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4,2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피 급등에 울상짓는 '커버드콜 펀드'

    국내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낙폭을 거의 다 만회했지만 커버드콜 펀드 수익률은 이를 못 따라가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증시가 가파르게 반등한 것이 오히려 커버드콜 펀드에 독이 됐다는 분석이다. 커버드콜 펀드는 주가지수를 따라가면서 콜옵션을 매도해 추가 수익을 얻는 상품이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3767억원인 ‘신한BNPP 커버드콜인덱스’ 펀드는 올 들어 지난 ...

    한국경제 | 2020.06.18 17:24 | 임근호

  • thumbnail
    상가 투자 수익률 11년 만에 최저

    ...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이 1.71%로 전년 동기(1.73%)에 비해 0.02%포인트 감소했다. 경기는 1.62%로 0.06%포인트 하락했다. 인천은 1.44%로 수도권에서 감소폭(0.47%포인트)이 가장 컸다. 지방 광역시는 상황이 더 나빴다. 부산의 1분기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전년 동기(1.75%)보다 0.71%포인트 감소한 1.04%에 머물렀다. 5대 지방 광역시 중 낙폭이 가장 컸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7 17:21 | 정연일

  • thumbnail
    줄어드는 '中 영향력'…함께 가는 한·미 증시

    ... 탈(脫)동조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아시아 각국 증시가 각자도생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큰 폭으로 움직이는 코스피 16일 코스피지수는 5.28% 오른 2138.05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낙폭(-4.76%)을 회복했다. 이날 닛케이225지수도 4.88% 반등하며 전날 낙폭(-3.47%)을 만회했다. 중국 증시는 달랐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1.28% 오르는 데 그쳤다. 전날 낙폭(-1.01%)도 아시아 여느 증시보다 ...

    한국경제 | 2020.06.16 17:32 | 고윤상

  • 지난 3월같은 폭락장은 없다…조정은 언택트주로 갈아탈 기회?

    ... 지수가 4.76%, 코스닥 지수가 7.09% 하락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우려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맞물렸다. 하지만 정작 재확산의 중심지인 미국과 중국에 비해 한국 증시의 낙폭은 유독 컸다. 1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02% 하락하는데 그쳤고, 미국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0.6%, 1.43% 상승했다. 하인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에만 해당하는 또 다른 뉴스인 대북 리스크의 ...

    한국경제 | 2020.06.16 15:42 | 고재연

  • thumbnail
    美 중앙은행 '돈 풀기' 소식에…亞증시 '함박웃음'

    ... 중앙은행(Fed)의 개별 회사채 매입 소식에 아시아 증시에 활기가 돌고 있다. 16일 오전 11시30분 현재 한국 증시의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2.52포인트(4.15%) 상승한 2115.40에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전날 낙폭(4.76%)을 상당 부분 회복했다. 전날 7.09% 내렸던 코스닥 지수는 5.09% 반등했다. 같은 시간 일본 증시의 닛케이225지수(3.19%)와 토픽스 지수(2.71%)도 마찬가지로 상승 전환했다. 중국 증시의 상하이 ...

    한국경제 | 2020.06.16 11:33 | 이송렬

  • thumbnail
    급락세 끊은 Fed "300조 회사채 매입 시작"…뉴욕 증시, 반등

    ... 3066.59, 나스닥 종합지수는 137.21포인트(1.43%) 뛴 9726.0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다우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에 700포인트 이상 급락하고 있었다. 장중 Fed의 발표가 전해지면서 낙폭을 줄이고 상승 마감했다. Fed가 개별 회사채 매입의 시작을 알렸다. Fed은 이날 성명을 통해 16일부터 '세컨더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SMCCF)를 통해 개별 회사채 매입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시장 유동성(자금) 및 대기업 ...

    한국경제 | 2020.06.16 08:08 | 한민수

  • 코로나 재확산…코스피 4%대 폭락

    주가가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때문이다. 낙폭은 지난 3월 말 이후 가장 컸다. 하지만 개인이 1조5000억원 넘는 순매수를 기록하며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물량을 모두 받아냈다. 코스피지수는 15일 4.76% 떨어진 2030.8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도 7.09% 하락한 693.15를 기록, 700선이 무너졌다. 코로나19로 코스피지수가 1400대까지 밀렸던 3월 말 수준의 낙폭이다. 위험자산(주식) ...

    한국경제 | 2020.06.15 17:44 | 고윤상

  • thumbnail
    오후 1시에 무슨 일이…외국인·기관 1.2조 '매물 폭탄'

    ... 다시 시장을 뒤덮고 있다. 15일 2%대 전후의 하락세를 보였던 코스피지수는 오후 들어 급락하며 4.76% 떨어진 2030.8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지수는 1482.46까지 밀렸던 지난 3월 23일(-5.34%) 후 최대 낙폭이다. 코스닥은 더 크게 흔들렸다. 7% 넘게 떨어지며 700선 아래로 밀렸다. 코스닥지수도 지난 3월 19일(-11.71%) 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국내보다 해외변수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진 ...

    한국경제 | 2020.06.15 17:36 | 고윤상

  • thumbnail
    亞 증시 동반하락…닛케이 3.4% 빠져 3일 연속↓

    ... 때문이다. 이날 도쿄증시에서 닛케이225지수는 전날보다 3.47%(774.53포인트) 하락한 21,530.95로 마감했다. 닛케이225지수는 3거래일 연속 빠지면서 지난달 29일 이후 약 2주 만에 22,000선이 무너졌다. 낙폭 또한 4월 1일 이후 2개월여 만에 가장 컸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지수 역시 2.54% 내린 1530.78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항셍 및 호주 ASX200지수는 각각 2.26%, 2.19% 하락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지수와 ...

    한국경제 | 2020.06.15 17:33 | 정영효

  • "하반기 최대변수는 코로나 2차 확산"

    시장의 관심은 하반기로 이동했다. 증권가에서는 하반기 실적 전망 조정이 이어지고 있지만 낙폭은 점차 줄어드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재확산을 하반기 최대 변수로 꼽으면서도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 대선 등도 증시 변동성을 키울 잠재적 변수로 지목했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세 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낸 국내 201개 상장사의 하반기 영업이익(금융사는 순이익) 추정치는 총 66조7582억원으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 | 2020.06.15 17:31 | 전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