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0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켓인사이트]두산인프라코어, 3억달러 해외채권 발행 성공…매각 우려 극복

    ... 3년 만기 채권 3억달러어치를 발행하기 위해 전날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해외 38개 기관투자가 6억달러(약 7200억원)의 매수주문을 넣었다. 아시아 투자자들이 전체 주문의 93%를 차지했으며 나머지 7%는 유럽에서 들어왔다. 노무라증권, 산업은행, 스탠다드차타드증권, UBS가 발행 주관을 맡았다. 매각 우려를 딛고 기대 이상의 투자수요를 모았다는 평가다. 자금난을 겪고있는 두산그룹은 현재 두산인프라코어를 포함한 여러 자회사와 주요 자산들을 매물로 내놓은 상태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7.16 10:34

  • thumbnail
    '도쿄대 출신은 고시?'…일본도 '난 놈은 창업'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사립대 가운데는 게이오기주쿠대와 와세다대가 8위로 순위가 가장 높다. 대기업에 입사했다가 스타트업으로 되돌아오는 사례도 늘고 있다. 쓰카모토 에이 앗텔 대표는 2010년 도쿄대 공대 석사를 마치고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종합연구소의 관리직으로 입사했다. 하지만 3년 만에 스타트업으로 전직한 후 2018년 앗텔을 설립했다. 쓰카모토 대표는 대기업을 떠나기로 결심한 계기에 대해 "큰 기대를 가지고 채용한 인재가 생각한 만큼 성과를 ...

    한국경제 | 2020.07.07 08:23 | 정영효

  • 카카오페이 가치 7조 넘는다?

    ... 발행가는 4만9356원이다. 회사 측은 기존 사업 안정화 및 고도화를 위한 운영 자금을 마련하고 종속회사인 카카오페이증권 자본 확충과 신규 사업 투자를 위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카카오페이증권 관계자는 “확보되는 자금의 대부분은 ... 환산해보면 1조971억원으로 집계된다. 하지만 카카오페이의 기업가치는 그 이상일 것이라고 시장은 보고 있다. 노무라증권은 17일 보고서에서 “한국에서 온라인 금융산업의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카카오페이는 고객들이 증권계좌를 ...

    한국경제 | 2020.06.25 17:46 | 한경제

  • thumbnail
    中 5월 산업생산 'V자' 반등…"정부 투자· 채무 증가 영향"

    ... 증가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중국의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2월에는 -13.5%로 급락했으나 이후 3월 -1.1%, 4월 3.9%, 5월 4.4%로 'V자' 반등을 하고 있다. 루팅 노무라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에 대해 "회복은 주로 사회기반시설(인프라) 부문의 투자 증가에 기인했다"며 "전년 동기 대비 인프라 투자 증가율이 4월에는 4.8%에 그쳤지만 5월에는 10.9%로 대폭 늘어났다"고 ...

    한국경제 | 2020.06.16 15:18 | 이송렬

  • thumbnail
    주요 IB, 올해 韓성장률 '-0.4%'로 상향…아시아 10국중 유일

    ... 따르면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은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4월 말 -0.9%에서 5월 말 기준 ... 성장률 전망치도 3.1%에서 3.2%로 올렸다. IB 가운데 올해 국내 성장률을 가장 크게 올려 잡은 곳은 일본계 노무라증권이다. 노무라증권은 4월 IB 가운데 가장 낮은 -5.9%를 제시했다가 5월 5.4%포인트 상향한 -0.5%를 제시했다. ...

    한국경제 | 2020.06.16 07:34 | 채선희

  • thumbnail
    증권사 유동성 관리, 은행급으로 강화

    금융당국이 증권사의 유동성 관리제도를 은행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증권사의 부실한 유동성 관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금융시장 혼란을 초래한 것으로 보고 근본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증권사 투자자산과 ... 늘었지만 차입은 여전히 RP와 기업어음(CP) 등 단기성 조달에 의존하고 있다”며 “골드만삭스, 노무라 등 글로벌 투자은행(IB)처럼 회사채와 신종자본증권 등 장기성 차입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6.12 17:18 | 오형주

  • 증권사에 은행수준 유동성관리 도입…금융당국 증권사 자금조달 '미스매치' 해소 나선다

    금융당국이 증권사의 유동성 관리제도를 은행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증권사의 부실한 유동성 관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금융시장 혼란을 초래한 것으로 보고 근본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증권사 투자자산과 ... 늘었지만 차입은 여전히 RP나 기업어음(CP) 등 단기성 조달에 의존하고 있다”며 “골드만삭스나 노무라 등 글로벌 투자은행(IB)들처럼 회사채나 신종자본증권 등 장기성 차입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6.12 16:17 | 오형주

  • thumbnail
    거래소 상장, 가격 급등에 오히려 '노심초사' 카카오 코인

    ... 업계에서는 이처럼 가상자산 업체들끼리 당국 눈치를 보며 갈등을 빚는 사이 관계 당국은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제라도 정부가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놓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선 이미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나 피델리티, 노무라 홀딩스 등이 가상자산 시장에 참전해 주도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면서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제정해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20.06.12 08:00 | 김산하

  • thumbnail
    "트럼프의 中 때리기, 대선용 쇼 아니다…의회도 초당적 지지"

    ... 부정적 접근은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에서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11월 대선 이후에도, 그리고 혹여 민주당이 정권을 잡더라도 미국의 대중(對中) 강경책이 지속될 것이란 예상이다. 오버홀트 연구위원은 노무라증권·뱅커스트러스트 경제분석가, 빌 클린턴 행정부 대외정책자문을 지냈고 《중국의 성장》 《위안화의 부상》 《중국의 성공의 위기》 등 다수의 중국 관련 저서를 펴냈다. 오버홀트 연구위원은 “민주당, 공화당 모두 ...

    한국경제 | 2020.05.25 17:22 | 주용석

  • 中 텐센트, 순이익 1분기 29% 늘었다

    ... 대기업 텐센트는 올해 1분기 매출이 1080억6500만위안(약 18조65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순이익은 270억79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늘어났다. 이는 HSBC와 노무라증권 등이 전망했던 1분기 실적을 뛰어넘는 수치다. 전체 매출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하는 게임 사업의 호조가 두드러졌다. 1분기 온라인게임 매출은 작년 1분기보다 31% 늘어난 372억9800만위안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으로 약 2년 만의 ...

    한국경제 | 2020.05.14 17:52 | 강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