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4,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 증시 흐름을 뒤바꾼 파월의 경고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신고가 기록을 세웠습니다. 엔비디아(3,55%) 등 반도체주도 폭등했습니다. 테슬라의 경우 주당 1000달러를 넘었고 시가총액(1901억달러)이 GM과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와 다이뮬러벤츠를 합한 것보다 더 커졌습니다. 반면 최근 폭등하며 낙폭을 만회했던 항공주와 크루즈 등 여행관련주, 은행주, 에너지주 등은 급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엑손모빌은 5.36% 떨어졌고, 아메리칸에어라인은 8.25% 하락했습니다. 또 뱅크오브아메리카(5.74%), 씨티그룹(6.12%), ...

    한국경제 | 2020.06.11 08:36 | 뉴욕=김현석

  • thumbnail
    [편집국에서]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할 때

    ... 지켜보며 최근 이런 평가를 내놨다. 2월 14일 달러당 1183원이던 원·달러 환율은 코로나19가 국내외에서 본격 확산되자 3월 19일 1285원까지 올랐다. 원화가치 기준으론 약 9%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낙폭(35%)의 4분의 1 수준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9월부터 2009년 3월까지 원화가치가 거의 50% 폭락하며 코스피 낙폭(약 30%)을 넘어섰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 외환시장의 ‘상대적 선방’엔 ...

    한국경제 | 2020.06.10 18:00 | 이상열

  • thumbnail
    나스닥, 장중 1만선 돌파…관망세 속 기술주 강세

    ... 약세를 보이더니 큰 폭의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아메리칸 항공은 8.7%가량 급락했고, 보잉도 6%대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 에어라인,델타에어라인, 크루즈업체 카니발 등이 7% 넘게 하락했다. 로얄캐리비언도 10% 넘게 낙폭을 키웠다. 유럽 주요국의 부진한 경제 지표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도 관망 심리를 강화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일 무증상자의 코로나19 전파 사례가 매우 드물다고 주장하더니 하루 만에 "아직 아는 바가 많지 않다"며 ...

    한국경제 | 2020.06.10 06:19 | 김하나

  • thumbnail
    유럽연합 GDP 3.2%↓…통계 작성 이래 최대 낙폭

    ... 이래 가장 크게 하락했다. 현지시간 9일 EU 통계기구 유로스타트(Eurostat)가 EU 27개 회원국 전체의 GDP는 전분기 대비 3.2%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는 유로스타트가 1995년 해당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큰 낙폭이다.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2020년 1분기 GDP는 전분기 대비 3.6% 하락한 것으로 추산됐다. EU 회원국들은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를 폭넓게 ...

    한국경제 | 2020.06.09 22:43 | 신현보

  • thumbnail
    美 역사상 가장 빠른 'V자' 반등…"실물경기 회복은 갈 길 멀어"

    ... 9924.75로 마감돼 사상 최고치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폭락했던 미 증시는 Fed의 ‘헬리콥터 머니’ ‘V자형 경기회복 기대’ 등에 힘입어 코로나 낙폭을 대부분 회복하고 이제 새 역사에 도전할 채비를 마쳤다. 역사상 가장 빨랐던 상승세 지난 2월 19일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미국에 확산하기 시작하자 뉴욕증시의 ...

    한국경제 | 2020.06.09 17:32 | 김현석

  • thumbnail
    저평가된 '명품의 국가' 프랑스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유럽 시장의 움직임은 무척 실망스러운 모습이다. 올 2월 이후 지난달 말까지 유럽 시장을 대표하는 유로스톡스50지수는 16%가량 하락했다. 같은 기간 MSCI선진국지수의 낙폭은 약 8%에 그쳤다. 그간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유럽 시장에서 차별적인 업종 구성과 함께 저평가 가치가 돋보이는 프랑스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다른 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프랑스 주식시장 또한 내세울 만한 ...

    한국경제 | 2020.06.09 15:06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번지는 무차별 상승세…파산주도 급등

    ... "Fed가 깔아준 안전판 속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묻지마 투자'에 나서고 있다"며 "이는 '닷컴 버블'을 떠올리게한다"고 말했습니다. 월가에서는 최근 IT주의 급등, 그리고 낙폭과대주 반등의 배경으로 밀레니얼 세대 등 젊은 미국인들이 대거 증시에 새로 뛰어들었다는 점을 지적하는 전문가들이 많습니다. 지난 3월 증시 폭락 이후 무료 주식거래앱인 로빈후드뿐 아니라 피델리티, TD아메리트레이드, 찰스슈왑 등 미 증권사에서 ...

    한국경제 | 2020.06.09 08:46 | 김현석

  • thumbnail
    최악의 경기침체 올까…세계은행, 올해 성장률 -5.2% 전망

    ... 아울러 기존 위기는 금융위기, 통화·재정정책 실패, 전쟁, 유가 변동 등 복합적 요인에 기인했지만 전염병 대유행이라는 단일 요인으로 촉발된 최초의 위기라고 평가했다. 아이한 코세 WB 전망 담당 국장은 이번 전망치 낙폭은 기록으로 볼 때 가장 빠르고 가파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선진국 경제가 1월 전망치(1.4%)보다 8.4%포인트 떨어진 -7.0%로 관측했다.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은 1월(4.1%)보다 6.6%포인트 내려간 -2.5% 성장률을 기록할 ...

    한국경제 | 2020.06.09 08:07

  • thumbnail
    힘 빠지는 强달러…외국인 다시 돌아오나

    ... 상장지수펀드(ETF)와 한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KODEX MSCI Korea’를 비교해 보면 된다고 말한다. EWY는 올 들어 3월까지 최대 37.3% 하락해 KODEX MSCI Korea(31.0%)보다 낙폭이 컸다. 김찬영 삼성자산운용 ETF컨설팅팀장은 “두 ETF는 유사한 지수를 따르지만 EWY를 통해 투자하는 경우 원화 수익률에 환차손이 반영돼 낙폭이 더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들어 지난 5일까지는 각각 ...

    한국경제 | 2020.06.08 17:30 | 임근호

  • thumbnail
    투자자 "위험자산 담아라"…원·달러 환율, 1150원대 가나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 위험자산을 회피하려는 심리가 누그러진 결과다. 8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원10전 내린 달러당 1212원에 장을 출발했다. 오전 한때 달러당 1200원80전까지 내려가며 1100원 선에 성큼 다가서기도 했지만 갈수록 낙폭을 줄여 오후 2시36분 현재 1204원30전에 거래되고 있다. 환율은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퍼진 지난 3월11일(1193원) 후 1200원 선에서 움직여왔다. 지난 3월19일에는 1285원70전까지 올라가며 1300원 선 돌파 눈앞까지 가기도 ...

    한국경제 | 2020.06.08 15:02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