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661-15670 / 16,8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넥슨, 신작 게임 대거 공개

    넥슨(대표 권준모, 강신철)이 13일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08'에서 신작 발표회를 갖고 새 게임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이번 발표된 신작은 '카바티나 스토리'와 '에어라이더', '넥슨별' 자체 개발 3종과 '에버플래닛'과 '드래곤네스트' 퍼블리싱 2종 등 총 5종입니다. 권준모 넥슨 대표이사는 "신작 게임을 통해 게임 라인업을 다양화했다"며 "전문 게임 개발사와 퍼블리셔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철오기자 ...

    한국경제TV | 2008.11.13 00:00

  • 넥슨, '드래곤네스트' 북미 서비스 판권 획득

    넥슨 그룹의 미국 법인인 넥슨아메리카(대표 데이비드 리)는 13일 게임전문개발사 아이덴티티게임즈(대표 이은상)와 신작 온라인 게임 '드래곤네스트(Dragon Nest)'의 북미 서비스 판권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처녀작인 '드래곤네스트'는 콘솔 게임 수준의 그래픽과 속도감 있는 액션을 온라인으로 구현해낸 액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ORPG)으로 넥슨은 지난해 11월 이 게임의 국내 판권을 획득한 바 있습니다. 강영태 넥슨아메리카 ...

    한국경제TV | 2008.11.13 00:00

  • 내년 e게임 트렌드는 3E ‥ '지스타 2008' 킨텍스서 개막

    ... '3E'로 요약된다. 총 162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이번 전시회엔 하반기 최대 관심작으로 꼽히는 엔씨소프트의 '아이온'과 CJ인터넷의 '프리우스 온라인'을 비롯 생활형 커뮤니티 게임을 표방한 '넥슨별'(넥슨),게임을 하면서 영어를 배울 수 있도록 한 기능성 게임 '오디션 잉글리쉬'(한빛소프트) 등 신작들이 대거 선보였다.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시리즈 이후 4년여 만에 내놓은 대작게임 아이온은 기존 게임보다 조작법을 쉽게 만든 ...

    한국경제 | 2008.11.13 00:00 | 박동휘

  • 넥슨, 13일 '버블파이터' 2차 테스트 진행

    넥슨(대표 권준모)은 13일부터 캐주얼 슈팅 게임 '크레이지슈팅 버블파이터'의 2차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2차 테스트에는 게임 중에 무작위로 발생하는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신규 게임 모드인 '아이템 전'이 추가했으며, 이번에는 우선적으로 8가지 아이템들이 최초 공개됩니다.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테스트는 넥슨 회원이라면 누구나 참여 신청을 할 수 있는 오픈형 테스트입니다. 송철오기자 cosong@wowtv.co.kr

    한국경제TV | 2008.11.12 00:00

  • 넥슨 새 기업 슬로건 '두근두근 넥슨'

    게임업체 넥슨은 11일 '두근두근 넥슨'을 새로운 기업 슬로건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새 슬로건은 넥슨 게임이 제공하는 '재미'와 '기쁨', '기대', '흥분'을 '두근두근'으로 표현했으며, 전세계 이용자에게 '가슴 뛰는 즐거움(Fun)'을 선사하겠다는 의미라고 넥슨은 설명했다. '두근두근 넥슨'은 7개월간의 사내 공모 이벤트와 개발 작업을 거쳐 결정됐으며, 오는 13일 개막하는 우리나라 대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2008부터 일반에 첫 공개될 ...

    연합뉴스 | 2008.11.11 00:00

  • 게임 원조 '빅3'의 쓸쓸한 말로

    국산 게임의 원조 '빅3'로 불리던 타이틀들이 서비스를 종료하거나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어 아쉬움을 사고 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다중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 '제라'의 서비스를 내년 1월26일 종료한다고 지난 6일 공지했다. 넥슨은 이용자가 보유 중인 유료 아이템에 대한 환불 절차를 준비중이다. '제라'는 넥슨이 3년여에 걸쳐 개발한 대작 게임으로, 100여억원에 달하는 개발 및 투자비가 든 것으로 알려지며 웹젠의 '썬', ...

    연합뉴스 | 2008.11.10 00:00

  • 지스타2008, 역대 최다 162개사 참가

    ... 2006년 152개사, 지난해 150개사가 참가했던 데 비해 역대 최대 규모라고 KOGIA는 설명했다. 참가 국가수는 16개국이며, 이 중 국내업체는 104개사, 해외업체는 58개사다. 국내 주요 업체로는 엔씨소프트, NHN, 넥슨, SK텔레콤, CJ인터넷, 네오위즈게임즈, 한빛소프트, 제이씨엔터테인먼트 등이 대규모 B2C관을 설치하며 엔트리브소프트, 조이맥스, 액토즈소프트 등이 B2B관에 참가한다. 해외에서는 인텔이 행사 최대 규모인 99부스로 참가하며 마이크로소프트가 ...

    연합뉴스 | 2008.11.10 00:00

  • NHN, 네오플 지분 넥슨에 전량 매각

    NHN은 보유했던 네오플의 지분 29.86%와 NHN Japan이 보유한 10.99%의 네오플 지분을 넥슨에 전량 매각합니다. 주당 매각 가격은 175,000원으로, 매각 금액은 한국이 660억원, 일본 법인이 243억원 규모입니다. NHN은 "'한게임'을 기반으로 한ㆍ중ㆍ일ㆍ미의 안정적인 게임 플랫폼을 보유한 글로벌 퍼블리셔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8.10.21 00:00

  • NHN, 네오플 지분 매각은 단기 악재 - 굿모닝신한證

    굿모닝신한증권은 21일 NHN의 네오플 매각은 단기 악재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 NHN은 지난 20일 보유중이던 네오플을 주식 37만7075주(29.86%) 전량을 주당 17만5000원에 넥슨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NHN재팬도 보유중이던 네오플 지분 10.99%를 모두 넥슨에 넘기기로 했다. 최경진 굿모닝신한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네오플 매각은 NHN의 지분법 손익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시각이다. 지난해 네오플의 지분법 이익은 115억원이었고, ...

    한국경제 | 2008.10.21 00:00 | ramus

  • NHN, 출자지분 팔아 자회사 '퍼주기'

    ... 이어갔다. 이날 NHN 주가가 갈피를 잡지 못했던 것은 네오플 지분 매각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엇갈렸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NHN은 전일 장 마감후 공시를 내고 보유중이던 네오플 주식 37만7075주(29.85%) 전량을 넥슨에 매각키로 했다고 밝혔다. 매각대금은 주당 17만5000원으로 총 659억8800만원이다. NHN은 또 자회사 NHN저팬이 보유하고 있던 네오플 지분 11%도 243억원에 팔기로 했다. NHN이 이번에 처분하기로 결정한 네오플 지분은 지난 ...

    한국경제 | 2008.10.21 00:00 | ra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