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8,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 투자銀 "한국 올해 3.8% 성장"

    ... 따르면 세계 9개 IB가 발표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 평균은 3.8%로 집계됐다. 전망치를 제시한 IB는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간, HSBC, 노무라, UBS 등이다. 매달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는 이들 9개 IB는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높여 왔다. 지난해 10월과 11월 올해 한국 경제가 3.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4.06 17:36 | 정의진

  • 크레디트스위스, '아케고스 마진콜 사태'로 5조원 손실

    ... 종목의 주가가 33% 가량 대폭 하락하면서 마진콜 대응에도 실패하자 자금을 대준 크레디트스위스까지 연쇄 위기에 빠졌다. 아케고스는 한국계 미국인 빌황이 운용해왔다. 미국은행 JP모간체이스는 아케고스와 거래한 은행들의 손실이 1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당시 크레디트스위스의 예상 손실액은 30억~40억 달러로 집계됐다. 일본 은행 노무라의 손실 규모도 2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6 16:43 | 이지현

  • thumbnail
    세계 주요 투자은행,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3.8%로 높여

    ...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세계 9개 IB가 내놓은 올해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3.8%로 집계됐다. 전망치를 내놓은 IB는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아홉 곳이다. 매달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내놓는 이들 9개 기관은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높여왔다. 지난해 10월과 11월엔 올해 한국 경제가 3.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4.06 15:35 | 정의진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나스닥 급등에도 고평가 기술주는 폭락…왜?

    ... 대해 "레버리지 비율 등을 점검하겠다"고 고지했고 이에 따라 골드만삭스 등이 레버리지 비율이 컸던 아케고스캐피탈에 대해 더 이상 시간을 주지 않고 재빨리 보유 주식을 강제 처분했다는 것입니다. 외국계 IB인 크레디트스위스, 노무라 등은 이를 알지 못했고 '눈뜨고 당했다'는 것이죠. 월가 관계자는 "Fed가 레버리지 비율 등을 점검하는 것 가끔씩 있는 일이긴 하지만 이번에 하는 건 하반기 긴축하기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이 아니냐는 말들이 ...

    한국경제 | 2021.04.06 08:10 | 김현석

  • thumbnail
    주요 IB, 한국 성장률 넉달 연속 올려…올해 3.8% 성장 전망

    ... 넉 달 연속 상향 조정하며, 올해 3.8%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3.8%다. 이는 2월 말 집계 때보다 0.2%포인트(p) 높은 수치다. 이들 IB는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

    한국경제 | 2021.04.06 07:37 | 채선희

  • thumbnail
    한국 올해 성장률 전망 3.8%로 올랐다…넉달째 상향

    ... 연속 상향 조정한 끝에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3.8%로 전망했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3.8%다. 2월 말 집계 때보다 0.2%포인트(p) 높은 수치로, 이들 IB는 작년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

    한국경제TV | 2021.04.06 07:32

  • thumbnail
    주요 투자은행, 한국 올해 성장률 3.8%로 올려…넉달째 상향

    ... 연속 상향 조정한 끝에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3.8%로 내다봤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3.8%다. 2월 말 집계 때보다 0.2%포인트(p) 높은 수치로, 이들 IB는 작년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

    한국경제 | 2021.04.06 07:11 | YONHAP

  • thumbnail
    K-웹툰의 성공 뒤엔 일본 OO이 있다 [지민홍의 일본주식 가이드]

    ... 급증하면서 한국진출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었습니다. 실적 개선은 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시간의 증가, 온라인 비대면 강의 증가, K-웹툰의 선전 등이었습니다. 일본 노무라증권의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시대 이후 교육의 디지털화가 급속히 진행 및 정착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기존의 전문 작가(크리에이터)들의 견조한 수요와 더불어 일반 유저용 제품 확대로 인한 실적 개선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

    The pen | 2021.04.06 06:46 | 지민홍

  • 日 은행 미즈호도 빌 황의 '아케고스에 물렸다' 설 이어져

    ... 급락하면서 아케고스와 거래한 은행들은 손실을 입었다. 아케고스 사태로 크레디트스위스 등 글로벌 대형 은행들이 손실을 봤다. 가장 큰 충격을 받은 은행사로 꼽히는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액은 30억~40억달러 수준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은행들도 아케고스 여파에 노출됐다. 일본 은행 노무라는 20억달러,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은 아케고스 사태로 2억7000만달러 가량의 손실을 감수해야 할 전망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1 17:49 | 이고운

  • thumbnail
    미 당국 빌황 '빚투' 예비조사…본조사 여부는 미지수

    ... 등의 재산 100억달러 가량을 운용해온 것으로 알려진 아케고스는 차입 투자로 실제 투자액은 500억달러에 달한다는 시장의 관측도 있다. 이와 관련된 IB들은 손실을 최소화하려고 담보성 주식을 블록딜(대량거래)로 대거 매각했으나 노무라증권과 크레디트 스위스 등은 상당한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개인 투자사 중 특정 부호의 재산을 굴리는 목적으로 설립돼 '패밀리 오피스'(family office)로도 불리는 아케고스와 같은 투자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21.04.01 11: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