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달러 쌓는 中수출기업…위안화 약세 부채질

    ... 4.4%까지 올린다는 방침인 반면 중국은 경기 침체에 대응해 금리를 인하 또는 동결할 전망이어서 위안화 가치가 더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미국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올해 말 예상 환율을 7.3위안으로 제시했다. 일본 노무라와 호주 맥쿼리는 7.2위안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달러당 8.27위안의 고정환율제를 2005년 없애고 상하 변동 제한을 둔 관리변동환율제를 도입했다. 이후 위안화 가치는 6위안대 초반까지 상승했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2위안을 넘은 ...

    한국경제 | 2022.09.27 17:50 | 강현우

  • thumbnail
    세계은행, 올해 中 경제성장률 2.8%로 대폭 하향

    ... 부양책을 실시할 수 있는 엄청난 실탄을 가지고 있지만, 중국 당국은 봉쇄 정책으로 인해 재정 부양책이 제한될 것이라고 결론지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도 중국 경제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 노무라홀딩스는 최근 중국의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1%에서 4.3%로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5.3%에서 4.5%로 수정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년에도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밑바탕이 ...

    한국경제 | 2022.09.27 16:16 | 허세민

  • thumbnail
    위안화, 14년 만의 최저치 근접…1조달러 흑자로도 '역부족'

    ... 4.4%까지 올린다는 방침인 반면 중국은 경기 침체에 대응해 금리를 인하 또는 동결할 전망이어서 위안화 가치가 더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미국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올 연말 예상 환율을 7.3위안으로 제시했다. 일본 노무라와 호주 맥쿼리는 7.2위안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1달러당 8.27위안의 고정환율제를 2005년 폐기하고 상하 변동 제한을 둔 관리변동환율제를 도입했다. 이후 위안화 가치는 6위안대 초반까지 꾸준히 상승했다. 위안화 환율이 1달러당 ...

    한국경제 | 2022.09.27 14:46 | 강현우

  • thumbnail
    강달러에 휘청이는 영국경제…'1파운드=1달러' 붕괴 전망도

    ... 만큼의 기준금리 인상을 주저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냈다. 이날 성명으로 BOE가 비상회의를 열고 금리를 긴급 인상할 것이란 추측이 무산된 가운데 애널리스트들은 성명의 효과에 회의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당장 일본 투자은행(IB) 노무라의 전략가들은 파운드화의 연말 환율 전망치를 0.975달러로 낮추면서 11월 말에 1달러 선이 깨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달 이전에 파운드화 가치의 역대 최저 기록이 1985년 2월 26일의 1.05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1파운드=1달러' ...

    한국경제 | 2022.09.27 13:58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뭔가 부서질 위기" "침체 확률 98%"…쏟아지는 비관론

    ... 시장이 원하는 긴급회의를 개최해 금리를 인상하는 방안을 배제한 것입니다. 이에 파운드화는 도로 1.06달러까지 미끄러졌습니다. 또 영국 국채 값은 폭락했습니다. 결국, 10년물은 45.4bp 상승한 4.282%를 기록했습니다. 노무라의 조던 로체스터 외환 통화 전략가는 "파운드가 계속 하락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면서 "연말 이전에 달러와 패리티(1대 1) 수준 아래로 떨어질 수 있을 정도로 악화하고 있다고 본다"라고 밝혔습니다. ...

    한국경제 | 2022.09.27 07:33 | 김현석

  • 한화에너지, 우리PE 등서 1400억원 유치

    ... 현지 태양광발전소 건설 자금 및 전력 리테일 사업 확대에 투입할 예정이다. 수소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데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생산에서 저장, 충전에 이르기까지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우리PE는 노무라증권 본부장 출신인 김경우 대표가 이끄는 사모펀드 운용사다. 게임회사 크래프톤에 투자해 154%의 수익률(IRR)을 올렸다.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직방 등에도 투자했다. 8월 말 기준 운용자산은 2조1000억원이다. 투자에 참여한 산업은행은 ...

    한국경제 | 2022.09.25 18:46 | 박시은

  • thumbnail
    중국 내년 경제성장 전망치 잇따라 낮아져…제로코로나 등 영향

    중국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의 영향 등으로 세계 주요 금융회사들이 내년 중국 경제성장 전망치를 잇따라 하향 조정하고 있다. 2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노무라는 이날 내년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5.1%에서 4.3%로 내렸다. 골드만삭스도 이번 주 내년 중국 성장률 예상치를 5.3%에서 4.5%로 낮췄으며, 소시에테제네랄(SG) 역시 내년 성장률이 5%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가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2.09.23 16:31 | YONHAP

  • thumbnail
    "인도, 쌀 수출 일부 금지…일부 품종 20% 수출관세 부과"

    "강우량 부족에 쌀 생산 5% 이상 감소" 세계 최대 쌀 수출국인 인도가 쌀 수출 통제에 나섬에 따라 필리핀 등 아시아 쌀 수입국들에 비상이 걸렸다고 미국 CNBC 방송이 일본 투자은행 노무라 보고서를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자국 내 쌀 가격 안정을 위해 지난 9일부터 부스러진 쌀알(싸라기·broken rice)의 수출을 금지하고 일부 쌀 품종에 대해서는 20%의 수출관세를 부과했다. 인도는 지난해 전 세계 150여개국에 ...

    한국경제 | 2022.09.19 17:04 | YONHAP

  • thumbnail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 비축해둔 외환보유고로 상대적 '선방'"

    ... 있는 핵심 요인이라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특히 아시아 신흥국 가운데서도 동남아시아의 거시경제 회복력에 주목하면서, 한국과 대만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수축 국면인 반면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확장 국면이라고 지적했다. 또 노무라의 최근 평가에 따르면 전 세계 주요 경제권 30곳 중 7곳이 경제 경착륙에 상대적으로 덜 취약하며, 이 가운데 아시아 국가는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대만·필리핀·인도가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다만 경상수지·외환보유고·금리 등을 바탕으로 ...

    한국경제 | 2022.09.19 11:12 | YONHAP

  • thumbnail
    "6990원 반값 치킨 사려고 마트 오픈런"…외신도 '주목'

    ... 치킨값은 전년 동기 대비 11.4%나 올라 김치찌개나 생선회 등 다른 외식류보다 물가 상승폭이 컸다. 치킨 가격 급등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여파로 밀, 해바라기유와 같은 원재료 가격이 크게 오른 데 따른 것이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CNN에 "지난 2년간 치킨 소매가가 50% 이상 상승했다"며 "프라이드치킨과 관련된 모든 비용이 매우 빠르게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기름값과 인건비, 배달비, 가게 임차료는 ...

    한국경제 | 2022.09.17 20:45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