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8,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이프로젠, 지정감사 신청…유가증권시장 직상장 목표

    ... 에이프로젠은 반기 보고서가 나오는 8월 신속히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거래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에이프로젠 관계자는 "내달 중으로 주관사 선정을 완료하기 위해 국내 대형 증권사들과 협의에 착수했고 국내 대형 증권사 외에도 노무라증권이 포함될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했다. 노무라증권은 최근 에이프로젠의 기업가치를 약 5조원(주당 약 9만5000원)으로 평가했다. 에이프로젠은 △레미케이드 △허셉틴 △리툭산 △휴미라 △아바스틴 등 바이오의약품 ...

    한국경제 | 2021.03.31 08:23 | 이송렬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피로 쌓인 뉴욕 증시, 4월 쉬어가나

    ... 위험성이 있습니다. JP모간은 이날 아케고스 사태로 인한 은행들의 전체 손실액이 50억~1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당초 25억~50억 달러보다 두 배 늘어난 것입니다. 특히 JP모간은 피해가 큰 크레디트스위스와 노무라에 대해 "왜 모든 포지션을 지금도 정리하지 못했는지 당황스럽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부통제에 실패했거나, 레버리지를 알려진 것(8배 수준)보다 훨씬 더 높게 제공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

    한국경제 | 2021.03.31 08:12 | 김현석

  • thumbnail
    크레디트스위스, 美아케고스 사태로 3조원대 손실 입을듯

    ... 30일(현지시간) 베렌버그 은행이 아케고스 캐피털 사태로 인한 CS의 손실을 32억 달러(약 3조6300억원)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CS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자금을 빌려줬다. 이외에도 노무라와 골드만삭스 등 여러 IB가 아케고스와 거래를 했지만, 구체적인 거래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중 CS의 피해가 가장 심한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다른 IB보다 대응이 늦었기 때문이다. 보유자산이 100억 달러(11조3500억원) ...

    한국경제 | 2021.03.31 07:59 | 류은혁

  • thumbnail
    美 국채금리 급등에 '하락'…쿠팡 이틀째 강세[간밤해외시황]

    ... 보였다. 아케고스 파산에 노출된 다른 은행들도 상승 마감했다. 골드만삭스는 1.93%, JP모간과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각각 1.18%, 1.78% 상승했다. 반면 아케고스에 따른 손실을 대부분 부담한 것으로 예상되는 크레딧스위스와 노무라는 3.51%, 2.29%씩 내렸다. JP모건에 따르면 아케고스의 연계 손실은 최대 100억 달러로 추정된다. 당초 25~30억 달러에서 확대된 수준이다. 노무라는 20억 달러, 씨티그룹은 35억 달러, 미쓰비시는 3억 달러 등의 ...

    한국경제 | 2021.03.31 07:43 | 고은빛

  • thumbnail
    크레디트스위스, 아케고스 피해 눈덩이…3.6조원 손실·주가 폭락

    ... 아케고스 캐피털 사태로 인한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을 32억 달러(한화 약 3조6천300억 원)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자금을 빌려줬다. 크레디트스위스 외에도 노무라와 골드만삭스 등 여러 투자은행이 아케고스와 거래를 했지만, 구체적인 거래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중 크레디트스위스의 피해가 가장 심한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다른 투자 은행들보다 대응이 늦었기 때문이다. 보유자산이 100억 달러(약 ...

    한국경제TV | 2021.03.31 06:33

  • thumbnail
    아케고스에 물린 크레디트스위스, 3조원대 손실 전망

    일본계 노무라는 아케고스와 2조원대 거래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한국계 투자자 빌 황의 가족회사인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와의 거래 때문에 3조 원대 손실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베렌버그 은행이 아케고스 캐피털 사태로 인한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을 32억 달러(한화 약 3조6천300억 원)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

    한국경제 | 2021.03.31 05:43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상승에 불안…다우 0.3% 하락 마감

    ... 인프라 및 교육, 불평등 해소 관련 법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증세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에 따른 블록딜(대량 매매) 거래 여파는 다소 수그러든 모습이다. 노무라와 크레디스위스(CS)에 이어 이날 일본의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도 미국 고객으로 인한 3억 달러가량의 손실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뉴욕장에서 미쓰비시UFJ의 주식예탁증서(ADR) 가격은 1.94%가량 하락했으나, 금융주는 0.7% ...

    한국경제 | 2021.03.31 05:38 | YONHAP

  • 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상승에 하락 출발

    ... 및 교육, 불평등 해소 관련 법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증세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장은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에 따른 블록딜(대량 매매) 거래 여파도 주시하고 있다. 노무라와 크레디스위스(CS)에 이어 이날 일본의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MUFG)도 미국 고객으로 인한 3억 달러 가량의 손실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쓰비시UFJ는 미국 고객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다. 뉴욕장에서 미쓰비시UFJ의 ...

    한국경제 | 2021.03.30 23:15 | YONHAP

  • thumbnail
    월가 뒤흔든 빌 황의 200억달러 마진콜…차액결제거래가 촉발

    ...CFD 계약을 맺어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었다. 외신에 따르면 은행들은 아케고스에 5~8배에 달하는 레버리지를 제공했다. 심지어 레버리지가 20배에 달한 거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빌 황은 100억달러를 보유했을 뿐이지만 노무라, 크레디트스위스,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에서 제공하는 레버리지를 통해 500억달러어치의 주식을 살 수 있었다. 미국에선 상장 기업의 지분 5% 이상을 보유하는 경우 공시가 원칙이지만 CFD 거래는 주식 보유자가 본인이 아닌 금융회사로 ...

    한국경제 | 2021.03.30 17:27 | 설지연

  • thumbnail
    '한국계 빌황' 월가 충격에 미 증권당국 IB 소집 회의

    ... 한국에서는 라임펀드 사태 때 이 상품이 많이 알려졌다. 이번 대규모 블록딜에 관여한 IB로는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도이체방크 등이 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금융사의 손실액이 60억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노무라는 이미 20억달러의 잠재손실 가능성을 전날 밝혔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크레디트 스위스의 경우 손실액이 최소 10억달러에서 최대 40억달러에 달할 수 있다며 나머지 금융사들은 상대적으로 큰 피해를 보지는 않은 것으로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3.30 16: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