나스닥은 2.3% 하락했다. 지난 3월 20일 주간 이후 최대 낙폭이다. 2차 유행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플로리다는 이날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900명 이상을 기록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22개 주에서 신규 확진자가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고 보도했다. 재확산 ...

    한국경제 | 2020.06.13 08:26 | 한민수

  • thumbnail
    봉쇄 풀자마자 재확산…세계 경제 '코로나 딜레마'에 빠지다

    ... 다시 늘어 이날 50명을 넘어섰다. 2차 팬데믹(대유행) 조짐이 나타나면서 글로벌 증시가 일제히 휘청였다.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는 11일(현지시간) 6.90% 급락했다. 지난 3월 16일 대폭락(-12.93%) 후 최대 낙폭이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5% 이상 떨어졌다. 유럽 증시도 3~4%씩 동반 하락했다. 12일 코스피지수(-2.04%)를 비롯한 아시아 증시도 약세를 보였다. 이제 막 재개하려던 경제활동이 2차 팬데믹에 다시 ...

    한국경제 | 2020.06.12 17:33 | 강현우

  • thumbnail
    "급락하면 산다"…또 코스피 폭락 방어한 개미군단

    ... 개인들이 시장을 주도할 것이란 분석이다. HTS도 마비시킨 개미의 힘 개미들이 외국인과 기관이 쏟아내는 물량을 받아내면서 12일 코스피지수는 2.04% 하락한 2132.30에 마감됐다. 미국 증시가 폭락한 탓에 우려가 커졌지만 낙폭은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코로나 공포’가 되살아나면서 급락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가 10,000선 고지에 올라선 지 하루 만에 5.27% 하락한 9492.73에 장을 ...

    한국경제 | 2020.06.12 17:21 | 박재원

  •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증시 급락…"잠시 휴식" vs "하락 추세 전환"

    ... 시장을 주도할 것이란 분석이다. ○HTS도 마비시킨 개미의 힘 개미들이 외국인과 기관이 쏟아내는 물량을 받아내면서 12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2.04% 하락한 2132.30에 마감됐다. 미국 증시가 폭락한 탓에 우려가 커졌지만 낙폭은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 전날 뉴욕증시는 ‘코로나 공포’가 되살아나면서 급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가 ‘1만 고지’에 올라선 지 단 하루만에 5.27% 하락한 9492.73에 ...

    한국경제 | 2020.06.12 15:51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