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충북 '일반고↔특성화고' 전학신청 23일까지

    ... 진학 후 진로 적성이 맞지 않는 학생들이 일반고에서 특성화고로, 특성화고에서 일반고로 진로를 바꾸도록 하는 것이다. 전학 신청은 학생 결원이 생긴 2개 학교나 학과를 지망할 수 있다. 학교나 학과별로 신청자가 몰리면 중학교 내신성적, 고등학교 출결 점수 등을 토대로 매긴 순위 명부로 전학 대상자를 가린다. 충북도교육청은 이달 말 전학 신청 학생의 학교 배정을 마칠 계획이다. 올해는 일반고로 전학하는 경쟁률이 예년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

    한국경제 | 2020.07.07 10:27 | YONHAP

  • thumbnail
    "광주 학원도 불안"…방역수칙 안 지키면 과태료·구상권

    ... 서구 치평동 모 학원 원장은 "운영 자제를 권고받았지만, 생업이 걸린 문제여서 쉽게 휴원을 할 수 없다"며 "방역수칙을 최대한 준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불안하지만, 어쩔 수 없이 아이를 학원에 보낸다. 학부모 김모씨는 "학교 내신과 대학 입시를 위해 학원이 문을 닫지 않는 이상 아이를 학원에 보낼 수밖에 없다"며 "학원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사회적 공동체 힘을 합쳐 확산세가 진정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6 09:58 | YONHAP

  • thumbnail
    [2021학년 대입 전략] 서울대 지역균형, 수능 최저기준 완화로 내신합격선 상승할 듯

    ... 전형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했고, 고려대는 면접을 비대면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2021학년도 수시 원서 접수를 불과 3개월 앞두고 주요대의 전형이 바뀌면서 수험생 간 혼란이 우려된다. 서울대 지역균형, 내신 충족 고교 숫자 166개교 증가 전망 전형방법 변경과 관련해 가장 주목받는 학교는 서울대다. 서울대는 수시모집 지역균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큰 폭으로 완화했다. 기존엔 인문, 자연계열 기준으로 국어, 수학, 영어, 탐구(2) ...

    한국경제 | 2020.07.06 09:00

  • thumbnail
    "2017년 전에 졸업했어야 했나"…신입생까지 "박탈감" [라이브24]

    ... 잡히고 종일 다른 생각만 한다더라"고 전했다. 특히 문제 삼는 부분은 2017년 5월 이전 입사한 보안검색 요원들에 대해 필기시험을 실시하지 않고 공사 직원으로 전환한다는 점. 그는 "대입에서도 수능이든 논술이든 내신이든 대부분 필기시험을 통해 변별력을 두지 않나"라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자체에는 동의하지만 과정이 너무 불공정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국공은 문재인 대통령 방문 시점인 2017년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이미경

  • 강경화 "北 대화복귀 위해 전방위 외교적 노력 지속"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올 11월로 예정된 미국 대통령 선거 전에 미·북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내신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정세 악화 방지를 위한 상황 관리에 중점을 두면서 북한의 대화 복귀를 이끄는 외교적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계속 전개할 계획”이라며 “남북,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7.02 17:44 | 임락근

  • thumbnail
    강경화 "북 대화복귀 전방위 노력…미국과 워킹그룹 개선 논의"

    내신 기자회견…"한일 입장차 굉장히 크고 수출규제 가장 큰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재협상 요구않지만 일본의 진정한 사죄가 필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계속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한반도 상황 ...

    한국경제 | 2020.07.02 13:02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한일간 입장차 굉장히 커…수출규제 가장 큰 문제"

    내신 기자회견…지소미아 관련 "언제든 종료 권한 있다는 전제로 입장 정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강제징용 배상문제와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을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 간 입장차가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신 회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 "한일 간에 간극이 크다. 기본적으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

    한국경제 | 2020.07.02 11:37 | YONHAP

  • thumbnail
    [속보] 강경화 "한일간 입장차 굉장히 커…수출규제가 큰 문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강제징용 배상문제와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에 대해 "한국과 일본 간 입장차가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신 회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 "한일 간에 간극이 크다. 기본적으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부당하게 취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출규제가 작년 ...

    한국경제 | 2020.07.02 11:28 | 차은지

  • thumbnail
    강경화 "북한 대화 복귀위해 전방위 노력 전개"

    내신 기자회견…"한반도 상황 관리에 중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해 전방위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 기자회견에서 "현재 북한의 한반도 악화 추가 조치는 멈춘 상태"라면서도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한반도 상황 관리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

    한국경제 | 2020.07.02 11:23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한일간 입장차 굉장히 커…수출규제 가장 큰 문제"

    내신 기자회견…지소미아 관련 "언제든 종료 권한 있다는 전제로 입장 정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강제징용 배상문제와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을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 간 입장차가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신 회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 "한일 간에 간극이 크다. 기본적으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

    한국경제 | 2020.07.02 11: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