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성복 이어 남성복도 '비건 패션'이 뜬다 유료

    ... 퍼 외에도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려는 움직임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폐플라스틱 병이나 자투리 원단으로 옷을 만드는 미국의 파타고니아는 매년 두자릿수 이상 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성복에만 불던 인조 모피 바람이 이젠 남성복으로도 번지는 모양새입니다. 남성복 브랜드 지이크는 24일 비건 무스탕을 선보였는데요, 진짜 가죽이 아닌 페이크 레더로 만든 무스탕이라고 합니다. 겉으로 보기엔 진짜 가죽으로 만든 제품처럼 질감이 뛰어나고 내구성과 보온성도 높였다고 합니다. ...

    모바일한경 | 2019.12.24 16:45 | 민지혜

  • thumbnail
    남성복 '올젠' 매출 1천억 돌파 고객감사 프로모션 진행

    ... 2018년 가을·겨울 시즌부터 배우 원빈을 광고모델로 기용해 올젠의 시그니처 아우터 '뉴 테라' 시리즈를 '원빈 롱다운'의 수식어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모델과 상품력을 결합한 최고의 시너지로 평가받고 있다. 올젠 관계자는 ”남성복 시장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중 올젠의 연 매출 1000억 돌파는 의미 있는 기록이며 내년에도 올젠은 지금까지 보내준 성원에 좋은 상품으로 보답하며 고객과 함께 성장해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올젠 25주년 고객감사 프로모션에 대한 ...

    조세일보 | 2019.12.20 10:09

  • thumbnail
    "'어리다'는 고객에 자기소개서 내밀었죠"…연봉 1억 한샘 RD들

    ... 의해 영업을 위한 화법, 제품에 대한 지식, 설계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 등 종합적인 훈련을 받고 현장으로 나왔다. 그러나 세 명 모두 한샘 입사 전 인테리어와 관련한 경력이 전무하다. 서 씨는 대학교 자퇴 후 지하상가에서 남성복을 판매했고, 이 씨는 패션 회사에서 일하다 적성에 맞지 않아 한 달 만에 퇴사했다. 윤 씨는 환경부와 관련한 마케팅 회사에 다니다 새로운 일을 하고 싶어 사표를 냈다. 한샘에 입사해서도 생소하게 느껴지는 RD 교육에 처음에는 반신반의했다. ...

    한국경제 | 2019.12.16 10:03 | YONHAP

  • thumbnail
    패션의 '블루오션' 제주로 가는 더한섬하우스

    ... 제주의 ‘패션메카’로 키우겠다는 의도도 깔려 있다. 더한섬하우스 제주점은 제주시 오라2동에 총 1298㎡(약 394평) 규모로 내년 1월 3일 문을 연다. 지하 1층엔 여성 캐릭터, 1층엔 여성캐주얼과 남성복, 고객 라운지 등이 들어선다. 타임, 시스템, 마인 등 한섬을 대표하는 13개 브랜드의 옷, 액세서리 등 1000여 개 제품으로 채워진다. 더한섬하우스 제주점이 들어서는 지역은 최근 5년 동안 제주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

    한국경제 | 2019.12.15 15:56 | 민지혜

  • thumbnail
    못생겨서 더 끌리네

    ...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타미힐피거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타미힐피거는 미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중 한 명인 타미힐피거가 자신의 이름을 따서 1985년 선보인 캐주얼 브랜드다. 남성복과 여성복, 아동복, 청바지, 신발 등 여러 제품군을 만들고 있다. 전 세계 65개국에 9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2003년 첫 매장을 열었고 현재 220여 개 매장이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

    한국경제 | 2019.12.15 15:56 | 민지혜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디자이너의 상상은 늙지 않아…지금도 '영미 누나'로 불려요"

    ... 24세이던 우영미 디자이너는 이 대회를 계기로 글로벌 진출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파리에 진출한 디자이너가 됐다. 지금도 파리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 과천에 있는 레스토랑 마이알레에서 우 디자이너를 만났다. 남성복에 대한 애정 그는 ‘우영미’ ‘솔리드옴므’ 등 남성복 브랜드 두 개를 운영하고 있다. 명함에는 최고경영자(CEO)와 디자이너가 새겨져 있다. 우 디자이너는 패션 1세대 가운데 성공한 인물로 ...

    한국경제 | 2019.12.13 17:37 | 민지혜/안효주

  • thumbnail
    동대문서 진화하는 '사입삼촌'…옷시장 50년 거래관행 바꾼 신상마켓

    ... 가운데 70% 정도가 회원”이라고 말했다. 도매상들도 거래처를 넓히기 위해 발품을 팔지 않게 됐다. 신상마켓은 현재 온라인 쇼핑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검색 서비스 세분화가 대표적이다. 여성복 남성복 잡화 등 카테고리별로 원하는 제품 특성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색깔도 블랙부터 민트까지 10여 종 이상 골라서 찾을 수 있다. 신상마켓 관계자는 “원피스 한 벌을 사더라도 도매 매장이 들어가 있는 건물, 색상, 제조국과 ...

    한국경제 | 2019.12.12 17:40 | 안효주

  • thumbnail
    코오롱·빈폴 등 토종 브랜드의 '젊은 변신'

    ...squo; 디자인에서 벗어나 젊은 층이 좋아하는 ‘모험적인’ 디자인으로 재해석해 내놓는 게 목표다. 로고와 글씨체도 새로 개발했다. 온라인과 젊은 제품으로 승부를 하는 토종 브랜드도 있다. 올해 45년 된 남성복 인디안은 2013년 ‘웰메이드’로 이름을 바꾸고 올해는 젊은 층을 겨냥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 ‘웰메이드컴’을 출시했다. ‘당신의 전성기를 돌려드립니다’라는 콘셉트의 ...

    한국경제 | 2019.12.08 18:17 | 민지혜

  • thumbnail
    올겨울 옷 잘입는 남자들, 검정 패딩 벗고 화려한 코트·무스탕 입는다

    ... 캐주얼, 테크놀로직(technologic). 올겨울 ‘옷 좀 입는 남자’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면 기억해야 할 키워드다. 남자 옷은 밋밋한 무채색에 각이 져 있다는 게 일반적 인식. 하지만 최근엔 화려하면서도 편한 남성복이 잘 팔리고 있다. 체크무늬가 들어간 코트, 알록달록한 프린팅이 들어간 맨투맨 스타일이 대표적이다.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 하이테크 의류도 꾸준히 인기다. 옷차림에 투자하는 남성이 늘고 근무 환경이 변하면서 패션 트렌드도 바뀌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2.04 17:47 | 안효주

  • thumbnail
    캐시미어가 살린다…겨울남자의 스타일

    ... 패딩을 입지 않고 코트를 고집한다. 옷 맵시를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듯한 겨울을 보내려면 코트 안에 어떤 옷을 입느냐가 중요하다. 코트에 잘 어울리면서 보온력을 높인 겨울철 의류를 소개한다. 몽골산 캐시미어 스웨터 고급 남성복 편집숍 맨온더분은 몽골산 캐시미어 100%의 고급 스웨터 컬렉션을 최근 내놨다. 캐시미어는 가벼우면서도 감촉이 매우 부드럽고 보온성도 뛰어난 소재다. 가격이 비싼 소재지만 맨온더분은 일찌감치 원단을 확보하는 등 선기획 시스템을 통해 ...

    한국경제 | 2019.12.01 15:48 | 민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