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671-15680 / 16,5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황 옛말, PC게임방 인기로 '부활'

    ... 있지만국내 게임들도 점차 돌풍의 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외국게임에뒤지지 않는 그래픽과 시나리오로 무장한 국내 우수작들이 속속 출시되면서 게임판매순위 상위에 랭크되는 국산 게임수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소프트맥스의 「창세기전」, 넥슨의 「바람의 나라」, 앤씨소프트의 「리니지」 등은 외국게임 일색이던 PC방 풍경에도 변화의 바람을 몰고 왔다. 국내 머드게임을 위한 전용PC가 마련될 정도이다. 이에 따라 90% 이상이던 외국게임의 국내시장 점유율도 하락추세를 보이고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찍고 돌고 비비고" DDR 열풍

    ... 인산인해를 이뤘다. 과대항전, 단과대 대항전이 벌어지는가 하면 DDR 고수들을 초빙해 그들만의 비법을 배우기도 했다. DDR신드롬은 청소년층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이미 20∼30대 직장인들에까지 확산된상태다. 게임전문 벤처기업인 넥슨과 LG유통(문래동 사옥) 등은 직원들을 위해 회사내휴게실에 이 게임기를 설치했다. 송년모임때 DDR경연대회를 여는 직장도 상당수 있다.한솔 PCS는 2000년 시무식 때 전직원이 참여하는 DDR 챔피언 경연대회를 열기로 했다. 각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연휴 고스톱? 난 사이버로 한다

    ... 않고 전국민이 즐기는 고스톱부터 상금도 탈 수 있는 빙고게임까지 다양하다. ◆ 대부분 무료 … 연휴 '게임 삼매경' 우선 「퀴즈퀴즈」 사이트(www.quizquiz.com)에 접속해 보자. 온라인 게임 「바람의 아들」로 유명한 넥슨에서 서비스하는 이 사이트는 국내 최초의 「캐릭터 육성 온라인 퀴즈 게임」이다. 자신이 선택한 캐릭터가 게임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 사이트에는 「서바이벌 OX」 「도전 수능400」 등 각종 퀴즈 게임이 있다. 특히 「도전수능400」은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게임·뉴스 중심 맞춤콘텐츠 개발 붐

    ... 상거래 메일매거진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중에서 증권과 금융은 휴대전화의 특성을 가장 잘 이용할 수 있는 분야로 꼽힌다. 무선 인터넷 서비스에서 활발한 분야로는 역시 게임을 들 수 있다. 게임 콘텐츠를 개발하는 업체 중에는 넥슨이 단연 선두주자다. 넥슨은 이미 '바람의 나라' '어둠의 전설' '퀴즈퀴즈' 등으로 게임 마니아들 사이에 잘 알려진 회사로 지난 2월 무선 인터넷 전용 게임인 '코스모노바'를 개발했다. 김동건 무선사업팀장은 “코스모노바는 무선 인터넷이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1천억원대 시장 놓고 전사들 속속 '입장'

    ... 하는 말이다. 인터넷 게임은 이제 일반인의 입에서도 쉽게 오르내리는 친숙한 오락이 됐다. “바람의 나라에선 결혼도 해요. 결혼후 게임속에서 상대를 보고 싶으면 사랑의 호출기로 불러요. 그러면 바로 앞에 배우자가 나타나지요.”(넥슨 이재교 대리) “뜻이 맞으면 게임안에서 동호회도 결성합니다. 동호회가 결성되면 스스로 성 모양의 집을 짓고 모임을 갖기도 합니다.”(위즈게이트 김상기 주임) 인터넷 게임은 또 사람과 사람이 만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공간이 되고 있다.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온라인 게임 유료화 “불 붙었다”

    ... 무료 회원 1백만명 가운데 5%를 유료회원으로 돌리면 사용자당 월 1만원씩 받아 매달 5억원의 수익이 발생한다. 이 돈이면 비용을 제하고도 연구개발에 충분히 투자할 수 있다. 반면에 유료화에 실패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 넥슨의 경우 2000년 중반에 온라인 게임 '퀴즈퀴즈'를 유료로 전환했다가 회원 이탈, 안티사이트 등장으로 막대한 손해를 봤다. 이에 각 업체들은 개인 가입자들의 유료화 저항을 완화하기 위해 게임을 업그레이드하는 한편 저렴한 요금체계를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

  • 인터넷 저작·상표권 분쟁 '시끌벅적'

    ... 드레곤볼 사례를 볼 때 원작을 바탕으로 새롭게 형상화해 캐릭터를 만들었다면 별개 창작물로 인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리니지 저작권 분쟁으로 만화를 원작으로 한 다른 온라인 게임업체들도 이번 송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넥슨의 바람의 나라, JC엔터테인먼트 레드문, 이소프트넷의 드래곤 라자 등이 대표적인 온라인 게임들이다. 황미나의 레드문을 원작으로 온라인게임을 개발한 J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9년 원작자와 계약금 없이 온라인게임 매출의 일정분을 로열티로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

  • 아이템·재미 추가 … 수익 '쑥쑥'

    ... 경쟁력이 있는지 유료화 수요가 얼마나 될 것이며 가격은 어떻게 결정해야 효과적인지 등을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것들이 전제되지 않을 경우 자칫 사업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게임 유료화 실패 사례로 자주 언급되는 넥슨의 온라인게임 '퀴즈퀴즈'는 사실 대표적인 유료화 성공사례다. 실패사례로 알려지게 된 배경은 유료화 이후 회원이 절반으로 줄었다는 얘기가 돌면서부터. 넥슨측은 이에 대해 “유료화로 회원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6개월이 지나면서 회복하기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

  • 온라인서 대약진 “세계시장 주름잡는다”

    ... 데스티네이션 게임즈의 제휴 발표 기자회견장에 1백명이 넘는 기자들이 참석한 것도 '리니지의 미국 상용화 성공'에 서광을 비춰주는 현상으로 보여졌다. ●한국 게임산업에 서광=한국 온라인 게임은 이미 미국에서 상용화의 길에 들어섰다. 넥슨이 올해초부터 '바람의 나라'와 '어둠의 전설'을 각각 'Nexus'와 'Dark Age'란 이름으로 상용 서비스하고 있다. 7월부터는 국제게임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택티컬 커멘더스를 'Shattered Galaxy'란 이름으로 서비스할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

  • 온라인부문 잇따라 출사표 '세계로 비상'

    ... 이외에도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국내 온라인 게임업체들이 미국 일본 대만 시장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거나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해외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바람의 나라' '어둠의 전설' 등으로 널리 알려진 넥슨은 현재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자사 게임의 서비스에 나섰으며 `'레드문'을 개발한 제이씨엔터테인먼트도 미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시장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이밖에도 위즈게이트 KRG소프트 손노리 등은 3사가 공동으로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