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9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현대차·LG, '미래車 혁신' 손 잡았다…첨단家電 품은 '바퀴 달린 집'

    ... 천장 디스플레이를 창문으로 바꿔 밤하늘 별이나 창밖 풍경을 볼 수도 있다. 차량 바깥에 있는 카메라가 외부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디스플레이로 보여주는 것이다. 차량 시트 밑에는 신발관리기가 있다. 차량에 탑승한 뒤 신발을 벗어두면 냄새를 없애 주고 구두는 반짝이는 상태로 만들어준다. 좌석 사이에는 미니 냉장고를 넣었다. 소비자가 원하면 공기청정기, 커피머신으로 변경할 수도 있다. 이번 콘셉트 모델에 구현되지는 않았지만 LG전자는 집에서 시청하던 영상을 차량에서 ...

    한국경제 | 2020.08.02 17:07 | 도병욱/고재연

  • thumbnail
    남편 총격에 얼굴 전체 이식 대수술한 여성, 12년만에 숨져

    ... 지난 2008년 클리블랜드에서 안면이식 수술을 받은 코니 컬프(57)가 숨졌다. 사인은 안면이식 수술과는 무관한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알려졌다. 컬프는 앞선 2004년 남편의 총격에 얼굴 대부분이 함몰됐다. 시각장애뿐 아니라 냄새를 맡거나 말을 할 수 없었고, 목에 장치를 달아 겨우 숨을 쉴 수 있는 정도의 중상이었다. 컬프는 2008년 안면을 기증받아 20시간 넘는 수술 끝에 안면 전체를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기증받은 조직과 장기, 피부, 신경, 근육 등을 ...

    한국경제 | 2020.08.02 16:02

  • thumbnail
    '승리호' 9월23일 개봉 확정…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 빠르게 우주를 누빈다. 오로지 돈이 목적인 '승리호'의 선원들이지만, 통장은 텅장이 되고 늘어나는 건 우주선 수리비와 빚뿐이다. 그런 그들 앞에 대량살상무기, 위험한 로봇 '도로시'가 나타나고 돈 냄새를 맡은 조종사 '태호'(송중기)는 폭탄을 되팔아 돈을 벌어보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세운다. 조종사 '태호'와 '승리호'의 리더 '장선장', 그리고 레게 머리와 온몸을 뒤덮은 ...

    연예 | 2020.07.31 23:07 | 장지민

  • thumbnail
    [이종범의 셀프리더십] 언행(言行)은 격(格)을 판단하는 특별한 잣대

    몸이 힘들면 하던 것을 잠시 내려놓고 쉬어 가듯, 마음도 쉴 곳이 필요하다. 요즘 같아선 사무실 근처에 있는 중고서점 <알라딘>이 그런 곳이다. 여기저기 손 때 묻은 흔적이 왠지 모를 위안을 준다. 책 냄새도 싫지 않을 만큼 진하다. 무엇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다양한 책을 접할 수 있어서 애착이 가는 곳이다. 인문학 코너를 서성이다 붉은색 표지의 책 한 권이 눈에 들어왔다. 저자도 확인하지 않고 책 중반부를 넘겼다. <큰 강은 소리 ...

    The pen | 2020.07.31 13:08

  • thumbnail
    LG전자, 17kg 대용량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 출시

    ... 엔테로(PEA), 아데노(ICHV), 헤르페스(IBRV) 바이러스를 99.99% 없앴다. 충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시험결과에 서도 이 코스는 MHV 바이러스를 99.99% 제거했다. △셔츠와 같은 소량의 옷을 따로 세탁하지 않고도 옷감의 냄새를 줄이고 가벼운 구김도 완화시키는 '스팀 리프레쉬 코스' △매일 덮는 이불을 빨지 않고도 탈취할 수 있는 '침구털기 코스'의 스팀 옵션 △패딩의류의 볼륨감이 복원되는 '패딩 리프레쉬 코스' ...

    한국경제 | 2020.07.31 10:34 | 배성수

  • thumbnail
    친환경 반려견 배변패드 '킁킁제로' 만든 웰니스

    ... 배변패드에 세라믹을 넣는 시험을 했다. 지독했던 악취가 거의 사라졌다. 강 대표는 이 방식을 토대로 세라믹 배변패드를 생산하기로 했다. 은단만한 사이즈의 세라믹볼을 1000도 안팎으로 구우면 수많은 기공이 발생한다. 이 기공을 통해 냄새를 흡수하는 원리다. 여기에 항균탈취 기능도 첨가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킁킁제로는 최대 3개월간 쓸 수 있다. 사용을 마치면 집앞 화단 등에 적당히 뿌려주면 된다. 친환경 소재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비료 역할을 한다. 강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7.30 17:24 | 윤희은

  • thumbnail
    제네시스, 조립 결함 사례 반복…'분리' 요구 잇따르는 이유

    ... 차올랐다"며 차를 입고한 서비스센터에서는 침수차가 아닌지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몇 시간 지나서 엔지니어에게 전기 인입선 고무패킹 조립 불량이 원인이라는 연락이 왔다"며 "새 차에서 항상 퀴퀴한 냄새가 났다고 하니 조금씩 젖어 그랬을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화가 치민다"고 호소했다. 이번 사례에 대해 현대차는 "전일 차량 수리를 마쳐 고객에 인도하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고무패킹 조립 ...

    한국경제 | 2020.07.30 11:33 | 오세성

  • thumbnail
    이재명 "대선경선 때 싸가지 없었다…큰 역할 피하지 않을 것"

    ... 생중계한다고 하길래 '무죄를 하려나 보다'라고 생각했었다. 꽤 유력한 정치인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참수할 것 같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는 유죄 취지의 소수 의견을 들을 때 "약간 종교 재판 냄새를 느꼈다"라고도 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죄송스러운 건 자백하건대 나는 정책을 예쁘게 포장하는 기술까지 해서 박 시장이 (나에게) 뺏긴 것이 좀 있다"며 박 전 시장의 신천지 시설폐쇄조치에 ...

    한국경제 | 2020.07.28 22:24 | 조아라

  • thumbnail
    골칫거리 '수돗물 유충' 막여과공정으로 거른다

    ... 설치하는 방안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정수장에서 유충이 발견된 곳은 고도정수처리 과정에서 활성탄여과지 부분이다. 가루보다는 큰 크기의 고순도 탄소입자로 채워져 있는 활성탄여과지는 유기물을 흡착하는 성질이 있어 정수 과정에서 냄새나 맛을 유발하는 이물질들을 걸러준다. 이렇게 걸러진 유기물이 깔따구 유충의 먹이가 되면서 수돗물에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수장은 유기물을 없애기 위해 주기적으로 물의 방향을 바꿔 수압을 높이는 ‘역세척’을 ...

    한국경제 | 2020.07.28 17:38 | 서기열

  • thumbnail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냄새 난다"더니…경찰 조사 후 "할 말 없어"

    일본군 위안분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냄새가 난다"며 배후설을 제기했던 방송인 김어준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어준은 2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 3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엔 "할 말이 없다"면서 자리를 떴다. "이용수 할머니의 배후가 아직도 있다고 생각하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사과할 마음이 있냐"는 ...

    연예 | 2020.07.27 18:52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