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511-15520 / 15,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프트맥스,넥슨과 온라인게임공동사업

    PC게임개발사인 소프트맥스와 온라인개발업체인 넥슨이 공동으로 온라인게임사업에 나선다. 소프트맥스(대표 정영희)는 28일 넥슨(대표 정상원)과 게임공동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첫 프로젝트로 오는 3월부터 온라인게임 "테일즈위버"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소프트맥스는 온라인게임 "테일즈위버"의 기획 및 개발을 담당하고 넥슨은 서버프로그램개발과 서버운영 PC방 영업 등을 맡게된다. 소프트맥스가 현재 80%의 개발을 마친 "테일즈위버"는 ...

    한국경제 | 2001.11.28 11:00

  • 넥슨-소프트맥스 게임개발 제휴

    온라인게임 업체 ㈜넥슨(대표 정상원)은 게임개발사 ㈜소프트맥스(대표 정영희)와 게임개발과 유통, 해외수출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현재 소프트맥스에서 개발중인 온라인게임 `테일즈위버'에대한 서버프로그램, PC방 영업, 온라인회선 운영 등을 넥슨이 담당해 내년 상반기께국내외에 출시할 예정이다. 넥슨 관계자는 "국내 PC게임과 온라인게임의 대표적 개발사인 두 회사의 결합으로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게임을 ...

    연합뉴스 | 2001.11.28 09:21

  • thumbnail
    넥슨, 말레이지아서 서비스

    온라인게임업체인 넥슨은 2일 말레이시아 인터넷접속서비스(ISP)업체인 타임닷넷에 오는 12월부터 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넥슨의 싱가포르 현지법인 넥슨아시아의 아렉스 쿠스마 사장(가운데)이 타임닷넷 관계자들과 업무제휴 조인서에 서명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1.11.02 18:18

  • 넥슨, 말레이시아에 온라인게임 서비스

    온라인게임 개발업체 ㈜넥슨(대표 정상원)은 이 회사의 싱가포르 현지법인 ㈜넥슨아시아를 통해 내달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온라인게임 '어둠의 전설'을 서비스한다고 2일 밝혔다. 넥슨은 이를 위해 말레이시아의 인터넷접속서비스(ISP) 업체인 타임닷넷과 온라인게임 서비스에 대해 업무제휴를 체결했으며 향후 넥슨이 추가로 말레이시아에 온라인게임 서비스를 할 경우 지속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넥슨은 이번 말레이시아 서비스를 위해 어둠의 전설을 영문판으로 수정하고 ...

    연합뉴스 | 2001.11.02 08:57

  • [게임산업 도전과 응전] 온라인게임 '최강국' 일등공신

    ... 꾸준히 늘고 있다. 엔씨소프트에 이어 유료화에 나선 CCR 액토즈소프트 등 후발업체들의 매출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올해 초 "포트리스2블루"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 CCR는 첫해에 1백3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며 넥슨 제이씨엔터테인먼트 위즈게이트 등도 매출신장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 중 코스닥에 등록할 계획이다. 이처럼 온라인게임업체들이 괄목할 실적을 올리자 수많은 개발사들이 제2의 엔씨소프트나 CCR를 꿈꾸며 게임사업에 뛰어들고 있고 PC게임업체...

    한국경제 | 2001.11.01 16:20

  • [게임산업 도전과 응전] IT비즈니스 새희망...'1兆 황금밭'

    ... 맞고 있다. 아케이드게임도 댄스시뮬레이션의 뒤를 이을 대작 부재와 일본의 경기침체로 혹독한 시련을 겪고 있다. 온라인게임에서는 선발업체의 독과점과 이로 인한 양극화가 심하다. 온라인게임시장의 70%를 엔씨소프트 CCR 넥슨 액토즈소프트 등 메이저 업체들이 점유하고 있다. 진입장벽이 높은 온라인게임 특성상 후발업체가 비집고 들어갈 자리가 좁다. 태울 웹젠 등이 우수 게임을 개발해 서비스에 나섰지만 유료화에 난항을 겪고 있다. 모바일게임도 사정이 비슷하다. ...

    한국경제 | 2001.11.01 16:17

  • 넥슨, 대학생 해외견학 기회 제공

    온라인게임 서비스업체 ㈜넥슨(대표 정상원)은 국내 대학생들에게 내년 5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E3게임쇼 등을 참관할수 있는 기회를 주는 `Xcamp'(엑스 캠프)에 참여할 대학생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로 네번째 맞는 Xcamp는 넥슨이 실시하고 있는 대학생 장학프로그램인 NSP의 일환으로 실시되며 참여를 원하는 대학생은 넥슨 홈페이지(www.nexon.com)를 통해 참가 신청서를 내년 2월 28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넥슨은 신청자를 대상으로 ...

    연합뉴스 | 2001.10.22 09:31

  • [IT 포커스] 박성찬 <다날 사장> .. 휴대폰 결제시장 40% 점유

    ... 1년여만에 2백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인터넷 콘텐츠를 사용할 때 휴대폰으로 대금을 결제하는 방식은 국내에서는 최적의 솔루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휴대폰 사용자가 인구의 절반을 넘기 때문이다. 다날은 엔씨소프트 네오위즈 넥슨 SBSi 등 내로라하는 인터넷업체를 비롯 7백여사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국내 휴대폰 결제시장에서 다날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40%나 된다. 최근에는 다날의 결제솔루션을 이용해 이뤄지는 휴대폰 결제액이 하루 2천만원을 돌파했다. ...

    한국경제 | 2001.10.10 14:49

  • [정보强國 e코리아] 게임업계 "美.日 뚫어라" 총력전

    ... 따라 최근 국산 온라인게임의 해외시장 진출이 어느때보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게임업체들은 특히 일본과 미국시장 공략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은 우리 게임업체들이 가장 활발하게 진출하고 있는 시장이다. 한게임,CCR,넥슨,엔씨소프트 등 국내 주요업체들의 현지 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속속 상륙하고 있다. 국내 최대 웹게임 사이트인 한게임을 운영하고 있는 NHN(전 네이버컴)은 일본 현지법인인 한게임재팬을 통해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인 야후재팬에 게임을 ...

    한국경제 | 2001.10.08 17:07

  • [정보强國 e코리아] 온라인게임, 해외서도 '대박몰이'

    ... 경우 올해 "대박"을 터뜨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매출액 1천억원에 5백억원대의 순이익을 낼 수 있다는 것. 올 초 "포트리스2블루" 유료화를 단행한 CCR는 1백30억원의 매출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넥슨,제이씨엔터테인먼트,위즈게이트 등도 매출액 신장에 힘입어 코스닥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제2의 엔씨소프트"를 꿈꾸며 온라인게임시장에 뛰어드는 업체도 줄을 잇고 있다. 게임종합지원센터에 따르면 현재 게임을 개발중인 9백여의 업체 가운데 ...

    한국경제 | 2001.10.08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