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4,3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논의 연기

    ... 없어지면 본인의 소득과 재산이 급여 선정기준을 충족하면 부양의무자 유무와 상관 없이 급여를 받을 수 있어서다. 다만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모두 폐지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결정된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과 관련해서도 의견이 분분했던 만큼 향후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기초생활보장제도 개선, 보장성 강화 등을 다룬 종합계획 역시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31 20:25 | 이송렬

  • thumbnail
    치고 나가는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 치료제 英 임상1상 승인

    ...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즉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기존 제품 재고와 생산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존 제품을 차질없이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는 것은 물론, CT-P59 공급을 고려한 내년도 생산용량 조정계획도 착수했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한국 식약처와충남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국내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경증환자 대상의 영국 임상 1상도 순조롭게 마무리할 ...

    한경헬스 | 2020.07.30 13:38 | 강경주

  • thumbnail
    외국인 유학생 2학기 자국서 원격수업만 해도 OK

    ... 93명 순이며 그 외 국가에서 3102명이 한국으로 입국했다. 이중 코로나19 확진자는 23명이며 모두 공항 및 지자체 선제검사에서 걸러져 추가 전파는 발생하지 않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면 수업이 필요한 강의는 내년도 1학기에 들을 수 있도록 학교에 제도 개선을 권고하고 수강 가능 학점 제한도 (대면 수업을 할 수 있는) 내년도 1학기에 완화하도록 대학과 협의 중"이라며 "구체적인 올해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은 다음 달 안내할 ...

    한국경제 | 2020.07.29 12:07 | 배태웅

  • thumbnail
    "집값 더 오른다"…소비자심리지수, 석달 연속 상승

    ... 2019년 12월(125) 이후 역대 두 번째 높은 수준이다. 앞으로 주택가격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가장 높았던 2018년 9월(128) 수준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금수준전망 CSI는 110으로 전월보다 5포인트 올랐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동결 또는 삭감되지 않고, 소폭 인상된 영향이다. 내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의 현재생활형편C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오른 85였다. 6개월 뒤 생활형편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7.29 06:00 | 고은빛

  • thumbnail
    "농민은 무조건 年 60만~120만원"…농사만 지으면 주는 돈 3조

    지방자치단체가 농민에게 지급하는 농민수당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전남과 충남에 이어 오는 9월 전북에서도 농민수당이 처음 지급된다. 다른 도에서도 내년도 지급을 목표로 조례를 제정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가 농민수당을 도입하면 한 해 예산만 6000억원에 이른다. 지자체 재정 자립도가 20~30%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재원 마련 대책 없이 대중인기영합주의(포퓰리즘) 정책을 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27일 한국경제신문이 농민수당 지급 현황과 ...

    한국경제 | 2020.07.27 17:31 | 강진규

  • thumbnail
    내년 공무원 임금 1%대 인상

    ... 인상률로 4.4%를 요구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과도한 요구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노동계는 3.1% 인상안을 냈고, 정부와 공익위원은 각각 1.7%와 2.0% 인상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지난 14일 새벽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이 1.5%로 결정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정부는 0~1.3% 인상으로 수정 제시했고, 노동계는 1.5~1.7% 인상률로 맞섰다. 그 결과 최종 권고안은 1.3~1.5%로 정해졌다. 공보위에 참여했던 한 위원은 “최저임금이 ...

    한국경제 | 2020.07.23 17:35 | 백승현

  • thumbnail
    최저임금 인상에…'CU노무관리 앱' 인기

    ... ‘퇴근해CU’(사진)가 가맹점주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U에 따르면 이달 기준 앱 가입자는 출시 초기 대비 두 배로 늘었다. 가맹점 1만4000여 곳 중 2200곳 이상이 약 3개월 만에 가입했다. 최근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되면서 가입자는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지난달 11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논의하기 위해 1차 전원회의를 연 이후에만 40% 증가했다. 이 앱의 대표 기능은 근로계약서 작성과 아르바이트생의 급여 계산이다. ...

    한국경제 | 2020.07.20 17:45 | 노유정

  • thumbnail
    기재부 "국세수입 크게 감소할 것"

    ... 확보하고, 노인 의료비용을 줄이기 위해 1차 의료 강화 및 지역사회 대응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신산업·디지털산업 육성을 지원하고 제조업 등 기존 산업의 혁신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기재부는 이 같은 전문가 의견 등을 참고해 내년도 예산안과 2020∼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짜 오는 9월 3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0 17:28 | 성수영

  • thumbnail
    "아르바이트생 급여 얼마 오르나"…CU 노무관리 앱 인기

    ... 내놓은 노무 관리 앱 '퇴근해CU'의 반응이 뜨거운 이유다. CU에 따르면 이달 기준 앱 가입자 수는 출시 초기 대비 두 배로 늘었다. 가맹점 1만4000여곳 중 2200곳 이상이 약 3개월 만에 가입했다. 최근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되면서 가입자는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지난달 11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논의하기 위해 1차 전원회의를 연 후로만 40% 늘었다. 퇴근해CU의 대표적인 기능은 근로계약서 작성과 아르바이트생의 월 급여 ...

    한국경제 | 2020.07.20 15:05 | 노유정

  • thumbnail
    기재부 차관 "코로나로 세수 감소 예상…특단 구조조정 노력해야"

    ...템 전면 재구축으로 수요자 친화적인 재정정보를 확대 생산해 공개하겠다"며 "탈루소득 과세 강화, 비과세·감면제도 정비 노력을 지속하고 세외수입 확충, 민간투자 활성화 등 재원 조달 다변화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참고해 내년도 예산안과 202~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오는 9월 3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0 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