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8,3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초부터 기준금리 0.25%p 오를까…'물가·미국 긴축' 압박

    ...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보다 코로나를 더 고려해야 한다"며 "인플레이션 얘기가 한창 나왔던 작년 11월만 해도 오미크론 문제가 없었지만, 지금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 상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이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도, 경기 부진 때문에 금통위가 더는 기준금리를 쉽게 올리지 못할 것으로 봤다. 그는 "미국이 금리를 본격적으로 인상하기 시작하면, 하반기에는 환율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

    한국경제 | 2022.01.09 06:17 | YONHAP

  • thumbnail
    지금은 투자 타율 높이기보단 소중한 시드머니 지킬 때

    ... 내다봤다. 특히 상반기 중에 최고치를 갈아치울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키움증권은 하반기엔 미국 중간선거, 2023년 실적 불확실성 등으로 상반기 상승폭을 반납하는 흐름을 보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달엔 일본계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이 새해 코스피지수 전망치로 3500을 제시했다. 크레디트스위스(CS) 3400, 골드만삭스 3350 등과 비교하면 외국계 IB 중 가장 높았다. 노무라증권도 새해 하반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유동성 긴축정책이 시차를 두고 ...

    한국경제 | 2022.01.07 17:16 | 장경영

  • thumbnail
    中 올해 성장률 목표…'5% 이상' 제시할 듯

    ... 보수적으로 6% 이상을 내걸었다. 환구시보는 5% 이상이라는 목표가 중국 지도부가 강조하고 있는 ‘안정 속 성장’ 기조에 부합한다고 했다. 정부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은 올해 성장률을 5.3%로 예상했다. 해외에선 노무라증권이 4.3%를 예측한 것을 비롯해 골드만삭스 4.8%, JP모간 4.9% 등 4%대 성장을 내다보는 투자은행(IB)도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5.6%,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5.8%로 예상하고 있다. 롄핑 즈신투자 수석이코노미스트는 ...

    한국경제 | 2022.01.07 17:03 | 강현우

  • 中 지방정부, 양회 통해 드러나는 경제성장률 목표 '5% 이상'이 대세

    ... 보수적으로 6% 이상을 제시했다. 환구시보는 5% 이상이라는 목표가 중국 지도부가 강조하고 있는 '안정 속 성장' 기조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은 올해 성장률을 5.3%로 예상했다. 해외에선 노무라가 4.3%를 제시한 것을 비롯해 골드만삭스(4.8%), JP모간(4.9%) 등 4%대 성장을 내다보는 투자은행(IB)들도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5.6%, 경제협력발전기구(OECD)는 5.8%로 예상하고 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

    한국경제 | 2022.01.07 13:11 | 강현우

  • thumbnail
    헝다, 8천억원대 위안화 채권 상환 반년 연장 제안

    ... 것보다는 건설 현장 정상화에 우선 투입하려 한다. 특히 이달 말이면 농촌 출신 노동자인 농민공(農民公)들이 대거 귀향하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시작돼 당국은 민심 안정 차원에서 이들의 체불 임금 해결이 시급한 상황이다. 노무라(野村)증권에 따르면 헝다를 비롯한 중국의 부동산 업체들이 건설 현장의 농민공들에게 지급하지 못한 밀린 임금은 총 1조1천억 위안(약 207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당국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중국 전역의 헝다 건설 현장 운영은 ...

    한국경제 | 2022.01.06 17:11 | YONHAP

  • 中 부동산개발업체, 1월에 최소 1970억달러 갚아야 [강현우의 중국주식 분석]

    ... 전체 채무가 최소 1970억달러(약 234조원)에 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 자체 집계를 통해 보도했다. 중국이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를 다소 완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업체들이 유동성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중국 부동산개발업체들이 1월에 지급해야 할 임금 총액은 1조1000억위안(1730억달러, 약 205조원)에 달한다. 중국 당국은 디폴트에 빠진 헝다를 비롯해 주요 부동산개발업체들에게 이달 말까지 체불 임금과 하청업체에 대한 ...

    한국경제 | 2022.01.03 11:27 | 강현우

  • thumbnail
    유니클로의 추락…日 최고 부자도 바꿨다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27,000선의 지지선은 굳건히 지켜냈다. 이 때문에 올해 '삼존불 지지선' 27,000선이 무너지면 지난 10년 동안의 오름세가 끝나고 장기 하락장세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은 2022년 6월말 닛케이지수가 32,000까지 오른 뒤 12월말 31,000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제전문 주간지 다이아몬드의 조사결과 주식 애널리스트 100명은 올해 닛케이225지수가 27,501~32,840에서 ...

    한국경제 | 2022.01.03 07:02 | 정영효

  • 전 세계 '백만장자' 2000만명 돌파

    ... 증가했다. 부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약 650만 명에 달했다. 2위인 일본은 부유층이 300만 명을 넘었다. 독일과 중국이 100만 명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경제대국 가운데 소득 격차가 크지 않은 나라로 분류된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1억~50억엔(약 10억~517억원)의 자산을 소유한 일본 부유층은 124만 가구로 전체의 3% 정도였다. 금융자산이 많은 고령자 비율이 높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부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새롭게 100만달러 ...

    한국경제 | 2022.01.02 17:56 | 정영효

  • thumbnail
    "日 하락장 우려…유럽 10년 만에 봄 온다"

    ... 2800억엔으로 줄였다. 중앙은행이 주식시장을 왜곡시킨다는 비난을 의식해서다. 전문가들은 올해 ‘삼존불 지지선’인 27,000선이 무너지면 장기 하락장세가 시작될 것으로 우려했다.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은 올해 6월 말 닛케이지수가 32,000까지 오른 뒤 12월 말 31,000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 증시에는 10년 만에 봄이 찾아올 전망이다. 고평가돼 있는 미국 주식에 비해 유럽 주식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이유에서다. ...

    한국경제 | 2022.01.02 17:08 | 정영효/맹진규

  • thumbnail
    코로나 충격에도 세계 부자 2000만명 넘었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증가했다. 부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약 650만명에 달했다. 2위인 일본은 부유층이 300만명을 넘었다. 독일과 중국이 100만명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경제대국 가운데 소득격차가 크지 않은 나라로 분류된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1억~50억엔(약 10억~517억원)의 자산을 소유한 부유층은 124만세대로 전체의 3%에 불과하다. 하지만 선진국 가운데 미국에 이은 2위 인구대국이고, 금융자산이 많은 고령자 비율이 높아 세계에서 2번째로 부유층이 ...

    한국경제 | 2022.01.02 12:34 | 정영효