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준생 억울함 풀어준 '쌍갑포차'...전국 3.7%, 자체 최고 시청률

    ... 싶다”는 원을 접수한 월주. 면접장으로 설계된 병재의 그승에서 본 병재의 실력은 그의 말대로 가장 뛰어났다. 그런데도 최회장(유성재)을 비롯한 면접관들은 그에게 관심조차 없었다. 신입사원 채용에 고위공직자의 청탁이 있었고, 이미 내정자가 있었기 때문. 병재를 비롯한 수백 명의 지원자는 그저 형식적인 들러리였다. 게다가 합격기준을 묻는 병재에게 최회장이 “지 태생이 불합격인 걸 나보고 어쩌라고? 억울하면 지 부모한테 가서 따져야지”라고 비아냥대자, 월주는 더욱 분노했다. ...

    bntnews | 2020.05.28 10:27

  • thumbnail
    '쌍갑포차', 취업 청탁 비리 뒤집다…'장자연 리스트' 논란에도 최고 시청률 [종합]

    ... 싶다”는 원을 접수한 월주. 면접장으로 설계된 그승에서 본 병재의 실력은 그의 말대로 가장 뛰어났다. 그런데도 최 회장(유성재 분)을 비롯한 면접관들은 그에게 관심조차 없었다. 신입사원 채용에 고위공직자의 청탁이 있었고, 이미 내정자가 있었기 때문. 병재를 비롯한 수백 명의 지원자는 그저 형식적인 들러리였다. 게다가 합격기준을 묻는 병재에게 최회장이 “지 태생이 불합격인 걸 나보고 어쩌라고? 억울하면 지 부모한테 가서 따져야지”라고 비아냥대자, ...

    텐아시아 | 2020.05.28 09:29 | 정태건

  • thumbnail
    '쌍갑포차' 황정음X육성재X최원영, 취준생 울린 취업 청탁 비리에 통쾌한 한방

    ... 싶다”는 원을 접수한 월주. 면접장으로 설계된 병재의 그승에서 본 병재의 실력은 그의 말대로 가장 뛰어났다. 그런데도 최회장(유성재)을 비롯한 면접관들은 그에게 관심조차 없었다. 신입사원 채용에 고위공직자의 청탁이 있었고, 이미 내정자가 있었기 때문. 병재를 비롯한 수백 명의 지원자는 그저 형식적인 들러리였다. 게다가 합격기준을 묻는 병재에게 최회장이 “지 태생이 불합격인 걸 나보고 어쩌라고? 억울하면 지 부모한테 가서 따져야지”라고 비아냥대자, ...

    스타엔 | 2020.05.28 08:02

  • thumbnail
    토론신청도 없었다…김종인호 1시간만에 일사천리 추인

    ... 찬반 토론을 신청한 사람도 없어 의결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이는 총선 참패 이후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을 처음 시도했던 지난달 28일 상임전국위·전국위 때와는 사뭇 다른 전개다. 당시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를 추인하고도 상임전국위 정족수 미달로 '8월 31일 전당대회' 당헌 부칙을 삭제하지 못했고, 김 내정자가 취임을 거부하면서 통합당의 지도체제 공백은 한 달 가까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쾌속 처리가 있기까지는 치밀한 사전 준비작업이 ...

    한국경제 | 2020.05.27 18:12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무상급식 투표 바보짓"…오세훈 "인정"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7일 당 전국 조직위원장 대상 특강에서 2011년 서울시의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두고 "정말 바보 같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는 당시 시장직을 걸고 주민투표를 강행했다가 패해 결국 시장직을 내려놓은 오세훈 전 의원도 있었다. 김 내정자는 오 전 시장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예로 들며 "당이 시대정신을 못 읽었다"며 "무상급식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더니 당에서 '이건희 손자까지 ...

    한국경제 | 2020.05.27 17:49 | YONHAP

  • thumbnail
    [속보] 통합당 상임전국위, '김종인 비대위' 임기 연장안 가결

    ...래통합당이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김종인 비대위' 임기 연장안을 의결했다. 통합당은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전국위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가결했다. 김종인 비대위 내정자가 직을 수락하기는 했지만 통합당 당헌·당규상 임기가 오는 8월31일 전당대회까지로만 돼 있는 상황이었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도 통합당은 상임전국위를 열고 당헌·당규 개정을 시도했으나 상임전국위 성원을 채우지 ...

    한국경제 | 2020.05.27 15:54 | 조준혁

  • thumbnail
    김종인 "'자유우파' 타령 그만…엄청난 변화해야"

    "시대정신 맞게 당 바꿔야…깜짝 놀랄만한 정책개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27일 "일반적 변화가 아닌, 엄청난 변화만이 대선 승리의 길"이라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 비공개 특강에서 "이제 시대가 바뀌었고, 세대가 바뀌었다"며 "당의 정강·정책부터 시대정신에 맞게 바꿔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은 더는 이념에 반응하지 않는다"며 "(국민을) 보수냐 진보냐 이념으로 ...

    한국경제 | 2020.05.27 15:51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의식했나…보수 잠룡들 앞다퉈 "대권 도전"

    유승민·원희룡·홍준표 '2022년 시선고정'…김종인 '40대 기수론'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출범을 코앞에 두고 보수진영 잠룡들이 일제히 대권 도전장을 꺼내 들었다. '40대 기수론'을 주창한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전면에 나서기 전에 서둘러 존재감 확보에 나선 모양새다. 유승민 의원이 먼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0대 국회를 끝으로 16년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는 유 의원은 지난 26일 팬카페에 남긴 영상 메시지에서 오는 2022년 대선이 ...

    한국경제 | 2020.05.27 15:51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총선 42일만에 비대위 출범…칼 가는 김종인

    ...인 오후 특강 통해 총선 패인 분석과 비전 제시 다음달 1일 첫 공식 업무…'창조적 파괴' 예고 미래통합당이 27일 4·15 총선 참패 후 42일 만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출범시키고 재건에 나선다.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이날 상임전국위원회 의결에 앞서 원외당협위원장들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한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특강 요청을 수락한 것으로, 총선참패의 원인 진단과 함께 당 쇄신 계획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내정자 측 관계자는 "이번 선거 ...

    한국경제 | 2020.05.27 11:12 | YONHAP

  • 미래통합당, 오늘 김종인 비대위·미래한국당과 합당 의결

    ... 합당을 의결한다. 상임전국위 회의에서는 김종인 비대위의 활동 기간을 내년 4월까지 보장하는 당헌 개정안을 마련한다. 현재 당헌 부칙의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 개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다. 전국위 회의에서는 상임전국위를 통과한 당헌 개정안과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참석하는 가운데 전국조직위원장 회의를 개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06:10 | 김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