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3,6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날씨] 월요일 전국에 비…충청·부지방 시간당 최고 80㎜

    월요일인 13일은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충청도와 전라도는 오전까지, 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오후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남부 지역도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해안과 지리산 부근 300㎜ 이상, 부지방과 충청도, 제주도(북부 제외), 강원영동 100∼200㎜,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

    한국경제 | 2020.07.12 20:00 | YONHAP

  • 창원 등 경 13곳 호우주의보…하동 등 3곳 호우주의보 유지

    기상청은 12일 오후 10시를 기해 창원 등 경 13곳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창원·진주·거제·통영·사천·밀양·함안·창녕·거창·고성·해·의령·합천이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우산을 써도 제대로 비를 피하기 어려운 정도다. 하천 범람 등 사고에 관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동·함양·산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이다. ┌─────┬───────...

    한국경제 | 2020.07.12 19:58 | YONHAP

  • thumbnail
    [사설] '한국판 뉴딜'에 꼭 담아야 할 5대 원칙

    ... 벌어진다는 소리도 들린다. ‘구호 경제’와 ‘전광판 전시정책’을 경계해야 한다. 이전에도 ‘녹색성장’(이명박 정부) ‘창조경제’(박근혜 정부) 같은 거창한 구호 아래 부처마다 이런 이름을 붙인 전담 부서까지 만들어졌다. 하지만 어떤 성과를 냈으며, 은 것은 무엇인가. ‘5대 원칙’이 준용되지 않으면 한국판 뉴딜도 성공을 장담하기 어렵다.

    한국경제 | 2020.07.12 18:37

  • thumbnail
    무라카미 하루키, 조선인 학살 거론하며 '위기 속 광기' 경고

    ...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이에 관해 "음악의 힘은 꽤 크다고 생각한다"며 "'기분이 정말 편안해졌다', '구원받았다', '용기를 불어넣어 줬다'는 등의 반응을 보인 사람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무라카미는 "나는 성명(聲明) 같은 것은 별로 신용하지 않는다. 감탄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지만 그렇게 길게, 강하게 지 않는다고 나는 생각한다"며 "하지만 음악은 논리를 넘은 것이며 공감시키는 능력이 크다. 소설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2 18:34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열심히 하신다고요?

    ... 어쩌나 우려했던 모양이다. 그날 저녁 왜 그랬냐고 핀잔을 주면서도 벌써 마음속으로는 그 결정에 동의하고 있었다. 나라의 미래에 대한 걱정보다 손주가 보고 싶었으니까. 첫 손자가 엄마의 좁은 배를 뒤로하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에게 맡기기보다 직접 돌보는 게 마음 편할 것 같아 그 골병든다는 육아를 시작했다. 매일매일 변하는 아이를 보며 예전에는 그냥 지나쳤던 신기함과 즐거움이 야금야금 불어났다. 그러나 세상에 공짜는 없기 때문일까? 오래지 않아 아내의 허리 ...

    한국경제 | 2020.07.12 18:31

  • thumbnail
    "오래 살수 있어 5천 더 줬는데" 등록임대 세입자들 '불안'(종합)

    ... 임대사업자들로부터 나온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7·10 부동산 대책에서 4년 단기임대와 8년 장기 중 아파트 매입 임대는 신규 등록을 받지 않는 식으로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그런데 국토부는 아직 의무 임대기간이 아 있는 이들 폐지 대상 등록임대의 집주인이 원하면 과태료를 받지 않고 말소 신청을 받아주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등록임대에 살고 있는 세입자가 자신이 사는 집이 갑자기 일반 임대가 될 수 있다. 작년 서울 은평구의 8년 아파트 ...

    한국경제 | 2020.07.12 18:25 | YONHAP

  • thumbnail
    18세 '천재 푸우' 김주형, 코리안투어 최단기간·최연소 우승 품었다

    ... “15번홀 버디퍼트를 넣고 우승할 수 있다는 생각에 힘이 들어갔다”며 “연습한 걸 믿고 플레이를 펼치다 보니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 골프계에 뜬 샛별 샛별이 떴다. 한국 자 프로골프를 이끌어갈 ‘슈퍼루키’의 등장이다. 김주형은 이날 열린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두 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김주형은 2위 김민규(19)를 두 ...

    한국경제 | 2020.07.12 18:22 | 김순신

  • thumbnail
    조하림, 종별육상 여자 3,000m장애물 대회신…10분26초74

    ... 한국 기록(10분09초87)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종전 기록 10분28초57을 넘어선 대회신기록이었다. 조하림은 10분44초88을 기록한 최수아(20·경기도청)를 여유 있게 제치고 대회 6연패를 달성했다. 김건오(19·한국체대)는 자 대학부 10,000m 결선에서 30분48초22로 우승을 차지하며, 대부 5,000m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는 정일우(34·양주시청)가 17m62를 던져, 대회 9연패를 달성했다. 신유진(18·이리공고)은 ...

    한국경제 | 2020.07.12 18:13 | YONHAP

  • thumbnail
    '18세 맞아?'…돌풍 김주형 "예전 고생 생각하면서 긴장 떨쳐내"

    ... 악물고 경기에 집중하게 된다는 뜻이다. 나이답지 않은 김주형의 면모는 골프에 대한 집중에서도 드러난다. 그는 "잠자는 시간뿐 아니라 잠잘 때도 골프 생각만 한다"면서 "내 피에 골프가 들어있는 듯하다"라고도 말했다. "들은 잘 쉬어야 한다고들 하지만 쉬는 시간에도 골프 생각만 하게 된다"는 김주형은 "해야 할 연습을 다 하고 쉬는 건 좋지만 연습할 시간을 줄여서 노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도 김주형의 침착함과 ...

    한국경제 | 2020.07.12 17:57 | YONHAP

  • 법원 "예산 넘어선 초과근무수당, 모두 지급하라"

    ... 내’에서 지급하도록 규정한 지방공무원 보수업무 등 처리 지침에 따랐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법원은 A씨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지방공무원은 근무명령에 의해 초과근무한 시간에 해당하는 초과근무수당 지급을 청구할 수 있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실제 근무한 초과근로시간에 미달하는 시간에 대한 수당만 예산에 편성했다고 해도 달라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2 17:14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