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문가들 "반도체 육성 선택과 집중 필요…메모리 초격차 영원하지 않다"

    ...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사장, 이윤종 DB하이텍 부사장, 안현실 한경AI경제연구소장(한국경제 논설위원)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 황 교수는 "최근 인텔이 파운드리 진출을 선언하고, 마이크론이 176단 낸드플래시를 개발하는 등 한국의 반도체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며 "메모리는 우리가 1등이라는 전제를 다시 생각하고, 국가 차원에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삼성전자는 TSMC와 ...

    한국경제 | 2021.05.12 13:38 | 이수빈

  • thumbnail
    중국 메모리반도체 선두기업 YMTC "美 대체 공급망 검토 안한다"

    ...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YMTC는 미국 정부의 제대 대상에 오르지 않았다. 2016년 우한(武漢)시에서 설립된 YMTC는 중국 제1의 메모리 반도체 기업으로, 칭화유니그룹(淸華紫光) 계열사다. YMTC는 128층의 낸드(NAND) 플래시메모리 칩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 낸드플래시 메모리 칩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주로 사용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2018년 4월 YMTC를 방문해 "세계 메모리 기술의 정상에 올라야 한다"고 격려한 ...

    한국경제 | 2021.05.12 10:22 | YONHAP

  • thumbnail
    한국이 반도체 강국?…"이대로 가면 무너질 수도" 경고

    ... 대비 32.1% 곤두박질친 영향으로 기저효과를 충분히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그럼에도 실적 증가율이 경쟁국 기업보다 저조한 건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높은 의존도 영향으로 분석된다. 시황에 종속되는 산업 구조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는 대표적인 ‘시황산업’으로 꼽힌다. 대부분 정보기술(IT) 제품에 적용되는 메모리반도체 특성상 글로벌 경기변동에 민감하다. 중장기적으로 ‘상승·하락 사이클’을 ...

    한국경제 | 2021.05.11 17:33 | 황정수

  • thumbnail
    정부 지원 없이 수율로 수익성 짜낸 韓 반도체 기업

    ... 일본(35.1%), 중국(28.5%)보다 높다. 업계에선 한국 반도체 기업들이 치열한 기술 개발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공정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수율을 높여 30%대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연간 낸드플래시 가격이 9.4% 떨어진 2019년 불황기에도 세계 메모리 업체 중 유일하게 낸드 사업에서 적자를 피했다. 경쟁사 대비 5~10%포인트 높은 수율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서 이 같은 &lsquo...

    한국경제 | 2021.05.11 17:26 | 황정수

  • 美 증시 하락...기술주 차익 실현 [뉴욕 증시]

    ... 제품에 탑재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도체 칩 공급업체들의 주가는 일제히 부진한 흐름 보였습니다. 오늘장 퀄컴은 6% 넘게 내렸고, 램 리서치와 쿼보 역시 6% 넘는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인텔의 경우, SK 하이닉스의 인텔 낸드플레시 및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사업부 인수에 대해 영국 당국이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또 이날 리서치 업체인 애틀랜틱 에쿼티는 인텔의 반도체 생산시설 증설 전략이 시장 점유율 하락을 막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

    한국경제TV | 2021.05.11 07:16

  • thumbnail
    삼성전자, 2분기에 반도체 실적 개선 기대-KB증권

    KB증권에서 6일 삼성전자에 대한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KB증권 김동원 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2분기부터 실적 개선선이 기대된다"라며 " 디램, 낸드의 평균판매단가(ASP)가 전분기 대비 각각 15%와 2%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1z 디램, 128단 낸드 양산에 따른 원가구조 개선 본격화로 ASP 상승 폭이 이익 증가로 직격될 것"이라며 "2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

    게임톡 | 2021.05.06 15:06

  • thumbnail
    삼성전자, 인텔·TSMC에 영업이익 역전 허용…2분기 반전 기대

    ... 전환에 따른 초기 투자비 증가를 꼽았다. 오스틴 공장이 한 달 이상 멈춘 탓에 3천억∼4천억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평택 P2라인 등 고가의 극자외선(EUV) 장비가 투입되면서 비용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D램 가격은 강세였지만 낸드 가격 하락이 지속되며 메모리 부문의 성적도 신통찮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파운드리와 시스템 반도체 등 비메모리 부문의 부진에서 찾는다. 삼성전자는 선단공정인 5나노 파운드리에서 지속적으로 수율이 떨어진다는 ...

    한국경제TV | 2021.05.06 06:59

  • thumbnail
    인텔·TSMC에 역전 허용한 삼성전자…2분기 반등할까

    ... 전환에 따른 초기 투자비 증가를 꼽았다. 오스틴 공장이 한 달 이상 멈춘 탓에 3천억∼4천억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평택 P2라인 등 고가의 극자외선(EUV) 장비가 투입되면서 비용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D램 가격은 강세였지만 낸드 가격 하락이 지속되며 메모리 부문의 성적도 신통찮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파운드리와 시스템 반도체 등 비메모리 부문의 부진에서 찾는다. 삼성전자는 선단공정인 5나노 파운드리에서 지속적으로 수율이 떨어진다는 ...

    한국경제 | 2021.05.06 05:59 | YONHAP

  • thumbnail
    '기술 뻥튀기' 마이크론에 발끈…삼성 "D램 회로폭 정확히 공개"

    지난달 26일 열린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설명회(콘퍼런스콜). 니콜라스 고두와 UBS증권 애널리스트가 “1z D램의 양산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라고 질문하자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이 묻지도 않은 답을 내놨다. “1z D램은 15나노미터(㎚·1㎚=10억분의 1m) D램을 말하는데요.” 순간 콘퍼런스콜 참가자들은 깜짝 놀랐다고 한다. “실수 아니냐”는 말까지 ...

    한국경제 | 2021.05.05 17:06 | 황정수

  • thumbnail
    2분기부터 'D램 슈퍼사이클' 본격화

    ... 예상되면서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세도 연말 이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4월 말 PC용 D램 고정거래가격은 3.80달러로 전달보다 27% 가까이 급등했다. USB용 범용제품에 들어가는 낸드플래시 고정거래가격 역시 4.56달러를 기록해 전 달보다 8.57% 올랐다. D램과 낸드플래시는 메모리반도체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주력제품이다. 이들 가격 변동에 따라 해당 기업들의 실적이 좌우된다. 이번 ...

    한국경제 | 2021.05.05 13:59 | 이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