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9471-99480 / 134,2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개월 “무대에서 생각보다 긴장을 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됐다”

    ... 기자간담회에서 만났다. 본인들이 꾸민 무대 중에 가장 좋았던 무대가 있다면? 김예림: 중간평가에서 울랄라 세션 오빠들과 재밌게 보여드렸던 '유고걸'이 기억에 남는다. 도대윤: 두 번째 생방송 때 보여드렸던 'Poker Face'라는 노래에서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그 때가 좋았던 것 같다. 하지만 정작 도대윤은 가사를 실수하기도 했었는데. 도대윤: 당황했다. 가사 자체심의라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는데, 기타에 신경 쓰다가 실수한 부분도 있었다. 윤종신 ...

    텐아시아 | 2011.11.14 21:45 | 편집국

  • thumbnail
    울랄라 세션 “지금 이 순간도 기적이다”

    ... 우리는 쉽고 배고플 때 언제든지 먹을 수 있는 맛있는 라면 같은 음악을 하고 싶다. 대중들이 원하는 맛의 음악이라면 하나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게 해 보고 싶다. 울랄라 세션에게 는 어떤 의미일까. 박승일: 우리는 진짜 기적을 노래한 것 같다. 의사 선생님에게 직접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얘기를 들었던 게 불과 1년 전이었는데, 지금 윤택이 형도 건강해져 있고 무대 위에서 같이 노래를 하고 있는 것이 정말 기적이다. 지금 이 순간도 기적인 것 같다. 사진제공. ...

    텐아시아 | 2011.11.14 21:27 | 편집국

  • [TOP 10] 허각, 걸 그룹과 예능 사이에서 빛나는 존재감

    ... 등에서 2위를 기록했다. 허각은 이후에도 KBS ‘불후의 명곡2’를 통해 꾸준히 친숙한 이미지를 쌓았고, ‘불후의 명곡2’에서 보여주는 열창하는 허각의 모습은 그가 진심을 다해 노래를 부르고 있다는 느낌을 안겨준다. ‘죽고 싶단 말 밖에’ 또한 피아노와 현악기로 애절함을 드높이는 스탠다드 발라드로 허각이 마음껏 열창할 수 있는 여지를 열어둬 곡의 감정 전달력을 극대화하는 곡이다. 최근 계속해서 ...

    텐아시아 | 2011.11.14 18:33 | 편집국

  • thumbnail
    <연예가 중계> PD “원더걸스 MR 제거 영상 쓰지 않았다”

    지난 12일 KBS 에서 그룹 원더걸스의 MR 제거 영상이 쓰여 논란이 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제작진이 반박 입장을 밝혔다. 일부 매체는 14일 가 12일 방송에 불안정하게 노래를 부르는 원더걸스의 MR 제거 영상을 내보내 팬들이 “KBS 측의 악의적인 영상이다”라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양동일 PD는 “12일 방송에 원더걸스 게릴라 인터뷰가 방송됐지만 컴백 무대의 MR 제거 영상을 내보낸 적이 없다. 어떻게 이렇게 ...

    텐아시아 | 2011.11.14 17:53 | 편집국

  • thumbnail
    투개월에서 울랄라 세션까지, TOP4의 음원 녹음 스타일

    ... 하지만 이들이 아직 정식으로 데뷔한 가수인 것은 아니다. 그래서 울랄라 세션처럼 이미 녹음 스튜디오 경험이 있는 이들도 있지만, 크리스티나나 투개월처럼 녹음 스튜디오를 구경조차 해보지 못한 이들도 있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부른다는 것만큼이나 특별한 경험이었을 이들의 음원 녹음 현장은 어땠을까. CJ E&M 음악사업본부의 김지웅 프로듀서가 전해준 TOP4의 개성이 담긴 음원 녹음 현장을 소개한다. 버스커 버스커: 녹음 스튜디오에 오는 것을 가장 좋아하는 ...

    텐아시아 | 2011.11.14 09:47 | 편집국

  • thumbnail
    [타임라인] 개리 “왕자병 걸려서 그래요. 왕자병”

    ... – 13일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에 등장한 자우림 김윤아의 아들 민재. 중간점검이 진행된 이날 '나는 가수다'에서 김윤아의 셀프 카메라에 등장한 민재는 '나는 가수다'를 알고 있냐는 김윤아의 물음에 “알아요. 노래하는 거”라며 “엄마랑 다른 삼촌, 이모가 나오는 거”라고 답했다. 이어 민재는 김윤아가 “엄마 몇 등 하면 좋겠어?”라고 묻자 “1등”이라고 답하고, “7등 하면 어떡해?”라고 묻자 “좋아. 1보다 숫자가 많으니까”라고 대답해 따뜻한 웃음을 ...

    텐아시아 | 2011.11.14 05:37 | 편집국

  • thumbnail
    2011년 11월 14일, 오늘의 철들지 않은 낭만 <힐링캠프>

    ... 안의 에너지를 흔들어 놓는 힘을 가졌다. 매주 월요일마다 음악으로 월요병을 치유해주던 이긴 하지만, 문샤이너스가 출연하는 오늘은 더더욱 큰 위안이 될 듯하다. 그러니 달밤에 춤추기를 부끄러워하지 말자. '달무리에 젖어 취할 수 있다는 것은 내가 아직 미치지 않았다는 증거'(나는 아직 미치지 않았다)이며 '이 밤이 지나고 나면 난 근사한 녀석이 될'(푸른 밤의 BEAT!)거란 사실을 그들이 힘껏 노래해줄 테니.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

    텐아시아 | 2011.11.14 05:10 | 편집국

  • thumbnail
    타블로 “음악으로 나를 표현할 수 있어 다행이다”

    ... 보컬 디렉팅을 해주셨다. 선배님을 예전부터 정말 좋아했는데 녹음하러 갔더니 계시는 거다. 얼마나 큰 영광이었겠나. 그래서 되게 웃기지만 이번에 녹음을 하며 '와… 이소라 선배님… 가수 이소라가 내가 만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와, 즐겁다.' 이러고 있었다. 신기해, 말도 안 돼, 이런 마음이었다. 디렉팅할 엄두도 못낸 건가. (웃음) 타블로: 디렉팅이라는 걸 할 수 없지. 이소라 선배님, 나얼 선배님 같은 분들을 내가 어떻게 디렉팅하나. ...

    텐아시아 | 2011.11.14 04:57 | 편집국

  • <슈퍼스타 K 3> 음원의 비밀

    ... 안에 녹음과 후반 작업을 모두 마쳐야 하지만, 일정을 지키는 것과 음원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으로서 참가자의 실력을 온전히 드러내는 것이다. 시간과 완성도만 따지면 헤이즈나 버스커 버스커 같은 밴드는 보컬만 노래를 하고, 연주는 전문 연주자를 쓰는 게 훨씬 편하다. 하지만 는 밴드가 직접 연주를 한다. 김지웅 프로듀서는 “아마추어 밴드다 보니 연주가 조금 거칠 수도 있어 고민을 한 부분이지만, 직접 연주를 하는 게 의미 있는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

    텐아시아 | 2011.11.14 00:34 | 편집국

  • thumbnail
    '첼로로 부르는 노래', 장한나 첼로 리사이틀

    첼리스트 장한나가 올 해 12월, 리사이틀로 한국의 관객과 다시 만난다. 리사이틀 파트너 피닌 콜린스와 함께 라흐마니노프, 피아졸라를 비롯한 한국 관객이 사랑하는 클래식 레퍼토리로 예술의전당에서 독주회를 갖는다. 독주회는 오케스트라와의 협연과 비교하였을 때 “관객과의 내밀한 대화가 가능하다”고 첼리스트 장한나가 말했다. 라흐마니노프와 피아졸라는 클래식 음악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도 낯설지 않은 이름들이다. 누구나 일상에서 한, 두 번쯤...

    키즈맘 | 2011.1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