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와글와글ㅣ한 명문대생의 충격 고백 "친구 괴롭히며 공부 스트레스 풀었다"

    ... 따돌림의 가해자였다"며 "학교폭력은 공부 스트레스를 푸는 최고의 방법이었다"는 글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충격을 안겼다. A 씨는 "반에 좀 어눌한 친구가 있으면 반 아이들과 같이 놀리고, '쟤 냄새나', '쟤랑 놀면 안돼'라고 말을 하거나 의자에 쓰레기를 놓고, 방석을 몰래 밟는 것이 시작이었다"며 "참 즐거웠다"는 글을 게재했다. A 씨는 또 "SNS로 '**가 ...

    HEI | 2020.01.26 08:37 | 김소연

  • thumbnail
    [이슈+] 군고구마 편의점 '대세'…"40분 기다려 사간다"

    ... 약 30~40분 걸린다. 이걸 기다렸다가 사가는 손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구마를 사러 왔다가 다 구운 고구마가 없어서 헛걸음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맥주를 사러 왔다가 군고구마 굽는 냄새에 끌려 고구마를 사게 됐다는 한형준 씨(23)는 "고구마가 구워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기에 밖에서 다른 볼일을 보고 돌아왔다"면서 "고구마와 함께 먹으려고 김치도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 | 2020.01.24 08:29 | 이미경

  • thumbnail
    연초 줄기·뿌리 추출 니코틴도 담배 포함될까…"유해성은 마찬가지"

    ... 물량은 2015년 3kg, 2016년 167kg 등 연간 200kg 미만에 불과했다. 현행 담배사업법은 담배에 대한 정의를 '연초 잎을 원료의 전부 또는 일부로 해서 피우거나, 빨거나, 증기로 흡입하거나, 씹거나, 냄새 맡기에 적합한 상태로 제조한 것'으로 정의하고 있다. 문제는 연초의 잎에서 추출한 전자담배 니코틴 용액과 마찬가지로 연초 줄기·뿌리에서 추출한 전자담배 니코틴 용액도 건강에 해롭다는 점이다. 실제로 감사원이 ...

    한국경제 | 2020.01.23 07:49

  • [사설] "총선 결과로 종부세 결정" 국민을 또 편가르기 하겠다는 건가

    ... 주택공약으로 발표했으니 “총선 결과에 따라 법안처리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설명이 짧아 본심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드러난 발언만 보면 포퓰리즘에 기초한 ‘선거공학’ 냄새가 물씬 난다. 종부세 부담자는 60만 명(지난해 기준) 정도에 불과하고, 유권자 대부분은 과세 대상이 아니라는 점에 착안한 ‘편가르기 수법’이라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 다수결은 민주국가에서 중요한 의사결정 수단이지만 ...

    한국경제 | 2020.01.22 18:31

  • thumbnail
    "미니밥솥으로 끓이는 신세대 떡국 어때요"

    ... 지난해 추석 때 ‘미혼남녀의 명절 레시피’를 선보이기도 했다. 직원들이 직접 기획하고 출연한 영상으로, 잔치팬을 사용해 전을 부치고 멀티쿠커로 송편을 찌는 모습을 담았다. 조리 후엔 서큘레이터로 주방에 밴 연기와 냄새를 환기하고, 무선 물걸레 청소기로 바닥의 기름때를 닦았다. 미혼 직원들이 피하고 싶은 명절 잔소리에 대한 이야기도 하는 등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냈다. 정윤석 대표는 “최근 집안일의 수고를 덜어주는 주방가전이 인기”라며 ...

    한국경제 | 2020.01.21 17:10 | 김정은

  • thumbnail
    [한경에세이] 슈베르트와 감동의 정치

    ... 입고 앉은 그의 사진을 보고 반하지 않을 사람이 과연 있을까? 기대하시라! 하지만 실제 그의 키는 150㎝도 되지 않았다. 그가 입은 옷은 청결과는 거리가 멀었다. 심지어 그에게서 악취가 진동해 사람들이 모인 장소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면 “여기 슈베르트가 왔나?”라고 말했을 정도라고 한다. 그런데 이런 점들이 작곡가의 아이러니컬한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우리에게 삶의 희망과 원동력을 주는 악성 베토벤은 산발한 머리의 주정뱅이였고, ...

    한국경제 | 2020.01.20 18:17

  • thumbnail
    인도의 누추한 극장에서 어린시절 환상과 만나다

    ... 들리는지 모를 일이다. 전철이나 버스에 음료수도 못 가지고 타게 하는 사람들이 왜 조용히 영화를 보려는 타인의 취향을 존중하는 것에 공론화 시도조차 보이지 않는 것일까. 저마다 팝콘 박스를 감싸 안고 극장을 들어오는 것을 보고 있자면, 오히려 저 냄새와 ‘우걱우걱’ ‘꼴딱꼴딱’ 소리를 감당하느니 지린내나는 옛날 극장에서 인도 사람들처럼 영화를 보고 싶어지는 것이다. 윤용인 노매드 대표·작가

    한국경제 | 2020.01.19 18:32

  • thumbnail
    반려동물 털까지 잡는다…다이슨·오텍캐리어, 이색 공기청정기 잇단 출시

    ... 반려동물의 털 날림에 특화된 전용 필터를 장착해 바닥에 가라앉은 털과 미세먼지를 빠르게 흡입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제균과 탈취에 탁월한 나노이(물에 포함된 미립자 이온 수분)를 공기청정기에 적용해 반려동물의 알레르기 물질과 배변 냄새 등을 제거할 수 있다. 공기청정 바람을 18단계로 섬세하게 조절하는 것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 ‘누구’와 연동돼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할 수 있고 59㎡, 82㎡형 두 가지가 ...

    한국경제 | 2020.01.17 17:31 | 김보형

  • thumbnail
    삼성·LG의 '깨끗한 바람' 대결 승자는

    뜨거운 여름이면 문을 꽉 닫고 에어컨을 틀어놓은 뒤 식사를 하곤 했다. 식사 후에는 에어컨을 끄고 꼭 환기를 했다. 문제는 그 다음날. 갈비찜, 청국장처럼 냄새가 진한 음식을 먹은 다음날 에어컨을 틀면 에어컨 안에 배어 있던 음식 냄새가 다시 뿜어져 나왔다. 꿉꿉한 장마철 에어컨을 틀었다 끄기를 반복하자 나중에는 쾨쾨한 곰팡이 냄새까지 나곤 했다. 여름이 끝나갈 무렵이면 이상하게 에어컨 바람이 예전만 못하다는 느낌이 든다. 에어컨을 열어 내부를 ...

    한국경제 | 2020.01.17 17:24 | 고재연/김보형

  • thumbnail
    [분석+] '전자담배 애플' 쥴, 1년도 안돼 한국 철수설, 왜?

    ... 포드(갑), 7월(430만 포드)로 증가세를 보였지만, 8월과 9월 판매량은 각각 270만포드, 280만포드로 반토막이 났다. 타격감과 담배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쥴을 접한 소비자들은 "냄새가 없어서 좋지만, 타격감이 미미해 흡연 욕구가 떨어진다"는 평가를 내놨다. 니코틴 함량이 낮아질 수 밖에 없다는 점도 부정적인 요인이었다. 미국에선 판매되는 쥴은 니코틴 함량이 1.7mL, 3mL, 5mL 중 선택할 수 ...

    한국경제 | 2020.01.17 10:36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