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0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0여 명 사상' 제주 516도로 "빈 차로도 가지 말아야 할 곳"

    30년 경력 운전사 "지리 아는 기사라면 절대 가지 않는 구간" 내비게이션 안내한 가파른 내리막 초행길 선택 안 했더라면… 제주대 입구 4중추돌 사고를 낸 H 화물운송업체 4.5t 트럭 운전자는 안전상의 이유로 사고가 발생한 도로를 주행하지 않도록 교육받았지만, 지리에 익숙하지 않은 탓에 내비게이션의 안내에 따라 해당 도로를 주행하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4.5t 트럭 운전자 A씨는 다른 ...

    한국경제 | 2021.04.09 18:50 | YONHAP

  • thumbnail
    '어서와' 레미제라블 프랑스 배우 삼인방 "한국 문화 더 앞고 싶어"

    ... 통해 한국 문화를 체험한 세 사람은 “한국과 프랑스의 다른 문화를 직접 여행을 통해서 알게 되었고, 아직 많은 시간이 있으니 한국의 전통 문화를 더 알아보고 싶다”는 소감을 ‘레미제라블’ 내한 콘서트 제작진을 통해 전해왔다. 이어 “한국에서 열릴 ‘레미제라블’ 콘서트를 너무나 오래 기다려왔다. 프랑스 문화의 대표작이기도 한 ‘레미제라블’의 오리지널 팀 내한 공연을 ...

    스타엔 | 2021.04.09 09:08

  • thumbnail
    '어서와' 레미제라블 배우 3인방, 생애 첫 서울 투어

    ... 투어에 나선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처음 한국을 방문한 프랑스 출신의 뮤지컬 배우 떼오 아가트와 한국살이 6년 차 프랑스 출신 로빈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내한 공연 차 한국을 방문한 ‘레미제라블’ 배우 3인방, 떼오, 블란, 알렉스의 서울 투어가 공개된다. 특히 떼오가 두 친구를 위해 준비한 여행지가 눈길을 끌었다. 떼오는 “조금 특별한 파노라마를 준비했다”며 ...

    스타엔 | 2021.04.08 20:19

  • thumbnail
    '그라피티 훼손' 작가 존원, 복원 요청…최소 한달 소요

    ... 복원 절차를 시작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이 전시장을 방문한 20대 남녀 연인이 작품에 녹색 붓 자국을 남겼다. 기획사 측은 이를 112에 신고했다가 훼손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신고를 취소해 사건은 현장에서 종결됐다. 이들은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다 보니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품은 세계적 그라피티 예술가로 꼽히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8 17:35 | YONHAP

  • thumbnail
    '그라피티 훼손' 작가 존원, 작품 복원 요청

    ... 20대 남녀 연인이 이 작품이 설치된 공간을 체험공간으로 착각하여 녹색 붓 칠을 했다. 기획사 측은 이를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지만 고의적 훼손이 아니라고 판단해 신고를 취소했다. 이들은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다 보니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품은 세계적 그라피티 예술가로 꼽히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키즈맘 | 2021.04.08 13:17 | 김주미

  • thumbnail
    생후 7개월 아들 내동댕이 친 엄마, 징역 10년 선고

    ... 갖고 태어나 사랑을 받으면서 자라야 할 위치에 있었음에도 친어머니에게 생명을 잃었다"고 했다. 이어 "피고인이 만19세의 어린 나이로 출산하고 가족으로부터 경제적 도움이나 정서적 지지를 못 받은 상태에서 홀로 육아를 감내한 사정이 있고, 신체적 질환과 산후우울증이 범행에 일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범행 내용과 범행 후 정황 등을 보면 1심 형이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7월께 ...

    키즈맘 | 2021.04.08 10:26 | 이진경

  • thumbnail
    20대 연인 낙서한 그래피티…복원 비용만 1,000만원

    ...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서 전시 중인 `Untitled`(무제) 작품의 작가 존원(JonOne·58)이 `훼손된 작품의 복원을 원한다`는 입장을 6일 전해왔다. 이 작품은 세계적 그래피티 예술가로 꼽히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으로, 복원 비용은 1천만원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사 측은 오는 6월 13일까지 전시를 마치고 복원 절차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복원 기간은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기획사 관계자는 "보험 처리를 ...

    한국경제TV | 2021.04.07 20:27

  • thumbnail
    '녹색 붓 훼손' 그라피티 작가 "작품 복원 원한다"…비용 1천만원

    ... 같은 사실을 파악한 전시장 측은 경찰에 신고했지만 훼손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해 신고를 취소했다. 당시 커플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어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객 참여형 작품인 줄 알았다는 설명이다. 훼손된 작품은 세계적 그라피티 예술가로 불리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7 19:12 | 이보배

  • thumbnail
    '그라피티 훼손' 작가 존원, 복원 요청…비용 1천만원

    ...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이 전시장을 방문한 20대 남녀 연인이 작품에 녹색 붓 자국을 남겼다. 기획사 측은 이를 112에 신고했다가 훼손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신고를 취소해 사건은 현장에서 종결됐다. 이들은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다 보니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품은 세계적 그라피티 예술가로 꼽히는 존원이 2016년 내한해 그린 작품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7 18:31 | YONHAP

  • thumbnail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공용 전기 몰래 쓰다 적발 '사과'

    ... 부부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을 하면서 아파트 복도에 있는 콘센트를 사용했고, 이를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현장에 경찰이 출동한 것. 경찰은 관리사무소를 통해 공용전기를 사용할 경우 절도죄로 고소당할 수 있다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측은 "공용 전기 무단 사용 건과 관련해 추가 이슈가 발생할 시 책임지고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금번 촬영으로 인해 해당 아파트 주민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거듭 사과드린다. ...

    연예 | 2021.04.07 15:06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