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8,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인민은행장 "중국 5∼6% 잠재 경제성장률 유지할 것"

    ...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된 헝다 사태가 불거지고 전국적 전력 대란으로 철강에서부터 섬유, 식품에 이르는 여러 분야의 산업 가동이 크게 저해되면서 중국의 성장이 크게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 세계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최근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내리고 있다. 골드만삭스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8%로 하향 조정했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이던 기존 전망을 7.7%로 수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9 11:38 | YONHAP

  • 올림픽 앞둔 중국 '전력난'…애플 공장 곳곳 가동중단

    ... 이 때문에 중국 전력난은 올 겨울은 물론 내년 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전력난으로 산업 생산이 크게 감소할 것이라며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기존 8.2%에서 7.8%로 내렸다. 노무라증권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리면서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전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

    한국경제 | 2021.09.29 06:02 | 노정동

  • thumbnail
    '최악 전력난'에 中 성장률 전망 일제히 하향

    ... 중국 산업군 가운데 40% 이상이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에서다. 골드만삭스는 “헝다그룹 위기를 불러온 부동산 정책과 탄소제로 목표 등 정책 불확실성이 하반기 성장률을 떨어뜨릴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노무라증권도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낮췄다.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브루스 팡 차이나르네상스 애널리스트는 전력 부족으로 ...

    한국경제 | 2021.09.28 17:09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경제 발목 잡는 전력난…IB, 성장률 전망 속속 하향(종합)

    ... 골드만삭스는 중국 경제가 이미 기술 기업과 부동산에 대한 정부의 규제 강화 여파, 유동성 위기에 몰린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문제 등으로 고심하는 상황이라면서 "4분기에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노무라증권도 최근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노무라증권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루팅(陸挺)은 "추가 하방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정전에 따른 생산 감축이 올해 내내 지속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9.28 15:47 | YONHAP

  • thumbnail
    한달만에 무너진 3,100선…"中경기·인플레 우려"

    ... 이후 점차 낙폭을 키웠다. 이날 보였던 급락세는 중국 경기전망 하향조정, 3년 만에 80달러선을 돌파한 유가,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여파로 풀이된다. 중국의 전력난 심화 가능성으로 골드만삭스(8.2% -> 7.8%), 노무라증권(8.2% -> 7.7%)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여기에 중국의 전력난이 글로벌 공급망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유가의 고공행진도 악재가 됐다. 브렌유가 3년 만에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고, 천연가스 ...

    한국경제TV | 2021.09.28 15:46

  • thumbnail
    "전력난·부동산 불확실성 커져" 중국 성장률 전망 일제히 하향

    ... 44%의 생산이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다. 골드만삭스는 "헝다그룹 위기를 불러온 부동산 정책과 탄소제로 목표 등 정책 불확실성이 3분기 성장률은 1%포인트, 4분기에는 2%포인트 떨어뜨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무라증권은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브루스 팡 차이나르네상스 애널리스트는는 전력 부족으로 인해 ...

    한국경제 | 2021.09.28 14:26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전력난, 글로벌 공급망 위협…애플·테슬라도 여파

    ...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중국에서는 전자에서 섬유에 이르는 각종 분야에서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유명 제빵 업체가 전국 곳곳의 공장에서 생산을 감축했다는 소식이 온라인에서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루팅 노무라홀딩스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섬유에서 장난감, 기계 부품까지 글로벌 시장은 공급 부족으로 타격을 입을 것"이라면서 "중국에 관한 가장 뜨거운 화제는 금방 '헝다'(恒大·에버그란데)에서 '전력난'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9.28 11:56 | YONHAP

  • thumbnail
    전력난에 정전 속출…투자은행들, 중국 성장률 전망 하향

    세계 주요 투자은행(IB)들이 `전력난`으로 제조시설 가동 중단 사태를 맞고 있는 중국에 대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하향조정했다. 27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최근 중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노무라증권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루팅(陸挺)은 "이미 하향 조정했으나 추가적인 하방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정전에 따른 생산 감축이 ...

    한국경제TV | 2021.09.28 11:25

  • thumbnail
    중국 경제 발목 잡는 전력난…IB, 성장률 전망 속속 하향

    ... 투자은행(IB)들이 최근 전력난으로 제조시설의 대규모 가동 중단 사태를 맞고 있는 중국에 대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하향조정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최근 중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노무라증권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루팅(陸挺)은 "이미 하향 조정했으나 추가적인 하방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정전에 따른 생산 감축이 ...

    한국경제 | 2021.09.28 11:12 | YONHAP

  • thumbnail
    '구로다 바주카포'는 미흡했지만…최장수 日銀총재 탄생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수준으로 유도하기 위해 국채를 시장에서 간접적으로 매입하는 것일 뿐 정부의 채무사정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행의 국채 매입정책은 사실상의 재정파이낸스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비슷한 상황의 다른 나라 중앙은행 총재들이 재정파이낸스로 오해받지 않도록 발언을 조심하는 반면 구로다 총재는 상당히 노골적으로 '정부에 협력한다'는 표현을 쓴다"고 ...

    한국경제 | 2021.09.28 07:41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